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업원 모두가 매대 이야기보다 손님 이야기뿐이었다.
- P58

책만큼은 제가 좋아하는 가게에서 사고 싶습니다. 책방이란 ‘장소‘보다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을 사러 가는 것보다 가게 주인을 만나러 간다는 것이 큽니다.
- P62

원래 어느 쪽이 본업이고 어느 쪽이 부업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책방이 부업이라도 아무 문제 없습니다. 좋아하는 것으로 돈을 번다는 건 너무 욕심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책을 아주 좋아하고 평생 책과 함께 살고 싶습니다. 단지 그것만으로도 좋습니다.
- P102

‘꿈 책‘을 희망하는 투숙객은 뇌파를 측정하는 간이형 헤드셋을 장착하고 잠자리에 듭니다. 꿈의 내용이 자동으로 문장으로 만들어져 3~4일 이내에 문장을 교정, 제본해서 투숙객의 집으로 우편으로 보내는 시스템입니다. 수면 중에 꿈을 꾸지 않은 경우와 매우 무서운 꿈을 꿔서 책으로 만들고 싶지 않은 경우에는 요금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 P118

가나가와 현 미우라 시에 있는 미우라 해안에 만월의 밤에만 모습을 드러내는 수수께끼의 책방이 있습니다. 휑뎅그렁한 모래 해변에 우두커니 서 있는 파라솔이 표지 노릇을 하고 있지만, 그것이 책방이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책방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지만, 밤의 모래 해변에 파라솔 한 개와 접이식 의자, 눈에 띄지 않는 간판이 가게 앞에 있을 뿐입니다. 책 판매는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만게쓰 서점 中)
- P124

책을 선물하는 것은 사실 약간의 용기가 필요합니다. 그것은 책 내용이 선물하는 상대에 맞을지 안 맞을지 알 수 없고, 어쨌든 강요가 되어버리기 때문입니다.
- P144

구레 씨가 선택하고 만든 책장을 보고 느낀 것은 지금까지의 북디렉터가 만든 책장과 전혀 다른 풍모를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책장 만들기의 콘셉트가 밖으로 드러나지 않고, 인접한 책들 사이에 만드시 문맥이 연결되어 있지도 않습니다. 이 책장을 보고 저는 이전에 구레 씨와 만났을 때 ‘나의 선택은 멋지지, 어때? 이런 책장은 만들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것이 생각났습니다. 확실히 여기에 있는 것은 만드는 쪽의 일방적인 자기만족이 아니라 이 가게의 손님과 정중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손님과 함께 책장을 완성하고 싶어 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 P25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개 속 그녀>

반전에 반전을 보여주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이지만.

여기 나오는 주요 등장인물은 모두 악인이다.

주인공이 아니더라도, 주변인물들까지도, 아니 이 소설에서 대중이야말로 가장 나쁘다.

아마도 작가가 말하고 싶었던 것이 바로 그것이었을 수도.

그런 점에서 어쩌면 현실적이라할수도 있겠다.

하지만 그래서 내내 마음이 불편한 것도 사실이다.

역시나 나는 권선징악적인 스릴러가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여섯, 10대 소녀가 실종되고 그 가족이 며칠 전부터 슬픔과 절망 속에서 몸부림치고 있었다. 신이라는 존재가 진정 선을 위한 존재라면 결코 허용할 리 없는 상황이지만 그런 일은 벌어지고 말았다. 일을 이 지경까지 끌고 온 장본인이 바로 신인데 무슨 이유로 지금 이 상황을 바로잡고 되돌리겠는가? 신이 세상에 존재한다 한들 그렇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냥 자연스럽게 흘러가도록 내버려둘 게 뻔하다. 창조는 파괴를 선행하고 동시에 그 파괴를 뒤따르는 것이 자연의 법칙이기 때문이다.
- P17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나지 않음, 형사>

결국은 찬호께이 작가의 다른 소설을 찾아 읽었다. 이번 작품도 역시나 실망시키지 않았고.

 

<딸에게 주는 레시피>

공지영 작가는 에세이가 좋다.

그리고 여기 나온 레시피들은 정말 간편한 것들이었고,

내가 좋아하는 요리들은 직접 해먹어보느라 읽는데 꽤나 오래 걸렸다.

그 중 꽤 쓸만했던 것은 브로콜리 샐러드랑, 굴무침이랑, 또...시금치 샐러드, 꿀바나나 ...ㅎㅎㅎ

아, 특히 콩나물 해장국은 정말 맛있었다. 막 해도 실패하지 않았고.

가끔 읽으면서 요즘 나오는 작가와 에세이 속의 작가의 괴리감에 반감이 들기도 했지만.

요리를 안할 것 같은 이미지 때문에 읽으면서 이 작가가 정말 이렇게 해먹고 산단 말인가. 라는 의문이...

근데 또 레시피를 보면 나같이 살림 못하는 사람도 정말 쉽고 맛있게 해 먹을 수 있는 요리들이었다.

