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0일 일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1시 11분, 바깥 기온은 영하 6도입니다. 오늘도 차가운 날씨 계속되고 있어요. 따뜻한 주말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 아침에 집을 나설 때, 많이 추울 것 같아서 최대한 많이 입었습니다. 그래도 얼굴에 닿는 건 춥더라구요. 그리고 돌아오는 길, 12시가 조금 지났는데, 앗, 모자가 없어! 큰일이네, 모자가 없으면 추운데, 하면서 찾았는데 없어서 포기하고 집에 오는데, 겉옷에 달린 모자를 쓰려다 잃어버린 모자를 찾았습니다. 모자 찾느라 급해서 마스크도 덜 쓰고, 지퍼도 끝까지 올리지 않고 나왔더니, 집에 왔는데, 얼굴이 어는 것 같았어요. 오늘 같은 날에는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는 걸, 그리고 모자가 없으면 아주 춥다는 걸 느꼈습니다. 아는 것과 피부에 닿는 것의 느낌은 가끔씩 조금 다릅니다.^^;

 

 유리창으로 들어오는 햇볕이 밝고 좋지만, 오늘의 낮기온이 어제보다 조금 더 낮다고 합니다. 그래도 햇볕이 좋은 시간이어서 그런지 처음에는 그렇게 차갑다고 느끼지 못했어요. 하지만 십여 분 정도 걸어오는 사이에 얼굴이 많이 빨갛게 된 걸 보니, 바깥에 나갈 때는 조금 더 따뜻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는, 경험을 하나 얻었습니다.^^;

 

 

 12월 25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오후 5시 였는데, 비가 조금씩 떨어지고, 곧  저녁에 가까워지는 시간이었어요. 겨우 다섯시인데? 하는 마음이 아직도 들지만, 요즘 해가 짧은 시기니까요. 그 날 어느 화단을 지나오는데, 추운 날들에도 화단에 식물들이 있는 것이 좋아보여서 사진 찍었던 것 같아요. 날씨가 무척 흐리고, 어두워서 비가 많이 내릴 것 같았지만, 그렇게 비가 많이 내리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 ... 하다가 아, 그 날이 크리스마스 였지, 하는 것들은 조금 늦게 생각났어요.^^;

 

 작년에는 크리스마스 당일부터 크리스마스 장식이 없어지는 곳이 많았는데, 올해는 크리스마스가 지나도 아직 예쁜 트리와 장식을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그래도 25일이 지난 다음부터는 캐롤은 잘 나오지 않아요. 성탄절이 오고 나서, 새해가 되는 1월 1일이 될 때까지가 크리스마스 주간이라고 들었습니다. 우리 나라는 아니지만, 지금 시기에 크리스마스 휴가나 방학이 있는 곳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예쁜 트리와 장식들, 겨울이 지나는 동안 조금 더 많이 보고 싶은데, 새해가 되면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나라는 북반구에 위치해서 크리스마스는 늘 추운 겨울에 찾아옵니다만, 남반구에 위치한 나라의 크리스마스는 늘 한여름에 찾아옵니다. 날짜는 같지만, 계절이 다르니까요. 요즘 우리 나라는 한파로 무척 춥지만, 남반구의 호주는 많이 더운 날씨라고 들었어요. 같은 별에 살지만 비행기를 타고 한참 가면 서로 다른 계절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조금 신기합니다. 또 거의 대부분의 시간이 여름에 가까운 나라도 있고, 해가 지지 않거나, 또는 밤이 계속 되는 날들이 생기는 곳도 그렇고요. 매일 매일 보는 일상적인 풍경, 매일 볼 수 있는 집 근처의 많은 모습들은 친근한 느낌이 좋지만, 낯선 곳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것은 가보지 못하고 만나지 못한 것들의 일들이라서 신기할 때가 있어요.

 

 어쩌면 오지 않은 것들은 그런 것들일지도 모릅니다. 들었지만, 잘 모르는 것들이니까요. 안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는 것들이기도 하고, 실은 매일 매일 보는 것처럼 비슷한 것들이기도 하고. 하지만 내일 어떤 일들이 있을지는 잘 모릅니다. 그래서 좋은 일들이 내일은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담는 것도, 아직 오지 않은 것들에 대한 기대일지도 모르겠어요.

 

 연말의 남은 날들은 오늘과 내일입니다. 오늘은 일요일이라서, 진짜 올해의 마지막 날 느낌이 많이 들어요. 새해가 되기 전에 더 아쉽지 않게, 많이 놀아야지... 하다가 아니지, 이제 그만 놀아야지, 하는 마음이 듭니다. 작년의 페이퍼를 읽으면 비슷한데, 조금 다른 것들을 찾고 싶어요. 아마 그런 것들은 내년이 되어도 비슷할 것 같습니다.

 

 올해도 좋은 일들 많이 만나셨나요.

 이틀 남은 시간동안 남은 행운 아끼지 말고 열심히 쓰셔야 겠어요.

 시간이 빠른 속도로 가고 있습니다.

 오늘도 차가운 날씨 계속이니까, 감기도 조심하세요.

 따뜻한 주말 그리고 좋은 연말 보내시면 좋겠습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8-12-30 15: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오늘 아직 집 밖으로 한 발짝도 안나갔네요.
잠시 마트 가서 오이라도 사오려고요 ^^

서니데이 2018-12-30 20:35   좋아요 0 | URL
여긴 오늘이 어제보다 조금 더 추운데요.
마트가 멀지 않은 곳에 있었으면 좋겠어요.
hnine님,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2018-12-30 2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31 01: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8-12-31 09: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난 한 해동안 꾸준히 서재 불을 밝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서니데이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서니데이 2018-12-31 12:07   좋아요 1 | URL
겨울호랑이님, 올해도 서재에 좋은 글 감사히 읽었습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