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올해의 책.

일단 황정은, 애나 번스, 토니 모리슨, 아니 에르노가 다섯 손가락 안!
그 중에서 다시 꼽는다면 밀크맨과 디디의 우산.

오늘 내일 한권더 꼽을 만한 책을 읽을 가능성은 거의 없으니, 독서 목록을 되짚어 보았다.

올해 읽은 순서대로

- 오르부아르 - 피에르 르메르트
-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 오스카 와일드
- 모두 다른 아버지 - 이주란
- 디디의 우산 - 황정은
- 그 남자네 집 - 박완서
-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 김영민
- 그리고 죽음 - 짐 크레이스
- 소년이로 - 편혜영
- 경애의 마음 - 김금희
- 허랜드 - 샬롯 퍼킨스 길먼
- 잊기 좋은 이름 - 김애란
- 프랑켄슈타인 - 메리 셸리(아마 네번째쯤 재독)
- 다시 오지 않는 것들 - 최영미
- 아무튼, 술 - 김혼비
- 섬에 있는 서점 - 개브리얼 제빈
- 올드 스쿨 - 토바이어스 울프
- 죽음의 자서전 - 김혜순
- 빌러비드 - 토니 모리슨
- 사과 얼마예요 - 조정인
- 믿을수 없는 강간이야기 - t. 크리스천 밀러, 켄 암스트롱
- 2019 김승옥 문학상 수상작품집
- 밀크맨 - 애나 번스
- 벌새 - 김보라
- 뱀이 깨어나는 마을 - 샤론 볼턴
- 악몽을 파는 가게1 - 스티븐 킹
- 징구 - 이디스 워튼
- 유령여단 - 존 스칼지
- 사건 - 아니 에르노
- 어떤 사랑도 기록하지 말기를 - 이영주

총 29권, 올해 읽은 책이 224권인데..... 이 정도면 타율이 좋은건가 싶기도.. 8권을 제외하고는 모두 여성작가의 책인 것도... 좀 놀랍다. 아마 의식적으로도 여성작가의 책을 더 많이 읽었기 때문이지 않나 생각.

어쨌든 정말 강력 추천은 위의 네권이다.
내년에도 즐겁게 책을 읽을 수 있길.:)

2019. 12.30.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12-30 2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빌러비드 읽어야 하는데
계속 미루고만 있네요.

경자년에는 꼭 읽어 보겠습니다.

hellas 2019-12-31 00:52   좋아요 0 | URL
고통의 독서였어요. ;ㅅ;

syo 2019-12-31 08: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ellas님의 리스트를 보고 나니까 올 한해도 참 질적으로 부족한 독서를 하였구나 싶네요-_ㅜ
한해 마무리 잘 하소서....

hellas 2019-12-31 08:39   좋아요 0 | URL
선구안이 더 밝아지면 좋겠다 생각했어요 저는:) 한 해 마무리로 지금도 책 읽고 있습니다. 즐거운 2019마지막날 보내세요:)

비연 2019-12-31 08: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밀크맨> 읽어야겠다 하고 있는데 hellas님 페이퍼 보고 다시한번 자극.

hellas 2019-12-31 08:43   좋아요 1 | URL
아 밀크맨 꼭 읽으세요. 저는 너무 좋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