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에는 국경도 없다 출판기획 시리즈 2
강주헌 지음 /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획에는 국경도 없다> 글쓴이 강주헌은 번역자로 알려져 있다. 그는 <문명의 붕괴>, <실패한 교육과 거짓말>, <그들에게 국민은 없다>와 같은 인문서에서부터 <슬럼독 밀리어네어>, <PING>,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1분 혁명> 등과 같이 소설이나 자기계발서까지 번역에서 전문 분야를 따로 두지 않는다. 많은 책을 우리말로 옮긴 번역자이자 동시에 그는 해외 출판 일을 하는 직장인이기도 하다. 이 책은, 그가 해외 출판 일을 하면서 출판잡지 '기획회의'에 기고한 글을 모아 엮은 결과물이다.  

  한 번에 쓴 글이 아니라 중간중간 내용이 겹치는 부분도 없잖아 있다. 기획이 무엇인지를 이야기하고, 이후에 해외 출판 사례를 통해 출판과 책을 말한다. 그는 한 출판인과 베스트셀러에 관해 이야기를 하면서 흔히 언급되는 베스트셀러의 조건에 부합하는 책은 없다고 말하기도 한다. 그 조건은 대충 이런 것이다. 첫째, 저자가 유명할 것, 둘째, 처음부터 끝까지 알찬 내용을 갖출 것. 두 가지 조건이라면 만족할 만한 원고가 많을 텐데, 강주헌은 그런 책은 없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그는 베스트셀러를 내는 요령에 관해 말한다.  

  "유명한 저자일 필요도 없고, 두꺼워도 상관없으며, 내용이 처음부터 끝까지 알찰 필요도 없다. 내용? 솔직히 말해서 나는 내용의 기준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 (중략) 모두가 그 다양화에서 첫걸음을 뗀 책들이 베스트셀러가 된 듯하다. (중략) 그런데 그 다양화가 내용의 다양화가 아니라 형태의 다양화였다. 어쨌든 다른 책들과 다른 방향을 찾아서 베스트셀러가 된 것이다."  

  가끔, 베스트셀러 순위에 올라와 있는 책들을 보면, (그런 경우는 거의 없긴 하지만) 어 이 책은 왜 베스트셀러가 되었지, 하고 의문을 품게 되는 책도 있고 - <정의란 무엇인가>가 그렇다 -, 이 책은 내용도 별로 없는데 이렇게나 많이 팔리다니, 이런 생각을 품게 하는 책들도 있다. 강주헌의 말대로 내용이 좋거나 저자가 유명해서 베스트셀러가 되는 건 아니다. 그보다는 시대의 흐름과 방향을 타는 책을 내야 베스트셀러가 되기 쉽다. <아침형 인간>이나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같은 책들이 그렇다. 원고 좋고 유명 저자이면 기본 판매부수는 먹고 들어가지만 베스트셀러를 장담하기 어렵다.   

  이 책은 이처럼 강주헌이 출판과 책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에세이 쓰듯 자연스럽게 풀어낸 짤막한 글로 채워져 있다. 읽기 부담없으며, 특별히 어떤 교훈이나 성찰, 통찰을 기대하고 읽으면 곤란하다. 편안한 잡지글을 모아놓았다고 보면 된다. 그렇다고 또 내용이 없거나 별로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분명 출판, 책과 관련해서 얻을 부분이 있다. 부담없이 책장을 넘기면 되겠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Kitty 2010-08-28 2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개인적으로 <시크릿>이 왜 그렇게 베스트셀러가 되었는지 죽었다깨도 모르겠더군요.
미국에서도 서점에서 그 책 보고 이건 뭥미- 하고 1초의 고민 없이 옆으로 밀어놨었는데
엄청난 베스트셀러 ㄷㄷ 한국에서도 난리가 아니더군요. 정말 궁금하다능...

마늘빵 2010-08-28 23:50   좋아요 0 | URL
저는 <시크릿>은 훑어보지도 않아서 무슨 책인지 잘 모르겠어요. ^^ 이해 안 되는 베스트셀러가 많은데, 잠재적 독자들의 마음 어느 한 구석을 툭 건드려주면 대박이 납니다. 아침형 인간과 부자 아빠 신드롬도 마찬가지고. 베스트셀러가 되면 너도나도 다 사는데, 좋은 책이 아닌 경우가 많은데 말여요.

BRINY 2010-08-29 0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학생들이 독후감 써내는 책들 보면 [마쉬맬로 이야기][시크릿]이 많아요. 요건 학교권장도서도 아니고, 독후감 쓰려고 새 책을 사는 애들은 거의 없으니까, 그만큼 많은 가정에서 그 책들을 갖고 있다는 뜻이겠죠. 그게 다 기획과 마케팅의 힘인가요?

마늘빵 2010-08-29 05:26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집에 있던 책으로 하기가 쉽겠죠. 대부분의 베스트셀러는 또 읽기도 쉽잖아요. 한 권 순식간에 뚝딱입니다. 기획과 마케팅도 있고, 사실 베스트셀러는 어느 부분에서 터질지 알 수 없는 것 같아요. 편집자와 출판사도 예상치 못하죠. 마케팅도 한계가 있거든요. 초반 반짝할 순 있어도 꾸준히 많이 팔리려면 다른 무엇이...

감은빛 2010-08-29 04: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주헌 선생의 명성이 대단하더군요.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마늘빵 2010-08-29 05:27   좋아요 0 | URL
출판쪽 강의도 하시는 걸로 압니다. ^^ 들어보고 싶은데 시간도 안 맞고, 여러모로 현재 여건이 안돼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