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즈는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작달막한 키, 성긴 눈썹, 큼직한 코, 좁쌀만 한 눈, 두꺼운 입술을 하고 있었다. 비록 귀가 호감을 살 만한 당나귀 귀로 잘생겼다고 할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얼굴 측면에 붙어있었다. 그의 이목구비 중 가장 눈부신 기치였지만, 얼굴에 빛을 더해주지는 못했다. 아버지를 닮은 탕메이는 키 1미터 68센티, 긴 목, 가는 허리, 불끈 솟은 가슴과 엉덩이로 날씬하고 섹시했다 할머니를 쏙 빼닮아 버들눈썹 아래 봉황의 눈을 지녔다. 매혹적인 몸매에 마음을 끄는 눈만으로도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어놓기에 충분했지만 거기에 기어코 피부마저 희고 깨끗해 오관을 받쳐주었고 오뚝한 콧날은 얼굴의 자존심을 이끌었으며 아래턱의 우아한 곡선은 요염함의 끝판이었다. 정말이지 여자의 풍광이란 풍광은 다 차지하고 있었다.

(3장 룽산의 날개 中)
- P64

안핑은 신신라이를 잡지는 못했지만, 독수리가 토끼를 낚아채는 것을, 뱀이 두더지를 집어삼키는 것을, 작은 새가 벌레를 포위해서 섬멸하는 것을, 개미가 소나무 껍질을 갉아먹는 것을, 벌이 들꽃의 심방에 침입해 탐욕스럽게 꽃가루를 빨아먹는 것을 목격했다. 만물 사이에도 학살과 능욕이 있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쥐 죽은 듯이 조용하게 일어나고 있었다. 심지어 어떤 것은 아름다운 명분을 지닌 채 이루어지고 있었다.

(7장 추격 中)
- P159

눈의 도래는 비와 같지 않았다. 비는 간이 작아 인간 세상에 올 때 항상 우레와 번개를 통해 그 길을 열지만, 눈은 호기가 하늘을 찌르고 세상 무서울 게 없어 언제나 혼자 와서는 하룻밤 사이에 대지의 색깔을 바꾸어놓았다. 부드럽고 연한 첫눈에 요염한 상고대가 형성되어 한 번 더 숲의 모든 나무를 꽃나무로 바꾸어 놓았다. 그저 더없이 찬란한 하얀 꽃만 피워냈다.

(17장 토지사 中)
- P45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살의 전설> 

읽는 초반에는 별로다, 읽기 실다 싶다가 덮을 때 즈음엔 울고 싶어지는 이야기가 있다.

이 책이 그랬다.

<자살의 전설>은

데이비드 밴의 자전적 연작소설이다.

 

그의 가족과 나의 가족손톱만큼도 닮은 구석이 없었지만

읽으면서 이상하게도

우리 가족의 옛 기억들을 떠오르게 하는 순간들이 있었다.

 

초반에는 내가 좋아하는 코맥 매카시의 <더 로드>와 비견되는 이유를 알수 없었는데,

이 소설집의 가장 핵심이 되는 소설인 <수콴섬>에 이르렀을 때에야 왜 그런지 알수 있었다.

여하튼 좋고, 좋고, 또 좋았다.

 

<말레피센트>

<말레피센트2>가 곧 개봉을 앞두고 있고.

딸내미들이 보고 싶다고 하여

참고용으로 보았다. 난 예전에 한번 봤었던 영화였는데

그때도 재미가 없었는데

역시나... 재미가 없었다. 아이들은 재미있었다고 한다.

어느 부분이? 라고 묻고 싶었지만,

그냥. 이라는 답을 들을것 같아서 그냥 그만두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남자들은 신기하구나. 이런 사람인가 보다 하고 만나면 늘 다른 사람이야.˝ 엄마는 그렇게 말했다. 나도 남자들은 가장무도 의상을 입으며, 등 어딘가에 지퍼가 있다는 식으로 해석했다. 그러다가 문득 언젠가 나도 어른 남자가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지퍼 문제를 고민했다.

(선인의 전설 中)
- P44

세상은 원래 널따란 들판이고, 지구는 평평했단다. 이름없는 짐승들이 들판을 어슬렁거리며 큰 놈이 작은 놈들을 잡아 먹었지만 아무도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어. 그러던 중 인간이 나타났다. 처음엔 세상 변두리에 웅크린 채 숨어 있기만 했어. 털북숭이에 멍청하고 나약하기 짝이 없는 존재였거든. 그런데 기다리는 동안 수도 많아지고 사악해지고 잔인해져 세상 변두리를 왜곡하기 시작했지. 변두리는 조금씩 구부러지고 비틀렸어. 남자와 여자와 아이들이 세상에 남기 위해 서로 기어오르고, 기어오르면서 서로의 등가죽을 벗겼지. 그리고 그 바람에 인간은 모두 헐벗고 벌거벗고 춥고 잔인해지고 세상의 변두리에 매달린 거야.