뭐 딸에게 보내는 메시지는 두말 할 것 없이 훌륭했고 말이다.

 

<사라진 후작><왼손잡이 숙녀>

나의 홈즈에게 여동생이 있었다니. 그것도 열네살의.

그녀의 이름은 에놀라고 거꾸로 읽으면 alone이다.

태생부터 그녀는 홀로서기 위한 존재였다. 혼자서, 그러니까 고위 공무원인 큰오빠나 유명인사인 작은 오빠(셜록 홈즈)의 영향력을 벗어나 여자, 그것도 어린 여자의 몸으로 우뚝 서기 위한.

에놀라 홈즈 시리즈는 청소년 소설인데, 성인이 읽기에도 무리가 없다.

이 시리즈는 캐릭터의 힘보다 남성의 힘 없이 여성 혼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시대배경에 반하여 오빠들을 골탕먹이는 여성탐정이 벌이는 스토리의 구성이 매력인 소설이다.

그래서 가끔 지루하기는 하지만,

또 천하의 셜록이 여동생에게 당하는 장면들은 얼마나 통괘한지.

 

<당갈>

아미르 칸 주연의 <세얼간이>를 재미있게 보아서 <당갈>도 거부감 없이 집어들었다.

역시나 재미있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인도 최초 여성 레슬러의 이야기인데 스포츠에 관한 영화는 정말 깊은 울림을 주는 것 같다. 레슬링은 조금도 모르는 나였는데, 꽤나 흥미로웠다.아이들도 재미있게 보았다. 여자 아이들이라 그런지 꽤 진지하게 보았던 것 같다.

 

그러고 보니 뭔가... 이번주는...

페미니즘 냄새가 물씬 풍기는 한 주였다. 의도치 않게.

딸만 둘 키우고 있어서 그런지, 요즘의 과격한 페미는 좀 우려스럽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내 입장에서  여권이란게 만족할 만큼 좋아진 것 같지도 않다.

나는 그저 우리 아이들이 한 사람의 인격체로서 자신들의 행복을 스스로 찾아가는 인생을 살 수 있기를 바랄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엔 내가 모르는 작가, 게다가 엄청 훌륭한 작가들이 무지하게 많다.

이번 주에는 그런 작가들의 작품을 읽었다.

얼마전 친구가 추천해 준 <뭇 산들의 꼭대기>

동네도서관에서 큐레이션 되어있던 추리소설 리스트에서 얻어걸린 <13.67> 

둘 다 우연찮게 중화권 작가들이었고, 나는 처음 보는 작가였다.

그리고 둘 다 모두 너무 마음에 들었다.

전혀 다른 분위기의 이야기였지만.

 

<뭇 산들의 꼭대기>

중국 소설 특유의 문체가 신선했다. 수사 가득한 한시를 읊는 듯한 묘사들.

또 PC방과 말타고 나니는 사람들이 공존하는 시공간적 배경이 독특했다.

소설 속의 인물들의 파란만장하고 희비극적인 삶이야 두 말할 필요도 없고.

 

<13.67> 

뛰어난 추리 능력을 가진 홍콩 경찰 관전둬가 풀어내는 여섯개의 이야기. 현재에서 과거로 이어지는 스토리도 특이했지만, 마지막 이야기가 처음의 이야기와 맞닿아 있어서 재미가 배가되었다.

관줜둬는 특이한 캐릭터인 것 같다.

나는 읽으면서 그에게 무척이나 빠져들었는데,

그의 능력은 탐정 캐릭터 중 내가 가장 애정하는 홈즈에 버금가면서도

홈즈와는 정 반대다. 조용하면서도 인간적이다.

게다가 그는 범인을 잡기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거짓말도 하고, 미끼도 던진다. 이런 점은

내가 얼마 전 열심히 봤던 드라마 <왓쳐>의 캐릭터 도치광같기도 한데,

그에 비하면 관줜둬는 같은 경찰임에도 불구하고 매우 양반이라 하겠다. 그는 도치광같은 광기도 없고

증거를 조작하거나(조작했다고 독자를 속이기는 했다.) 위법한 행위는 하지 않는다. 다만 모든 사람을 의심할 뿐이다.

그러니

홈즈처럼 뻐기는 재미도 없고, 도치광처럼 광기도 없으니

한마디로

정말 지루한 캐릭터인데,

이상하게 정이 간다. 믿음직하달까. 어쩌면 그의 신분이 경찰이라 그런지도 모르겠다.

경찰이 홈즈같이 제 잘난 맛에 살거나, 도치광처럼 물불 안 가리면 또 우리는 읽는 내내 얼마나 불안하겠는가 말이다.

여하튼 나는 그의 이야기가 시리즈물로 계속 나왔으면 하는데, 마침 그는 그 소설의 첫번째 이야기에서 죽어버렸다. 

하지만 전작만한 후속작은 없다지 않는가. 그저 추억으로 기억할밖에.

대신 저자 찬호께이의 다른 캐릭터들을 만나보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