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한 칼빈주의 - 그리스도를 사랑하는 칼빈주의자의 모든 것
제프 A. 메더스 지음, 김태형 옮김 / 좋은씨앗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겸손한 칼빈주의라는 독특한 제목은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하나는 일종의 반어법으로, 소위 칼빈주의를 따른다고 하는 사람들의 고집스러움, 그리고 종종 과도한 엄격한 모습을 가리키는 제목이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 이 단어는 진정한 칼빈주의가 어떠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일종의 목표를 담고 있는 표현이다

 

     이 두 가지 의미는 책 전체의 구조에 자연스럽게 녹아있다. 저자는 우선 소위 칼빈주의자들의 부적절한 처신들비타협적인 모습들, 분열을 감수하고서라도 자신의 주장을 관철시키려는 자세, 특정한 교리에 대한 과도한 헌신 같은(칼빈주의자가 아니라) 그리스도인으로서 적절치 않음을, 유쾌하지만 통렬하게 지적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칼빈주의를 버려야 하는 것은 아니다.(저자도 칼빈주의자다) 대신 저자는 칼빈주의가 본래 무엇인지를 풀어냄으로써, 앞서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는다. 그리고 여기에 사용된 것은 도르트 총회에서 결의된 그 유명한 다섯 가지 칼빈주의자들의 선언인 튤립 교리다.

 

 

     솔직히 말하면, 튤립 교리에 담겨 있는 다섯 가지 선언은 싸우기 위해 만들어진 교리였다. 아르미니우스와 그 후예들에 의한 교리적 혼란으로부터 정통적인 교리를 지켜내기 위해 신중하게 구성된 단어와 문장들이었다. 당연히 이 교리를 굳게 붙잡으면, 애초에 그것을 만들었던 사람들의 결기 같은 것에 물들 수밖에 없다.

 

     그런데 저자는 이 전투적으로 정리된 교리를 하나님의 은혜를 가리키는 것으로 새롭게 조명해 준다. 저자의 이 흥미로운 작업을 따라가는 것은 꽤나 재미있는 일이었고, 그의 의도는 어느 정도 성공하지 않았나 싶다. 사실 도르트 총회의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의 의도와 상관없이, 거기에 담겨 있는 교리는 이 책의 저자의 말처럼 하나님의 은혜를 가리키는 것이 맞다.(비단 튤립 교리만이 아니라 모든 바른 교리는 결국 그런 목적지에 이를 수밖에 없다.)

 

     전적인 타락, 무조건적 선택, 제한 속죄, 저항할 수 없는 은혜, 그리고 성도의 견인으로 이어지는 이 다섯 가지 교리는 인간이 어떻게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에 이를 수 있는지 그 과정을 묘사한 내용이다. 애초에 도르트의 선진들은 이 다섯 가지 교리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강조하려고 했었고, 여기에는 그 반대편에 서 있다고 상정된 아르미니우스의 주장이 하나님의 은혜를 감소시키고 있다는 우려가 깔려 있었다. 그런데 이 교리를 붙잡고, 원한이나 분노, 분열을 일으킨다면, 그건 정말로 은혜의 교리라고 할 수 있을까.(이런 차원에서 저자의 주장에 상당부분 동의한다.)

 

 

     글을 재미있게 쓰는 재주를 가진 저자다. 다만 지나치게 현대적인 (그리고 미국적인) 농담에 살짝 거리감이 생길 때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편안하게 읽을 수 있었다. “칼빈주의에서 가장 중요한 다섯 개의 영문자는 튤립TULIP이 아니라 예수님Jesus이다.”, “튤립TULIP 교리는 본래 아름다운 하나님의 은혜를 보게 하는 망원경이다.”처럼 눈에 쏙 들어오는 문구를 떠올릴 수 있는 재능까지 있다.

 

     저자는 교리의 무용론을 주장하는 게 아니다. 다만 그는 교리의 한계를 인정하면서, 복음적 관점에서 교리를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고 우리의 시선을 환기시켜주고자 한다. 특별히 수없이 분열되어 있는 한국 장로교(이 중 상당수가 칼빈주의자들을 자처한다)에 필요한 교훈이 아닌가 싶다.(물론 애초에 그 사람들이 칼빈주의에 충실한 사람들이었더라면 이런 일들도 없었겠지만)

 

     ​한 번 읽어볼 만한 책. 특히 이제 갓 신학교를 마치고 목회 사역에 나온 젊은 사역자들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