알록달록 카멜레온 꼬마 그림책방 30
다시로 치사토 글.그림, 김영진 옮김 / 아이세움 / 2011년 1월
평점 :
절판


우린 보통 참 여러가지 재주를 가졌거나 요래조래 변신을 잘하는 사람에게
카멜레온 같다는 말들을 하죠!
그런데 정작 카멜레온에 비유되는 우리 친구들의 심정은 어떨까요?
주위 변화에 재빨리 반응해 몸색을 바꾸는 카멜레온의 속마음을 한번 들여다볼까요?
 
 

 
'동물들은 걸핏하면 카를로를 알아보지 못햇어요,
심지어 가장 친한 친구들조차 카를로를
나뭇조각이나 나뭇잎, 꽃이나 돌로 착각하고
그냥 지나치곤 했어요'
 
저런요!

주변 색에 따라 몸색이 똑같이 변하니
천적으로부터 자신의 몸을 보호할 수 있어 얼마나 좋을까 하고 부러워하지만
정말 카멜레온 카를로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처럼 슬픈일이 없네요ㅠㅠ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몸색깔이 변한다는 이유로 가장 친한 친구에게 조차
자신의 존재가 감추어져 버려 지나쳐 가게 만들다니 말이죠ㅠㅠ
 
 

 
하마터면 하마 친구에게 밟힐뻔한 카를로는 자신이 너무 싫다고 말하네요,

그런데 하마친구는 오히려 카를로가 예쁜꽃 옆에 잠시만 있어도
예쁜 꽃색깔로 변하니 너무 너무 부럽다고 말하는군요!
언제나 잿빛인 하마 입장에선 그게 부러울수도 있겠네요!
잘익은 과일즙으로 하마를 분홍빛으로 이쁘게 만들어주니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카를로는 그날 밤늦게까지 갖가지 색들을 만드느라 바빴답니다.
 
 



 

예쁜 색을 갖고 싶어하는 동물친구들을 불러 모아 온갖 색을 칠해주니
정말이지 너무 너무 이쁘고 화려하고 멋진 동물로 변신했어요!
이렇게 알록달록한 동물 친구들을 보니 약육강식의 잔인한 세계는 사라지고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될거 같은 그런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세상이란게 어디 그리 호락호락하던가요?

 
 
 

 
다음날 동물친구들이 때거지로 몰려와 카를로에게 버럭 화를 내는군요,
이쁘게 만들어 줬다고 좋아라할때는 언제고,,,

사자는 동물들이 너도나도 다 알록달록 하니 자신의 먹잇감을 구별못해 배가 고프다고
흑멧돼지도 나비가 자신에게 '안녕 친구' 하고 인사를 하고 지나갔다고,ㅋㅋ
 

적인지 친구인지 먹잇감인지 뭐가 뭔지 구분을 못하는 동물세계는
아무리 이쁘고 아름답게 치장하더라도 생존법칙에 어긋나니 불평이 생길수밖에 없겠네요!
그렇게 화가난 동물친구들에게 쫓겨 달아나던 카를로는 다행히 벼랑끝에서
몸색이 바위색으로 변해버려 무사할 수 있었다죠!
 
 

 

의외로 언제나 불평했던 그 이유가 자신의 목숨을 구해 주었으니
자신에게 그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깨달은 바가 크겠죠?
다행히 비가 내려 동물들은 모두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카멜레온 카를로도 언제나처럼 자신의몸색깔을 바꾸어 가며 정글을 산책하네요!
이젠 불평스러운 산책이 아닌 편안하고 행복한 산책이 되는걸까요?
 

카멜레온 같다는 말을 듣는 우리친구들도 처음엔 변덕꾸러기처럼 생각되어
기분이 나쁠지 모르지만 카멜레온 카를로의 이야기를 듣고

환경에 잘 적응하며 살아가는 스스로의 모습에 대견해 할지도 모르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