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아이오와주 스펜서 마을의 도서관 반납함에서 발견된 새끼 고양이가 작고 허름한 도서관과 작은 시골 마을의 주민들에게 자부심과 결집과 사랑을 주었다는 내용의 논픽션

 

주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람의 조건에는 인간이나 동물 모두 비슷하다.

영리하고 사교적인 품성, 자신과 자신의 삶에 자부심을 갖고, 주변과의 관계를 즐기는 성품이 필수적이리라.

 

이 책은 그러한 특이한 능력을 갖춘 고양이를 통해 온갖 역경에서 희망을 갖고 끝ᄁᆞ지 자신을 지켜낸 끈질기고 강인한 작가의 자서전적 이야기이다.

 

마을의 반을 황폐화 시킨 화재의 주인공 소년의 이름을 영원히 비밀로 부치는 마을의 관용, 경제적 위기 속에서도 마을의 순수한 분위기와 자연을 살리기 위해 경제적 이익만을 추구하는 산업의 유혹을 뿌리친 스펜서의 역사 또한 아름다운 감동이다. 동물, 식물, 주변의 작은 일 조차에도 애정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결국 자신을 사랑하고 지키는 방법의 하나임을 이 책을 읽으며 또다시 느끼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성에 젖은 2년간의 연애를 끝내고, 실직의 위기에 서게 된 도시의 젊은 여성(연수)의 눈ㅇ로 보는 가족, 결혼, 연애관과 욕망 등을 그려낸 소설.

 

소비사회의 일상 속에서 마모되어 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속물적이고 물질 지향적인 사고를 비판하지만 결코 그 세상과 결별할 수 없음을 30대 젊음은 결론짓는다. “서른세 살의 나이는 많지도 적지도 않은 나이다. 애인이 있거나 없거나 결혼을 했거나 안 했거나 직업이 있거나 없거나 미래에 대한 확신이 있거나 없거나 있었는데 모호해졌거나 그럭저럭 살만하거나 혹은 그것들의 혼재일 뿐이다. 한 번 멋지게 꾸려가 보기로 했다.”

 

한마디로 삶의 구겨진 여백을 안정적 시각으로 희망찬 설레임으로 메꾸어간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액자형 소설이란게 드문게 아닌데도

유난히 이 소설에서는 신선하게 느껴졌다. 

재미있었지만, 두꺼워서 읽는데 오래 걸리기도 했지만

고전적인 추리소설은 너무 오래간만에 읽는거라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린 느낌이다.

그런데도 지루하지는 않았고 재미있었다. 읽으면서 애거서 크리스티를 한번 더 읽어보고 싶다, 어린 시절 읽었던 그 느낌을 이제도 느낄 수 있으려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역시 추리소설이란 TV도 없고, 와이파이도 없고, 페이스북도 없던 시대의 것이 맛깔난다.

어쩌면 이 소설이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은 그것이었는지도 모른다. 또한 꿈이 좌절된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하고싶었는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밖에서는 비가 내리는 가운데 난로를 틀어 놓고 책 속으로 푹 빠져들 때의 기분을 여러분도 알 것이다. 손가락 사이로 스르르 빠져나가는 책장을 느끼며 읽고 또 읽다 보면 어느덧 왼쪽으로 넘어간 책장이 오른쪽에 남은 책장보다 많아지고, 속도를 늦추고 싶지만 그래도 끝까지 밝혀지지 않았으면 하는 결말을 향해 돌진하는 기분. 나는 그것이 탐정 소설의 남다른 매력이고, 문학이라는 보편적인 카테고리 안에 탐정 소설만의 특별한 자리가 있따고 생각한다. 모든 등장인물 중에서도 ㅏㅁ정이야말로 독자와 사실상 독특한 관계를 맺지 않는가 말이다.

(탐정 일 中)

- P223

탐정 소설의 핵심은 진실이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불화실로 가득한 세상에서 모든 게 깔끔하게 정리가 되는 마지막 페이지에 다다르면 자동적으로 속이 시원해지지 않는가. 이야기는 우리가 실생활에서 경험하는 일들을 모방한다. 우리는 긴장과 애매모호 속에서 살아가며 그것들을 해결하려고 애를 쓰는 데 인생의 절반을 투자하지만 임종을 목전에 두고서야 모든 게 명확해지는 순간에 다다른다. 그런데 거의 모든 탐정 소설이 그런 희열을 제공한다. 그것이 탐정 소설의 존재 이유다.

(탐정 일 中)
- P2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먼나라 이웃나라 - 네덜란드 편>과 <먼나라 이웃나라 - 중국1. 근대 편> 을 읽었다.

만화인데도 읽기가 쉽지는 않다. 그리고 많은 것을 배울수 있어서 좋다.

나는 역사라면 정말 너무너무 힘들다. 국사도, 세계사도 너무너무 힘들었다. 왜 매일 공부해도 매일 잊는 것일까.

외울 것은 또 얼마나 많은지. 배우고 또 뒤돌아서면 또 새롭다. 인류의 역사는 왜 이토록 길고 복잡한 것인가.

그리고 의외로 비슷비슷한 일들이 자꾸 일어나서 그 사건이 그 사건 같기도 하고...

그래서 <먼나라 이웃나라>를 읽으면서 재미있었다. 새로 배우는 느낌과 배운 것을 다지는 느낌이 들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