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맘때쯤 신년 계획을 세우면서

한달 9권씩 108권을 읽어보고자 했으나,

 

2019년 읽은 책은 모두 77권으로 한달에 평균 6.4권(꽤 나쁘지만은 않은데?)을 읽어치웠으며

이는 작년에 비해 14권이나 감소한 숫자다.

 

숫자가 중요한 것이 아닌 것이,

여전히 그 77권 중 내용이 선명하게 기억나는 것은 한 권도 없으며,

그중 매우 감명깊게 읽었었지, 하고 어슴프레하게 기억나는 채 7권도 안될 것이며

그나마 대부분은 장르도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낯선 제목들일 뿐이다.

 

따라서 이렇게 결산을 한다는 것도 의미 없는 짓일지 모른다. 하지만 나는 올해를 살았고, 그것을 증명할 것은 결국 기록밖에는 없다. 그러므로 나는 또 나에게 깊은 인상과 영향을 주었던 책들을 이렇게 기록해 본다.

 

7권 중 찬호께이의 책이 두권이나 된다. 역시난 올해 최대의 수확은 찬호께이를 만난 것이다. 그의 추리는 물론 훌륭하지만,

그가 가진 인간에 대한 애정은 과하지도 않고 담백하며, 홍콩에 대한 역사인식 또한 곳곳에 적절히 베어있다는 점에서 나는 그의 작품을 좋아하게 되었다. 계속 신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실, <풍선인간>도 좋았지만, 다른 두 권에 비해 가벼운 듯 싶어 올해의 책으로 선정하지는 않았다.

 

내년에는 나는 어떤 한 해를 보내게 될까? 계속 책을 읽을 수 있을 만큼 평화로운 해였으면 좋겠다 부디.

그리고 좋은 작품들도 많이 만났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 된 만화에 페미니즘 끼얹기>

처음에는 읽기 어려웠는데, 잘 읽었다. 의미있는 독서였다고 생각한다.
모든 챕터에서 다 머리를 끄덕였던것은 아니다. 첫번째 챕터 <우리 '탈가정' 할 수 있을까>에서는 전혀 공감할 수 없어서 이 책을 정말 더 읽어야 하는지 고민했었고,
중간 즈음의 <맘카페에서나 하라던 이야기> 챕터에서도 완전히 수긍할 수  없었다. 
그런데도 이 두 챕터에서 가장 밑줄을 그어가며 읽었던 것은 아이러니. 아마도 내가 보는 관점이 아닌 새로운 시각의 생각들이 나의 눈길을 잡아끈게 아닌지.
아마 그리고 그 밑줄에서부터 나는 또 한 걸음 나아간 걸 거다. '나'를 '나'로 보기위한 길 위에서. 

 

<한 스푼의 시간>

무뚝뚝하다고나 할까. 객관적이라고 해야하나. 혹은 분석적?

그런 작가 구병모의 문체와 인공지능 로봇이라는 소재가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소설.

 

<투 이즈 어 패밀리>

극중 친모라는 사람에게 분노를 일으키게 만드는 영화. 근데 또 막 예쁘고, 모성애를 일으키는 그녀의 외모는,,,,

아무리 그래도 용서가 안된다. 감동적으로 잘 나가다가 막장을 보여주는 영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반인이 잔일에 부려먹기에는 다소 기능이 과하다 싶은 고가의 로봇보다 중요하거나 피곤한 일들이, 영원히 마르지 않는 빨래처럼 일상 곳곳에 널려 있다. 세상은 한 통의 거대한 세탁기이며 사람들은 그 속에서 젖은 면직물 더미처럼 엉켰다 풀어지기를 반복하는 동안 닳아간다. 단지 그뿐인 일이다.

- P2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들을 찾는 사람들이 말하는 남아의 효용에는 실체가 없다. ‘든든하다‘ ‘대를 잇는다‘ 같은 정신적 만족감은 남아의 출생과 동시에 충족된다. 즉, 남아는 존재만으로도 목적을 달성한다. 그러나 여아 선호 시대의 부모들은 열심히 계산기를 두드린다. 딸을 찾는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갖고 싶은 딸‘에 관한 구체적인 서사가 있다. 태어나서는 키우기 편하고, 어려서는 눈을 즐겁게 하고, 자라서는 가사노동에 손을 더하고, 머리가 굵어서는 부고의 말동무가 되고, 죽기 전까지 간병을 책임지는,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인 그 ‘좋은 딸‘의 심상 말이다.

(우리 ‘탈가정‘ 할 수 있을까 中)

- P28

여자들의 고민은 상비, 하뚱, 부유방, 승모근, 승마살, 엉밑살, 셀룰라이트 등 디테일한 영역으로 가지를 뻗었고, 모두가 거슬리는 근육이나 지방 덩어리만 부분적으로 감량하는 꿈을 꾸었다. 여성 신체의 파편화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 이상향이 실현될 가능성은 낮아지고, 현실의 몸을 감시하기는 수월해졌다는 것이다. 여성들은 여성의 육체를 더 꼼꼼히 혐오할 수 있게 되었다.

(코르셋 밖으로 中)

- P55

형님이 거부한 전통적 며느리 문화를 계승할 사람, 아들이 미혼 시절 소홀히 했던 효도를 대리 수행해줄 사람, 집 나간 시어머니 대신 시아버지에게 밥을 차려줄 사람이 외어달라는 다각도의 요청이 불쑥불쑥 민사린을 옭아맨다. 문제는 며느리가 ‘화목한 가족‘ 판타지를 완성할 최후의 조각으로 여겨질 때, 며느리의 고유한 인격은 박박 문질러 없애야 할 이물질로 취급된다는 것이다.

(맘카페에서나 하라던 이야기 中)

- P18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콜레라 시대의 사랑>을 또 읽었다. 

도저히 읽었었는지, 아닌지 기억이 나지 않아 또 읽었다.

아, 이 책, 전에 읽었었지, 하고 기억이 났을 때에는 이미 여주인공인 페르미나 다사의 남편 우르비노 박사가 죽은 후였다.

많이 읽어도 소용이 없다. 어차피 머리에 남아있지도 않는데.

그저 그 순간이라도 즐겁고 행복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책을 읽지만,

이럴 때는 정말 허무하고 늙고 아둔해진다는 것이 서럽다.

 

내친 김에 다시 끝까지 읽었다. 지난한 독서였지만, 읽을만한 가치는 있었다.

 

<먼나라 이웃나라 - 프랑스 편>

왜인지 모르겠는데, 이번 주는 이상하게 읽었던 책들을 다시 읽어야 하는 시간이었다.

<먼나라 이웃나라>는 어릴 때 읽었는데, 아이들 읽히려고 몇권을 사보았다.

업그레이드 된 개정판이었는데, 여전히 재미있었다.

다만, 예전에 읽었던 기억이 전혀 없다는 것. 새로운 책을 읽는 기분이었다는 것.

여하튼 역사에 어두운 나는 자꾸 읽고 다지기를 해줘야 한다. 그래야 내 것이 되니까.

아무리 다져가며 읽어도 남들 가진 지식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