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총회에 가서 딸이랑 아들 담임 선생님을 만났는데 두 분 다 좋으셨다.

특히 아들 쌤은 교직 생활 23년째의 미술 선생님인데 대학원에서 상담을 전공하시고

아이들과 즐겁게 생활하고 계신 분이었다.

잠깐 동안이지만 선생님을 만나보면 성품이 보이고

한 해 동안 아이들이 어떻게 지낼지 예상이 되기도 한다.

울 아들 딸의 일 년은 행복할 것 같다.

 

선생님께서 나눠주신 여섯 장이나 되는 학부모 상담자료에

중학교 1학년 권장 도서 목록이 있었다.

과학 분야 책이랑 한국 문학 책이 많은데

책읽기 싫어하는 아이들은 중학교에 가서 이런 작품들을 만나면 좀 당황스러울 것 같다.

우리 딸도 의무감으로 읽긴 하지만 재미없는 작품들을 왜 읽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을 정도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