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머 씨 이야기 열린책들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유혜자 옮김, 장 자끄 상뻬 그림 / 열린책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좀머 씨 이야기

 

 

 

 

 

 


늘 조용하고 사람들의 방해를 받지 않을 수 있기에 나무 위에 있기를 좋아했던 '나'는 우리 집과 2킬로미터도 떨어지지 않는 곳에 살고 있는 '좀머 씨' 이야기를 꺼낸다.
계절에 상관없이 호두나무 지팡이를 짚고 우비만 든 배낭을 메고 이 마을에서 저 마을로 늦은 저녁까지 끊임없이 사방을 쏘다니는 좀머 씨. 그는 사람들과의 관계 맺기를 거부하고 그저 자신의 자연 회귀에만 관심을 두었나 보다. 죽음에 이르는 인생의 마지막 걸음마저 걸어서 가버린 그는 아이러니하게도 '나'의 극단적 선택을 막아주는 친절을 베푼다. 물론 그 일은 좀머 씨 자신도 모르게 일어난 일이었다.
나는 좀머 씨가 호수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을 목격하고도 가만히 있는다. 그가 친절을 건네려던 아버지와 나에게 했던 말 때문이었다.

 

제발 나를 좀 그냥 놔두시오!

 

간청하는 듯하던 좀머 씨의 이 말은 그저 나온 말이 아니었을 것이다. 단순한 거부라고 생각되지도 않았다. 어쩌면 좀머 씨는 세상이 두려웠고 삶이 고통스러웠던 것일까. 나는 아저씨를 존중하기로 했고 아저씨의 말을 존중했으며 그래서 좀머 씨가 호수 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끝끝내 지켜보았다. 이것은 내 키가 1미터가 안 되던 시절부터 170센티미터가 된 열여섯 살까지의 인생살이 속 기억이다.

 

 

 

 

 

 

 

 

"좀머 씨 이야기" 속 소년인 '나'는 소설이 끝날 때까지 익명성을 띤다. 즉, 아이들로 대변되는 우리들의 유년기 모습인 것이다. 이러한 익명성은 '좀머 씨'라고 불리는 한 아저씨에게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지만 스치고 지나가는 어느 아저씨, 혹은 숱하게 스쳐 지나가는 무작위의 사람들을 대변하는 것이리라.
죽어서야 제대로 된 이름이 알려진 좀머 씨. 그는 어쩌면 사회적으로 고립된 어느 익명의 사람을 대변하는 게 아닐까.
이렇게 끝나고 말아 왠지 허무한 기분을 느끼게 하지만 장자크 상페의 그림이 낯설지 않게 다가온 독일 소설 "좀머 씨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중 첫 번째로 만나보았다.

 

#좀머씨이야기 #파트리크쥐스킨트 #열린책들 #그러니제발나를좀그냥놔두시오

#리딩투데이 #함시도 #리뉴얼시리즈 #독일소설 #장자크상페 #어른동화 #코딱지

사진협찬: 이다랜드 https://blog.naver.com/airani_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굿윌 : 도덕형이상학의 기초 인류 천재들의 지혜 시리즈 2
임마누엘 칸트 지음, 정미현 외 옮김 / 이소노미아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굿윌: 도덕형이상학의 기초 / 임마누엘 칸트 / 이소노미아

 

 

 


인류 천재들의 지혜 시리즈 02

홀수는 문학, 짝수는 철학. 따라서 인류 천재들의 지혜 시리즈 2번을 달고 있는 이 책 "굿윌"은 철학이다. 원작은 "도덕 형이상학의 기초"다. 하아... 어려워 보인다... 책을 잘못 골랐나^^ 사실 얇아서 골랐는데 말이다. 게다가 초판 한정 특수 제작한 책이라 홀딱 넘어갔다. 일단 인문학과 고전에 관심 있는 사람에게 추천한다고 하니 읽어봐야지. 읽다가 힘들면 이 책을 구입하게 부추긴 분께 사랑의 매타작을 드리련다!

 

 

 

 

 

 

임마누엘 칸트

1724년 프로이센 쾨니히스베르크에서 출생했다. 쾨니히스베르크대학교에서 입학해 주로 철학, 수학, 자연과학을 공부했다. 대학 수업을 마친 후 10년 가까이 가정교사 생활을 했다. 1749년 첫 저서 "살아 있는 힘의 참된 측정에 관한 사상"을 출판했다. 1755-56년 겨울학기부터 쾨니히스베르크대학교에서 강의를 시작해 1770년 논리학과 형이상학을 담당하는 정교수가 되었다. 그 뒤 "순수이성비판", "실천이성비판", "판단력비판" 등 다수의 저서를 출판했다. 대학 총장직을 거쳐 1804년 사망했다.

