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는 이 책의 제목인 ‘단‘이라는 글자를 ‘짧을단‘으로 할것인지 ‘끊을단‘으로 할것인지를 고민했다고 한다. 책을 다 읽고 나면 왜 그런 고민을 했는지를 알게 되는 소설!

짧거나 끊거나 어쨌든 죽음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이 소설은 북두라는 점쟁이에게서 스무살이 되기전에 죽는다고 선고받는 열여덟 소녀 수정의 죽음에 맞서 모험을 떠나 투쟁을 벌이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죽는다는 선고를 듣고 좌절하기보다 죽음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듯 한마디를 던지고 죽음으로부터 멀어지기 위해 길을 떠나는 이 소녀앞에는 커다란 개 한마리와 소년 이안이 등장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소년 이안은 수정과 달리 죽기 위해 길을 떠나는중이지만!

수정과 이안은 낯선 존재로 만나게 되지만 함께 동행하게 된 모험의 길에서 갖가지 일들을 겪으며 서로 애틋한 감정을 가지게 된다. 그 길에 만나게 되는 비현실적인 존재들과 사건들이 둘을 더 끈끈하게 묶어주기도 하지만 칼을 휘두르며 목숨을 끊어내는 과정등을 겪으면서 서로에게 칼을 들이대며 첨예하게 대립하게 되기까지 숨 돌릴 틈을 주지 않으려는듯 이야기가 휘몰아친다. 소설은 마치 설화를 담은 판타지 영화를 보는 느낌을 주기도 하는데 문장 표현이 꽤나 감각적이다. 또한 글의 전개를 짐작치 못하게 할 만큼 창의적이기도 하다.

단명할 한 소녀가 죽음에 맞서는 투쟁을 스팩타클하게 그리고 있다고만 생각하다가 마지막 장에 이르러 전혀 새로운 장면에 맞딱뜨려 놀라게 된다. 어쩌면 수정은 스스로의 삶을 선택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10대 아이들의 아우성을 대표하는 인물이 아닐까 싶다. 알을 깨고 나가야 하는 소년소녀들의 하루하루는 삶과 죽음을 다투듯 이처럼 치열한것이 아닐까?

소녀 수정의 죽음에 맞서는 모험과 투쟁을 보며 삶과 죽음 사이에서의 치열함을 느끼게 되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