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드 가든 출구에서 찰칵!


오후 6시 즈음해서 제이드 가든 내 야간조명이 눈에 들어오더니 7시쯤에는 화려해졌다. 하늘 파랗던 일요일에다 유명하다는 관광지인지라 관람객이 많을거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한가했다. 커플티 입은 선남선녀 예닐곱쌍도 더 이상 보이지 않기에, 편한 마음으로 사진을 찍는다. 


 

우연히 검색하여 갑자기 찾은 제이드 가든. 네이버 검색하니 리뷰만 10000여개도 훨 넘었고 N차 관람한다는 열렬 블로거도 있던데, 과장이 아니었구나! 이 수목원의 아름다움에 반해서 야경을 보려고, 5시간이나 머물렀다. 



2019년 8월 한 여름에 찾았던 "화담숲"에서는 잘 정돈해놓은 정원 사이사이로 CCTV가 눈에 들어오고, 땡볕에 제복 입고 청소하거나 나무를 다듬는 직원분들이 종종 눈에 들어와서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제이드 가든"은 비교급으로 이야기하자면 훨씬 자연에 가까운 분위기에 프라이빗한 공간 찾기도 좋다. 플러스, 계곡과 인공 연못 덕분에 물 소리가 클래식 선율보다 더 부드럽게 들리니 왜 재방문객이 많은 지 격하게 공감가더라. 

같은 공간에서 4~5시간의 시간차를 두고 찍은 사진


 

코스모스, 

핑크뮬리 사이로 날아다니는 작은 곤충 혹은 새를 보고 흥분해서 "벌새! 벌새!"하며 동영상까지 찍었건만, 

일명 "벌새나방"이라고 확인함. 하긴, 어찌 벌새가 대한민국에서 발견되리. 

나무 이름이, "바니라 스트로베리 어쩌구어쩌구" 베스킨 라빈스 생각 나서 찰칵

굳이 해골 경고 안해도, 비주얼만으로도 독성을 뿜어내는 듯. 

이끼 정원에서 여럿 보았다. 

"제이드 가든"에서 가장 피톤치드 강렬한 구역은 "이끼 정원" 


다만 다른 분들이 리뷰에서 불평했듯, 상대적으로 가파르고 험해서(유모차나 어린 아이가 통과하기엔) 방문객이 덜 지나다닐 '단풍나무 길'은 관리가 덜 되었는지 식물 이름표가 오랫 동안 방치되어 글자를 알아볼 수 없는 경우가 많았기에 시정이 필요할 듯. 

제이드 가든의 주조색은 물론 초록이지만, 

야간 조명도 그렇고 핑크뮬리와 코스모스도 그렇고

분홍의 뽀인트! 

기념품 가게에 들렸더니 벽 한면에 '정원,' '식물,' 특히 '나무' 관련 서적 전시. 


기획하신 분이 누군지는 몰라도, 어린이들에게 7개 질문 답찾기 미션 내주는 이벤트는 무척 고무적. 

숲 해설가가 떠먹여주는 정보 날름 받아 먹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 스스로가 연필들고 나무들을 찾아다니며 7개 퀴즈 답찾기를 하는 과정에서 숲과 능동적으로 스스로 친해짐. 제이드 가든, 아니 한화 측에서 이런 아이디어 내주신 기획자분에게 적극 프로그램 개발, 운용의 기회를 드려야 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