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 평점, 별점, 리뷰가 아무리 좋더라도 직접 보기 전에는 반만 믿는 편이지만 '극장 용' 무대에 오른다면 우선 기본 별★★★은 주고 시작합니다. 관객으로서의 지난 경험에 비추어, 작품의 규모와 완성도가 어느 정도 보장되는 작품만 오른다고 판단하거든요. 오페레타 가족 뮤지컬 "판타지아"는 "극장 용"에서 공연 중인 데다가 "재관람" 관객들 후기도 많이 올라와서 특히 기대가 컸습니다.



2시 공연 시작인데, 2시 정각 도착해서 공연 시작 30분 전의 포토타임을 놓쳤습니다. 출연진, '부니부니 음악 탐험대' 배우님들이 관객들과 교감하며 사진 촬영에 응해주신다 하는데, 아쉽게도 전 빈 배경만 찍어왔습니다.



크리스마스 철 지난 지 두 달이 다 되어가는데 웬 트리냐고요? 실은 "판타지아"가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해 오픈해 기획되었는데, 워낙 반응이 좋아서 연장 공연 중이라고 하네요. 그래도 이제 얼마 안 남았습니다. 다가오는 2월 24일(일요일)에 마지막 공연을 한다니까요. 혹시 관람 고민 중인 분들은 아래 공연 시간표를 미리 확인하시어 낭패 보지 마시기 바랍니다.



공연은 듣던대로, 엄지 척할만 합니다. 다만, 관람 연령 7세 이하의 연령대 어린이들이라면 양 손 다 올려 박수치겠지만 초등학생만 되어도 살짝 시큰둥 할 수 있다는 스포일러는 남기고 싶습니다. 라이브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30명 출연진의 노래솜씨 춤실력에는 절로 박수가 터졌지만 줄거리가 많이 평면적이고 유치합니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심술을 부리는 악당 Black이 산타마을에 침입해 Snowball을 훔쳐가자 크리스마스는 사라질 위험에 처합니다. 이에 '부니부니 음악대'인 '롬바,' '호린,' '튜튜,' '코코넷,' '크랄라'가 악당 블랙에게서 스노우볼을 되찾아올뿐 아니라 Black을 감화시켜 산타 마을 식구로 맞이한다는 줄거리입니다. 줄거리가 너무나 예측 가능하고, 캐릭터 성격도 또한 뻔히 예측가능하니 유치 갈고 영구치 나올 연령의 아이들은 줄거리에서는 재미 찾기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캐릭터들이 다들 '모범생' 스타일이고 줄거리에 유머 코드가 거의 없어서, 객석에서 빵빵 터지는 반응은 나오지 않습니다. 그래도 위 사진 속, 파란 의상을 입은 "코코넛" 캐릭터가 열일합니다. 착한 모범생같은 캐릭터들 사이에서 수다스럽고 산만한 매력을 퐁퐁 풍깁니다.

또한 군무진 중, 자그마한 몸집에 현대무용, 한국무용, 재즈 테크닉까지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멋진 무용수도 눈에 들어옵니다. 전반적으로 30명 배우분들의 끼와 능력이 탁월하기에 "판타지아" 재관람 관객까지 생겼구나 싶었습니다. 이렇게 클래식 음악을 라이브 오케스트라로, 공연장에서, 꼬마들이 허가 받고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자주 없으니 아이 두신 부모님들이라면 2월 24일 공연 막내리기 전에 극장 용 찾을 계획 세워보셔도 좋겠습니다.



객석의 어떤 꼬마는 감동 받아서 울고, 어떤 꼬마는 "무서워, 집에 갈래"하며 울고, 어떤 꼬마는 출연진과 손 한 번 잡아보려고 고사리 손을 쭉쭉 뻗어봅니다.



공연이 끝나고, 한글박물관 나들이까지 알차게 했네요.

혹 점심 시간 전후로 "판타지아" 관람 국립중앙박물관 방문계획 있으시다면, '거울못' 식당에서의 식사도 추천 드립니다. "판타지아" 티켓 소지자 중 어린이에 한해서 반상 50% 할인 이벤트 중이더라고요. 쏟아지는 햇살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여행지 같습니다. '거울못(Mirror Pond)'에서 한참 머물다 왔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