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죽음 1~2 세트 - 전2권 - 베르나르 베르베르 장편소설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5월
평점 :
품절


제목 죽음 Depuis l'au-dela, 2017

지음 베르나르 베르베르

옮김 전미연

펴냄 열린책들

작성 : 2019.09.20.

 

다음 이야기는 인가요?”

-즉흥 감상-

 

 

  지문과 해골을 떠올리게 하는 표지를 살짝 넘겨봅니다그러자 가브리엘 웰즈라는 작가가 잠에서 깨어나며 시작되는 하루의 일상을 보이는 것도 잠시자신은 이미 죽어 있었고영혼 상태로 돌아다니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요왜 이런 일이 발생하는지 알아내기 위해 영매의 도움을 받기까지 하지만사건의 진실은 예상하고 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었는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따끈따끈한 신상재미있었냐구요시작은 강렬했습니다하지만 계속되는 이야기는 작가의 다른 작품인 타나토노트 Les Thanatonautes, 1994’와 개미 시리즈가 자꾸 떠올라 감상에 방해를 받았는데요다른 분들은 또 어떻게 감상하셨을지 궁금합니다.

  

  ‘타나토노트라고 하면 천사들의 제국 L'empire des Anges, 2000’을 거쳐, ‘신 3부작으로 이어지는 대장정이 떠오르는데이번 작품 역시 그 장대한 이야기의 하나냐구요사실 신 시리즈부터 지쳐버려서인지한동안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작품을 거의 만난 적이 없었습니다막연하게나마 3인류 시리즈가 그 장대한 여정의 연장선이 아닐까 궁금하지만이 부분은 지금 생활이 안정되면 다시 도전해볼까 하는군요.

  

  즉흥 감상은 어떤 의미냐구요이야기의 마침표에 들어서는 순간마치 이어지는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는 견인장치가 달려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이야기 자체가 어디로 튈지 모를 럭비공처럼 진행되기도 했지만작품이 시작하는 부분에서의 질문이 마침표에 도착하면서는 반대의 의미로 변했기 때문인데요혹시 이 부분에 대해들은 이야기가 있는 분은 살짝 알려주셨으면 합니다물론 읽다가 말았던 신 시리즈부터 만나야겠지만요.

  

  책 표지가 이중으로 되어 있던데이거 정상이냐구요그런 것 같습니다저는 처음 1권을 하얀색으로, 2권은 검은색으로 만났던지라 당연히 그렇겠다 생각하고 있었는데요들고 다니며 읽기 위해서는 표지를 벗겨내는 편이라색이 반전되어있는 표지가 한 장 더 보여 깜짝 놀랐습니다하얀색은 그냥 반짝이기만 했지만검은색은 밤에 보면 또 한 번 놀랄 수 있다는 점이 재미있었습니다그러니 불량이라기보다는표지를 통한 작은 장난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듯한데요이 부분에 대해 알아보던 중 동네책방 에디션이라는 표지는호오일반판과는 또 다른 묘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제법 재미있게 읽은 책인데왜 이렇게 감상문이 툴툴거림으로 가득한지 궁금하다구요원저작자가 죽어도 계속해서 내용이 추가되는상대적이고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에 그 진실을 알고 싶어 하는 주인공그리고 주인공과 함께하는 건지 마는 건지를 모를 다른 이들의 관점이 어지럽게 펼쳐지자 정신이 없었습니다이런 구성이 개미 시리즈부터 간헐적으로 펼쳐져서 그러려니 할 수도 있겠지만, ‘죽음을 다룬 건 앞에서 적은 타나토노트에서 이미 충격을 맛보았기 때문인지 전혀 새롭게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인데요이번 작품을 재미있게 만나셨다면다행이라고 생각해봅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그래도 작가의 다른 작품인 고양이는 당장 만나보고 싶어집니다크핫핫핫핫!!

  

  덤틈만 나면 소설 해리 포터 시리즈를 읽기 시작했습니다이번만큼은 제대로 정주행에 성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TEXT No. 3272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