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오지 않는 밤에
후안 무뇨스 테바르 지음, 라몬 파리스 그림, 문주선 옮김 / 모래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잠이 오지 않는 밤에는 무엇을 할까?

엘리사는 잠이 오지 않는 밤이면 그곳으로 산책을 간다.

창을 넘어 살금살금 어디로 가는걸까?

그곳에는 나뭇잎 하나 흔들리지 않는 고요한 곳이지만, 엘리사는 무섭지 않다.

그곳에서 엘리사는 어둠 속에 숨어있는 친구를 찾아나선다.

 

 


잠이 오지 않는 밤에, 그곳에 간 엘리사는 에스테발도를 만나 숲 속을 걸어다닌다.

그림책을 옮긴 이는 이 그림책의 원제가 '선잠'이라고 알려준다.

잠이 들기 전에 깨어있는 것도 아니고 잠든 상태도 아닌 상태.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야 한다고 아이들을 잠자리에 뉘이고 나면,

바로 잠들지 못하고 뒤척이는 아이들이 많다.

낮동안 열심히 놀고 피곤해진 상태에서도 잠에 들지 못하고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를 왔다갔다한다.

잠자리에서 들려주는 이야기들은 아이들의 잠을 불러오기도 하고 때로는 쫓기도 한다.

이 그림책을 읽으면서 그 시간에 무얼 하면 좋을지 같이 생각해보면 좋겠다.


요즘 아이들은 휴대폰이나 미디어기기들을 잠들기 전까지 보기 때문에

이런 선잠의 시간이 더 길어질 수도 있다.

화면 잔상이 남아서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가만히 누워서 고요한 상태로 상상의 친구들을 찾아나서는 것은

어쩌면 지금 아이들에게 더 필요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잠자기 전 아이들에게 머리맡에서 읽어주면서,

함께 고요한 밤 그곳을 거닐어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