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흐르는 강 2 북극곰 그래픽노블 시리즈 5
막스 레르메니에 지음, 드제트 그림, 지연리 옮김 / 북극곰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나 이야기를 그래픽노블 거꾸로 흐르는 강의 두번째 책인 '한나'에서 만날 수 있다. 토멕의 이야기와는 달리 한나의 이야기는 한나가 토멕에게 자신이 경험한 모험을 들려주는 방식으로 시작한다. 소설의 구성이나 이야기 방식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기 때문에 전혀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아, 한나가 나이들어 보인다는 것만 빼고^^ 그래픽노블의 장점이자 단점이 아닐까. 내가 상상했던 등장인물과 다른 모습을 보게 될 때 느끼는 어색함 말이다. 어쨌든, 그래픽 노블로 읽는 한나 이야기는 어떤 이야기가 있을까? 



한나는 토멕을 처음 만났던 그날 잡화상에 가기 까지 자신이 겪은 일을 이야기한다. 한나는 새가 한마리 있는데, 한나의 아빠는 그 새를 사느라 집과 재산을 모두 팔고 부인과 아이들마저 떠나버린 채 몸을 혹사시켜 가며 일을 하다 돌아가셨다. 그래서 입양이 되어 살아가다가 새가 힘없이 죽어가는 것을 보고 여행을 떠난다. 죽지 않고 영원히 살 수 있다는 그 강물을 찾기 위해서. 한나에게는 그 새는 희망이자 아빠의 마지막 흔적이었다. 그래서 그 새를 살리는 일이 한나 자신이 앞으로 험하고 어려운 일을 헤쳐 나가는 희망을 살리는 일이었을 것이다. 



한나가 밤에 몰래 집에서 빠져나와 만난 그레고리와 이오림 할아버지, 소금을 팔러 가는 상인들, 향수마을의 사람들, 오갈리 바히봄바르 선장, 알리제 공주와 에티에네트도 모두 한나의 모험에 크고 작은 도움을 준다. 인생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사회에 나와 만나는 많은 사람들과 상호작용을 통해 살아간다. 이 책을 읽을 때, 망각의 숲에서 곰에게 쫓기거나, 사막에서 환상처럼 '삶과 죽음이 이어지는 일생'을 살아본다거나 하는 일은 인생의 고비처럼 여겨진다. 그 고비를 하나하나 잘 넘어 그렇게 원했던 크자르 강의 강물을 새에게 먹이게 된 한나. 



크고 어려운 고비를 잘 넘기고 힘들지만 세상을 향해 당당하게 걸어갔던 한나와 토멕이 함께 만들어갈 앞으로의 시간이 더욱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