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춤추기 시작할 때까지 - 코로나 시대 성경이 펼치는 예언자적 상상력
월터 브루그만 지음, 신지철 옮김 / IVP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명한 구약학자인 월터 브루그만의 새로운 책이다책의 내용 중 두 개의 장은 한참 전에 쓰였지만이 책을 위해 일부를 다시 써서 실었다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고통 받고 있는 상황에서기독교인들이 어떻게 현실을 이해하고나아가 신앙을 지킬 수 있을지에 관한 저자의 깊은 고민이 담겨 있다.



     이 책은 전염병이라는 주제에 천착한다. 1장에서 저자는 성경적으로 전염병 같은 재앙과 하나님을 연결하는 세 가지 방식(동등 보응의도적 권능자유로운 능력 행사)를 제안하면서 신비라는 전통적 주제로 되돌아간다각각의 방식으로 현실을 해석하려 할 수 있지만무엇보다 우리는 하나님을 완전히 알 수 없는 존재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이다.


     2장에서 저자는 조심스럽게이 현상이 하나님의 징계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안한다물론 코로나19와 하나님의 징계를 곧바로 연결시키는 데는 상당한 무리가 따른다그러나 어떤 것이 하나님에게서 온 것이라면우리는 그분의 자비를 구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볼 수 있지 않겠는가하나님의 자비로운 속성을 안다면 더더욱.


     3장에서는 모든 것이 중단되어 버린 이 상황에서교회는 다시 한 번 희망을 선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이것은 단순히 말로만이 아니라어려운 시기를 맞아 가난하고 자신의 것을 쉽게 빼앗기는 이들을 적극적으로 돕는 방식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


     4장은 기도에 관해 말한다어떻게 이런 광범위한 재앙을 앞에 두고 우리는 계속 기도할 수 있을까하나님은 이미 우리의 기도를 거절하셨거나들어주실 힘이 없으신 건 아닐까저자는 그치지 않고 이어지고 있는 전염병의 상황에서 기도의 본질은 마술이 아니라 하나님에 대한 신뢰라는 점을 되새겨야 한다고 말한다.


     5장에서 저자는 시편 77편을 분석하면서재난 상황을 통해 관심의 초점을 자아에서 하나님에로 돌려야 할 필요성에 대해 말한다이 재난은 우리의 무력함을 발견하고그분의 풍성함을 발견하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매우 짧은 6장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인간과 자연을 착취하는 방식으로 발전해 온 구조가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를 주목하게 만든다코로나19의 위협 앞에서 가벼운 죄를 저지른 재소자들을 석방하거나(교도소 내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서), 가난한 이들에게 재정적 지원을 하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마지막 7장에서는 새 창조를 위한 과정으로서의 탄식과 고통(특히 해산의 고통)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우리 사회는 지나치게 빨리 괜찮다고 말하려고 한다그러나 진지한 고통이 없는 방식으로는 새 생명을 얻을 수 없다우리는 고통 가운데서 희망을 발견한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를 마주하면서 한국교회 일각에서 충분한 고민 없는 말들을 쏟아냈다기본적으로 교회에서 하는 가장 중요한 일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 기초해 우리들이 살아가는 현실을 해석하고 적용하는 것인데이들의 행태에서는 성경에 대한 충분한 이해도현실에 대한 충분한 분석도 없는 것 같았다.


     그런데 그 결과가 참담하다방송과 언론 매체가 다양해지면서이들이 내뱉은 말은 훨씬 더 멀리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졌고그들이 대표한다고 주장하는 교회는 단숨에 반사회적 집단으로 비춰지고 말았다물론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개인과 그가 속한 집단 사이를 구분할 줄 알겠지만이런 식으로 만들어진 이미지가 주는 타격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문제는 그들이 성경도하나님의 능력도 알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마 22:29). 이 땅에서의 경험으로 부활을 멋대로 상상했던 사두개인들처럼그들은 성경 속에 담겨 있는 믿음의 사람들의 풍성한 경험과 고민그리고 현실에 대한 이해를 제대로 읽어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자신들의 무지를 인식할 수 없을 정도의 독선적 확신에 빠져 있었다.



     우리가 월터 브루그만의 글을 읽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그는 독자를 성경 속으로 깊이 이끌어서우리가 일상에서 경험해 보지 못한 하나님을 만나게 도와준다어지간히 성경에 익숙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이 책에 실린 고민들을 하나씩 따라 가다보면 분명 그런 경험을 하게 된다.


     기본적으로 성경신학자인 저자는 본문 그 자체에 깊이 매달리면서그것이 비춰주는 현실을 재해석한다일부 결론들은 앞서 말한 개념이 부족한 사람들의 주장과 비슷하게 느껴질 지도 모르지만거기까지 이르는 과정은그리고 그 말 속에 담긴 함의는 전혀 다르다.


     각 장이 너무 짧아서 관련된 주제를 충분히 설명하고 깊이 있게 적용하기엔 지면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든다특히 좀 더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문제들에 대한 저자의 관점을 접하고자 하는 독자라면 더 아쉬움이 들 듯도 하다하지만 어디 한 권의 책에서 모든 것으로 얻으려 하는 게 가능할까이 책에서 제안된 주제들을 좀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독서과 공부는 추가로 해 나가면 될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