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인해 의사와 간호사등 의료진들에게 많은 응원을 보내고 있는 요즘, 의사샘이 들려주는 음식 관련 이야기가 꽤나 생생합니다. 커피 한잔도 밥한끼도 제때 먹지 못하는 고충을 스스로를 위로하듯 조금은 해학적으로 글을 써내려가고 있어요. 환자때문에 밥한끼도 먹지 못하지만 환자의 말한마디 덕분에 밥을 맛있게 먹기도 하고 징크스로 인해 먹기를 꺼려하던 짜장면인데 누군가 먹으려다 못먹은 식어버린 짜장면 한그릇을 먹으며 징크스를 극복하게 되기도 하구요. 고작 열여섯의 어린 심장을 살리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잘못 뽑은 밀크커피를 마시다가 뱉고 또 뱉고, 숨겨 놓은 새우깡을 먹지도 못하면서 펼쳐놓고 이야기 나누었던 소년에 대한 에피소드는 가슴을 뭉클하게 합니다.
한편 한편의 의사샘의 솔직한 글을 읽으며 마치 미니드라마를 한편씩 보는 듯한 그런 느낌으로 읽게 되는 에세이에요!


배가 고프고 지치고 힘들고 분명 보람찬 일을했지만, 역시 맛은 없다. 어릴 적 배웠던, 힘들게 일하고 나서 먹는 밥맛은 최고! 시장이 반찬! 이런 말은 다 거짓말이다. 그런 말에 신경 쓰지 말고, 그저눈앞의 음식을, 있을 때 먹으면 된다. 비닐과 스티로폼 용기에서 나왔을 환경호르몬에 대한 고민은 잠시잊어버리고 먹는 일에 집중한다. 다만 스티로폼 용기가 깨져서 입안으로 들어오거나 조개된장국에서모래가 씹히는 일만은 없기를 기원하는 것이 적절한태도다.
- P17

"먹어야 힘을 내지!"
나도 힘을 내야 하루를 제대로 시작할 수 있을것 같았다. 국에 밥을 말아 한 숟가락 입에 넣었다.
맛이 있었다. 정말 맛이 있었다. 평소에 감잣국을 좋아하지 않는데도 맛이 있었다. 감잣국을 마지막 한입까지 삼켰다. 몽글거리고 포근하고 부드러웠다.
- P3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