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이 현실이 되는 순간 - 시대를 앞서간 SF가 만든 과학 이야기
조엘 레비 지음, 엄성수 옮김 / 행북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가 모두 현실이 되고 있다. 현실보다 앞서 나가는 세상을 들여다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국과 협상하기 - 골드만 삭스 CEO, 나는 어떻게 중국을 움직였는가
헨리 M. 폴슨 주니어 지음, 고기탁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타공인 중국통 폴슨의 중국과의 협력과 경쟁! 중국을 어떻게 이해하고 접근해야 할지를 폴슨의 경험을 통해 만나볼 수 있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스트 피크 거대한 역전의 시작 - 지구 착취의 정점, 그 이후
앤드루 맥아피 지음, 이한음 옮김 / 청림출판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구 착취의 정점? 기술발전과 자본주의가 만드는 더 풍요롭고 환경 친화적인 미래를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자의 말 - 포스트코로나, 공자에게 길을 묻다
최종엽 지음 / 읽고싶은책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을 중심에 두고 행하라 한 공자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잘 어울릴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기적 유전자 - 40주년 기념판
리처드 도킨스 지음, 홍영남.이상임 옮김 / 을유문화사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리처드 도킨스의 과학 교양서 이기적 유전자

 

 

 

 

 

자유 의지를 가진 인간의 본질에 대한 물음을 던지다

자연선택은 유전자의 수준에서 이루어지는 선택인가? 생물 개체들이 '유전자의 이익을 위하여' 이타적으로 행동하는가? 혈연 이타주의는 유전자의 이기주의가 개체 이타주의로 모습을 바꾸는 방법 중 하나일 뿐이다. "이기적 유전자"는 이 메커니즘이 어떻게 작용하는지와, 다윈 이론이 이타주의를 설명하는 또 하나의 메커니즘으로서 호혜성을 다루었다.
이렇게 적자니 다시 봐도 어렵다. 정말 어려운 책일까?
사실 읽을 기회를 세 번 놓치니 나와 인연 없는 책이라 여겼다. 이번까지 놓쳤다면 아마 남은 생 동안 안 읽었을지도 모르겠다. 그랬다면 리처드 도킨스의 약간의 똘끼도 모르고 넘어갔겠지. 살살 약올리듯 이야기를 끌고 가는 리처드 도킨스 덕분에 "이기적 유전자"는 하나도 안 이기적이게 재밌었다.

 

 

 


사냥꾼 유전자라는 말을 들은 적 있는데 이기적 유전자랑 싸움 붙여놓으면 당연히 지고 말 것이다. 사냥꾼 유전자 역시 생존과 번식욕에서 나온 유전자겠지만 굉장히 이기적이기만 한 유전자라 할 수 있다. 대개 부부는 자식에게 각각 유전자의 50퍼센트를 투자한다. 이 공정한 투자는 어느 한쪽, 주로 사냥꾼 유전자를 가진 남성에 의해 암묵적 합의가 깨지고 만다. 남는 자원으로 다른 짝을 얻어 새로운 새끼를 낳음으로써 자기 유전자를 더 많이 퍼뜨릴 기회를 잡으려는 심보 때문이다. 결국 이 까부는 수컷들 중 가정적인 수컷을 선택하는 꿀팁이 제공된다. 바로 암컷이 최종적으로 교미에 동의하기까지 기다리지 못하는 수컷은 성실한 남편이 될 가망이 없다는 것. 그러니 종의 안정적 번성과 진화를 위한 이타적 품성까지 갖춘 이기적 유전자가 승리할 것은 자명하다 하겠다.
리처드 도킨스의 주장대로라면, 사람을 비롯한 모든 동물은 유전자가 만들어낸 기계다. 우리의 유전자는 치열한 세상에서 수백만 년 동안 생존해 왔으며 이로써 생존 기계라는 성질이 있음이 증명된다고 하겠다. 그렇다면 인간은 무엇이란 말인가? 인간은 유전자의 꼭두각시다. 인간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체는 DNA 또는 유전자에 의해 창조된 기계에 불과하며 생존 기계로서의 목적은 자신을 창조한 주인인 유전자를 보존하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다. 유전자에 의해 프로그램된 대로 먹고 살고 자신의 유전자를 후대에 전달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존재가 인간이라는 것. 이것만으로도 논쟁 거리가 아닐 수 없겠다.

 


번식이라는 과정 속에서 불멸을 찾을 수는 없다.

 


리처드 도킨스는 진화를 거치는 동안 유전적 진화와 관계없이 '문화적 돌연변이'가 발생하는데 이 과정에서 문화 전달의 단위는 밈meam이며, 이 문화적 돌연변이는 유전적 진화처럼 진보적이라는 것, 결국 유전적 진화와 흡사하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이러한 문화적 요소와 자유 의지를 가진 인간이 과연 맹목적 존재라는 건 어떤 의미일까? 인간은 진짜 유전자의 지배에 대항할 수 없는 걸까? 이러한 의문점에 대해 여러 동물과 실제적인 실험 및 이론을 바탕으로 인간을 살펴보는 논리적 관찰,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이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이기적유전자 #리처드도킨스 #을유문화사 #대중과학서 #내말이사이언스 #빨간책방 #알쓸신잡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서방님출발 #공유독서타다 #요즘책방 #책읽어드립니다

#인문교양서 #과학교양서 #생존기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