 

 

#굿윌 #임마누엘칸트 #이소노미아 #인류천재들의지혜시리즈

#인문학 #철학 #칸트철학 #순수이성비판 #실천이성비판 #도덕형이상학의기초 #서양근대철학 #리꿍동아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돈의 속성 (100쇄 기념 에디션, 양장) - 최상위 부자가 말하는 돈에 대한 모든 것
김승호 지음 / 스노우폭스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금융문맹탈출! ㅋㅋㅋㅋ 100쇄라뇨! 김승호 저자님의 책 ˝돈의 속성˝ 정말 궁금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건희의 말 - 지행 33훈과 생각이 녹아있는 천금의 어록
민윤기 엮음 / 스타북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 경제의 역사 몇 페이지를 장식한 이건희 회장의 말들 궁금하네요. 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Y : 세 편의 에세이와 일곱 편의 단편소설 인류 천재들의 지혜 시리즈 1
버지니아 울프 지음, 정미현 옮김 / 이소노미아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버지니아 울프, WHY(인류 천재들의 지혜 시리즈 1)

 

 


버지니아 울프의 작품은 난해하다고들 한다. 그래서 겁을 집어먹은 채 그녀의 에세이 세 편과 단편소설 7편이 담긴 이소노미아의 인문교양총서, 인류 천재들의 지혜 시리즈 중 "WHY"를 펼쳤더랬다. 글을 읽어가면서 나는 과연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 쉬운데? 역시 어렵군? 처음엔 후자였다. 그녀가 휘갈긴 대로 그녀의 의식을 따라 가자니 내 상상력의 한계를 느꼈달까. 역시 인류 천재라 할 만하군, 싶었다. 그리고 몇 편 읽어갈수록 그녀에 대한 일말의 동정이 일었다. 조금 그녀가 읽히기 시작했다.

 

 

 

 

그녀가 보이는 의식들은 어디서 비롯되었을지 궁금해 짧게나마 버지니아 울프의 일생을 보자니, 어머니가 사망한 후 13세에 정신질환 증세를 보였다고 한다. 이 정신질환 증세는 아버지의 사망 후 더욱 악화되었다고 하니 그녀를 직접 접해보지 않아 모르겠다만 현실생활이 순탄치 않았겠다.
그런데 이 외에 발견되는 바가 없다. 비평가들과의 모임을 가지고 유명잡지에 문예비평을 쓰고 정치평론가인 L.S. 울프와 결혼을 하고... 아무렇지도 않아 보이는 삶을 영위해 나가지만 그녀는 아무렇지 않은 게 아니었나 보다.

 

단편소설 <유산>에서 그녀는 남편에게 일기장을 유산으로 남긴다. 주위 사람 한 명 한 명에게 꼼꼼하고 세심한 유산을 남긴 것에 비해 남편에게 남긴 일기장은 무척 소박해 보이지만 그건 일기장을 읽기 전의 감상일 뿐, 정말 폭탄이었다. 일기장을 통해 아내의 비밀을 알게 된 남편, 그 심정은 얼마나 참담했을까.
게다가 그녀는 자신을 들여다보는 일도 서슴지 않는다. <거울 속의 여인>에서 그녀는 '그녀와 친분이 오래되었는데 정작 그녀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다'고 고백한다. '오랜 세월 이사벨라를 알고 지냈는데 그녀에 관한 진실이 뭔지 말할 수 없다는 자체가 이상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녀는 아는 사람도 많았고 친구도 많았으며 수많은 만남과 약속을 가져왔다. 그런데 정원을 가꾸고 식사 약속을 위해 이동하면서도 그녀는 가면을 쓴 듯한 무심한 얼굴이었다. 이것이 그녀의 진실일지 가면 속 모습이 진실일지는 그녀도 몰랐음 직하다. 그녀는 방 안에 거울을 달아 두면 안 되는 법이라고 자조한다. <초상> 속 많은 초상만큼이나 <거울 속의 여인>은 다양한 면모를 보인다.
그녀는 남들 눈에 하잘것없어 보이는 것들을 귀히 다루고(<견고한 것>) 우리 생각이란 게 얼마나 쉽게 새로운 대상으로 우르르 몰려가는지를 개미 떼가 지푸라기 하나를 세상없이 열정적으로 옮기다가 금세 놓고 가 버리는 것에 비유하고(<벽에 난 자국>), 긴 세월 동안 서로를 찾아 헤매는 꿈을 꾼다(<유령의 집>).

 

세 편의 에세이가 먼저 실려 있는데 나는 왜 소설부터 언급했을까! 소설이 훨씬 쉬워서다. 그래서 버지니아 울프의 작품모음집 "WHY"를 읽는 나름의 팁을 주자면, 뒤쪽의 소설부터 읽어라 정도! 그러다 보면 우리가 어느 중고 서점을 슥 훑어보다가 이름 없이 사라져 간 누군가와 변화무쌍한 깜짝 우정을 나누는(<런던 모험, 거리 유랑하기>) 기분을 버지니아 울프와 함께 누릴 수 있을 수도 있다^^
이소노미아의 인류 천재들의 지혜 시리즈, 그중 1권 끊임없이 '왜?'라는 물음이 나오지 않고는 못 배기는(<왜>) 삶을 살아간 버지니아 울프의 작품 모음집 "WHY"이다.

 

#WHY 버지니아울프 #이소노미아 #인류천재들의지혜시리즈 #에세이 #단편소설 #인문교양총서

#여성의직업 #왜 #런던모험거리유랑하기 #유령의집 #인류를사랑한남자 #견고한것 #벽에난자국 #유산 #거울속의여인 #초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