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필하면 떠오르는 짝궁 지우개!
지우개와 뗄레야 뗄 수 없는 연필!
오죽하면 연필에 지우개가 붙어 있을까요?
그런데는 아주 특별한 사연이 있답니다.
들어보실래요?
ㅋㅋ

첨부터 둘이 짝궁은 아니었어요.
지우개는 연필이 그려놓은 낙서들을
모두 지워버리면서 스스로 만족하며 살았죠!
지저분한건 모두 지워버리니 깨끗하고 좋잖아요.

​연필이 그렇다고 가만있을수 있나요?
연필은 쓱쓱 검은 심으로 그려야만 하는 숙명!
그런 연필이 너무 얄밉고 짜증나는 지우개는
연필이 그려놓은건 뭐든 죄다 지워버린답니다.
그렇게 둘은 처음엔 앙숙이었어요.
ㅋㅋ

​자신만만하게 연필 그림을 지우던 지우개가
때거지로 몰려드는 연필을 당할수가 있나요.
시커먼 연필심 숲속을 도망치는 지우개!
꼴 좋다구요?

하지만 지우개는 지우개잖아요.
시커먼 연필심숲을 신나게 돌아다니며
자신이 원하는건 무엇이건 그리며 신나합니다.
분명 지우고 있는데 그리고 있는 지우개!
이건 완전 반전 그림책인걸요.

연필이 사라지면 깨끗해서 좋을거 같죠!
어느순간 연필이 사라지고 깨끗함만 남게 되자
지우개는 뭔가 허전한 기분이 들어요.
혼자 깨끗하기만 한건 신나지도 재밌지도 않다는걸 알게 된 지우개가 어떻게 했을까요?

지우개가 연필과 단짝이 된
혼자가 아닌 둘이 완벽해지는 이야기!
신나고 재미나고 창의적인 그림책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