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처럼 가족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어서 더 소중한 것이다."

옛날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자꾸 새롭게 오는 것이다. 어린 시절 어머니를 따라갔던 처음의 그 절처럼, 절밥

자기의 자리는 자기가 만드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처럼 옛날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자꾸 오는 것이다. 누가 지금, 청춘에 대해 말하라면 나는 먼저, 남자에게

언어의 심장을 움직일 줄 아는 게 시인이

시인은 자기가 본 풍경을 제 운명으로 삼는 자들이다

"고통 없는 성장이 없듯이

누군가의 말 한마디가 한 사람의 운명을 좌우할 수도 있다

시인은 오직 자신의 시에 가장 큰 책임이 있고 그 책임을다한 후에야 다른 책임도 질 수 있다. 시란 갈등 속으로 들어가서 고통의 고리를 잡는 것 이상의 것이다. 진주조개가 이

우리는 목숨을 걸고 쓴다지만
우리에게
아무도 총을 겨누지 않는다

나는 오늘도 똥꼬가 젤 아프다

전통은 가지고 있는 것만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깨어지기위해 존재하는 것이라고 증명하듯 그의 시들은 새로운 창조

그 무엇은 무엇일까 생각하다 체코 시인 얀 스카첼의 저뒤쪽에서」라는 시를 떠올렸다. "시인은 창조하는 것이 아니다. 시는 저 뒤쪽 어디에 있는 것. 오래전부터 그것은 거기 있었다. 시인은 그걸 찾아다녔을 뿐" 저 뒤쪽에서 작고 미미하

시는 정신의 밥이다.

여자는 깊게 보고 남자는 멀리 본다. 는

반복보다 더 지루한 것, 게으른 것보다 더 게을러터진 것외로운 것보다 더 견디기 힘든 것이 권태다. 나는 체념이란

실험은 새로운 전통의 수립이다

"인생의 자리는 임자가 없다. 좋은 삶을 사는 사람의 자리다" 라는 말이 생각날 때마다 잊혀지지 않는 사람이 있다. 그

소유보다는 자유가, 의심보다는 호기심이, 모범보다는 모험이 더 소중한 시기라고 말한 이도 있다. 살다가 가끔 길을

시인으로 산다는 것은, 세상에서 가장 죄 없는 일이 시쓰는 일이고 가장 죄 없는 사람이 시인이라고 말한 하이데거의말을 믿으면서 사는 것이라고 말해도 좋을 것 같다. 그런 말

‘창조의 파괴‘를 독수리에 비유해본다. 독수리는 70세까지살려면 40세 때 변신을 해야 한다고 한다. 1년쯤 살다가 죽든

우리는 끊임없이 배우면서 늙어가야 한다.

-. 웃음은 마음이 피우는 꽃이다.

1분에 16번 숨을 쉬고 공기를 0.5리터 마시고 심장은 하루에 10만 번을 뛰고 있는데, 발상은 전환되지 않고 생각만 되풀이된다.

살아 있는 것들 중에서 웃을 수 있는 것은 사람뿐이라는데

"이 세상에서 죽는다는 건 어렵지 않네. 그보다도 더 힘든것은 사는 일이라네."
-마야콥스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구는 괜찮아, 우리가 문제지 - 곽재식의 기후 시민 수업
곽재식 지음 / 어크로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TV에 <심야괴담회>와 <당신이 혹하는
사이>등에 출연한 SF작가이자 공학 교수인
곽재식 작가가 기후변화를 말해주는 책이다.
조선 시대 설화나 SF상상력을 동원한
스토리텔링으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곽재식의 기후 시민 수업이라는 부제에
맞게 기후변화의 원인과 역사, 위기대응
기술, 개인이 할 수 있는 노력까지 설명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걱정말아요.
언제나 그랬듯 우리는 또 해낼 것입니다.

코로나는 강사로 살아온 내 삶을 송두리째 바꾸어놓았다.

‘이건 그저 위기가 아니야, 다른 세상으로 들어가는 문이야‘

‘혼돈으로부터의 질서‘

‘모든 혼돈에는 질서가 숨어 있다‘

 어떤 세상이 온다 해도 우리는 살아나가야 한다.

대전환을 두려워하지 말라

사 제목은 ‘코로나로 앞당겨진‘으로 시작된다. ‘코로나로 앞당겨진 로봇과 드론 시대‘, ‘코로나로 앞당겨진 원격 의료‘, ‘코로나로앞당겨진 에듀테크‘, ‘코로나로 앞당겨진 디지털 화폐‘ 등 앞당겨

"세계는 이제 코로나 이전인 BCBefore Corona와 코로나 이후인ACAfter Corona로 구분될 것이다."

있었다.
‘혼돈이란 단순히 의미 없는 요동이 아니라 언제라도 질서를 창출할 수 있는, 다시 말해 질서를 ‘내포한‘ 상태다."

우리는 모두 빅데이터 생산자다

명품 브랜드 버버리가 디지털 기업이라고?

자유롭고 독립적으로!
인디펜던트 워커로 일하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루비의 색은
‘사랑‘과 ‘정열‘을
연상시켜 연인에게
주는 선물로
어울린다고 여겨지기
때문이죠.

매듭은 일본과
마찬가지로
‘인연 맺음‘과
두 사람의
강한 결속을
의미하기
때문에

여자는
사실을
말하면서
거짓말을
하잖아.

요즘
사람들은
취미에
빠지는 걸
‘늪‘이라고
하나 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