(수콴섬 中)
- P56

로이? 내 말 들리니?
예, 지금 깼어요.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만 마음이 아주 안 좋다. 낮에는 그나마 괜찮은데 밤마다 그러는구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 아버지는 그렇게 말하며 다시 우는 소리를 했다. 미안하다, 로이. 노력은 한다만 버틸 자신이 없어.
로이도 이제 울고 싶은 심정이었다. 아니, 우는 건 정말 싫다.
로이?
예, 듣고 있어요. 죄송해요, 아버지. 기운 내요.

(수콴섬 中)
- P102

짐은 몇 걸은 떨어진 곳에서 44구경 매그넘을 집어 총구를 머리에 댔다. 잠시 후엔 다시 내리며 미친 듯이 웃었다. 맙소사, 자살할 용기도 없다니! 그가 크게 소리쳤다. 자살마저 연기를 하려는 게냐? 앞으로 50년 동안, 매 순간마다 살아 이 상황을 곱씹어야 할 텐데?
그리고 또 울었다. 로이를 위해 울고 자기 연민 때문에 울었다. 스스로를 위해 운다는 사실도 의식할 수 있었다. 그래서 더욱 자신이 경멸스러웠다.

(수콴섬 中)
- P179

넌 아직 살아 있다, 로이. 내내 그 생각을 했지. 지금이야 더는 아무것도 경험하지 못하고, 죽는 순간 생명도 끝이 났지만, 그 대신 나한테 이렇게 끊임없이 문제가 일어나잖니. 그러니까 아직 살아있다고 볼 수 있어. 게다가 아무도 모르잖아? 네 엄마도 모르니까 완전히 죽지 않은 셈이다. 엄마가 소식을 들으면 다시 죽기야 하겠지만, 그 후로도 오랫동안 엄마 때문에 살아 있어야 할 게다.

(수콴섬 中)
- P21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휴일과 휴무가 겹쳐서 많이도 읽고 봤다.

 

<둔황> 

너무 좋았다. 오랜만에 남성적인 소설을 읽은 것 같은데, 그래서 더 신선하고 깊이 있게 느꼈던듯.

유구한 역사 앞에서 한 사람의 인생은 그저 허무하고 보잘것 없을 뿐인데,

그럼에도 무엇을 위해서 살아야 하는지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였다.

 

<파과>

친구가 권해줘서 읽게 된 책.

구병모 책은 처음 읽었는데, 문장이 매우 아름다웠다.

이상하게 그 많은 문장 중

킬러에게 희생되는 자들의 눈동자를 묘사한 부분들이

특히 나를 붙잡고 놓지 않았다.

 

<중간의 집>

나는 앨러리 퀸은 정말 별론데.

역시 별로야.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재미있고,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또렷이 알겠긴 한데

그 메시지도 그닥 좋지도 않고,

또 내용도 막장이기도 하고. 그런데 뭐랄까. 우리나라 막장 드라마에 비하면 또 점잖기도 하고.

화려한 부자들의 생활이 볼만도 하고.

근데 또 뭐 나랑 별 상관 없는 것 같기도 하고.

근데 또 주인공들은 왜 그렇게 선남선녀들이고. ㅎㅎㅎ

 

<너의 결혼식>

이건 뭐 박보영을 위한 영화라고나 할까.

너무 예쁜 여주인공.

그런데, 내용에 공감하기엔 또 나는 너무 늙어서 별로 설레지도 않고.

자면서 우리딸 얼굴을 보니,

얘도 곧 누군가를 좋아하게 되고, 그 좋아하는 사람에게 인정받는 것이 마치 자기가 태어난 이유인냥 생각하게 되고, 그리고 좌절하고. 그런 걸 겪을거라 생각하니, 짠하기도 하고, 막 격려해주고 싶기도 하고.

이런 영화를 보고 나의 연애를 생각하기 보다

자식의 사랑을 생각하게 되다니.... 정말 늙었나보다.

 

<서치>

예전에 한번 봤었는데

아이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한 번 더 봤다.

잘만든 영화다. SNS가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혹은 또 얼마나 유용한 것인지 보여주는 영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쓰러진 이의 몸을 뒤집어보는데, 푸른 얼굴에 두 개 박혀 열린 동공은 그리로 들어가면 언젠가 세상 끝을 만날 수 있을 것처럼 깊은 어둠으로 조밀하게 차 있는 터널 같다.- P17

그녀는 모로 쓰러진 몸을 툭 걷어차서 똑바로 뉘었다. 브로커의 눈은 그녀가 다음 할 일을 이미 아는 듯, 그녀의 바지자락에 매달리기라도 할 것처럼 손을 뻗었다.- P67

사라진다.
살아 있는 모든 것이 농익은 과일이나 밤하늘에 쏘아올린 불꽃러첨 무서져 사라지기 때문에 유달리 빛나는 순간을 한 번쯤은 갖게 되는지도 모른다.
지금이야말로 주어진 모든 상실을 살아야 할 때.- P34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