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기교육 - 아이의 발달 속도에 맞는 최고의 양육법
이기숙 지음 / 글담출판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기교육이 아니라 꼭 적기교육을...


취학 전 교육부터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대학교 교육을 어떻게 전격 개선해야하는지 정말 막막하네요. 벽에 부딪치고 있다는 현실에 눈물이 날 정도로 마음아프고 슬픈 학부모입니다.

 

요즘 아이들은 정말 바빠요. 3-4살 때부터 학습지를 시작하고 그 다음엔 방문선생님, 학원을 다니고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서도 공부를 하는 아이들이 많아졌어요.

초등학교에 가게 되면 시험, 경쟁을 하면서 더 바쁘고 학원 가방에 무겁고 놀 시간이 없는 아이들. 어떤 지역에서는 놀이터에 아이들이 없다는 슬픈 현실이 정말 사실이라는 게 충격이네요.


자유롭게 뛰어놀아야 할 아이들이 너무 바쁘고 공부에 치여삽니다.  학교는 사교육 때문에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현실도 안타까워요. 선행학습 때문에 피해를 받는 아이들이 많아지고, 그로 인해 악순환이 계속 되는 것 같아요.


공부는 학교에서 해야하고, 예습이 아닌 학교 수업 시간을 통해서 배웠으면 좋겠어요. 물론 예습이 필요할 수도 있지만, 예습이 아닌 선행학습이 되는 안타까운 현실.

그리고 모르는 것을 배우고 그것을 가르쳐주는 것이 학교가 아닐까 꼭 생각해봐야할 것 같네요.

학교에 가서 담임 선생님과 면담을 해도 아이들이 학원에 다녀서 시간도 없고 학원 숙제가 많아서 학교에서는 숙제를 내 줄 수 없다고 안타까워하시네요.

공교육이 무시되고 사교육이 극성이 되어버린 대한민국의 모습은 정말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근본적인 해결이 되기 어렵게 꼬아진 우리 현실이 답답하네요. 
 

무분별한 조기교육이 아이들을 어떻게 만드는지 반성해봐야하며, 우리 아이들을 어떻게 기를 것인지 분명 달라져야함을 이 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어요. 선행학습의 폐해와 함께 대한민국 교육이 모두 바뀌었으면 하네요. 아이들이 너무나 힘든 대한민국의모습에 저 역시 마음이 아파요.


이기숙 교수님의 연구결과와 함께 다양한 사례, 외국의 교육까지 함께 알 수 있는 좋은 책. 우리 아이들이 늘 웃으며 학교생활을 하게 되었으면 하고 학부모이기 때문에 더욱 간절히 바라게 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