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학 - 지금 세계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
파스칼 보니파스 지음, 최린 옮김 / 가디언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요약 。。。。。。。

     1부에서는 지정학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설명을 다양한 학자들의 주장과 그 개념에 대한 역사적 변천에 관해 다룬다. 나치즘에서 적극적으로 지정학을 이용했기에 한동안 이 용어 자체가 터부시되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그 인식이 바뀌고 있다. 지정학적 관점으로 문제를 본다는 것은 상황을 한두 개의 당사 국가들 사이의 갈등이나 협력으로가 아니라 좀 더 넓은 시야로, 역사, 지리학, 사회학, , 경제, 정치학 등의 다양한 분야의 렌즈를 통해 종합적으로 판단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2부에서는 테러리즘, 핵무기, 지구 온난화 같은 이 시대의 문제를 지정학적으로 읽어내고 설명하고, 3부에서는 좀 더 제한된 범위에서 벌어지고 있는 갈등들(크림반도를 두고 벌어지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의 갈등이란, 중국과 대만, 한반도, 티베트 등)에 관한 설명이다. 4부와 5부는 일종의 미래예측인데, 4부는 현재까지의 지정학적 분석에 기초해 현재의 패권 국가들의 힘이 장래에도 유지될 수 있을지를 주로 다루고, 5부는 좀 더 일반적인 차원에서의 예측들을 담고 있다.

 

 

2. 감상평 。。。。。。。

     일단 띠지에 붙어 있는 책에 관한 설명만 보면 남북미 정상회담, 일본의 초계기 도발과 같은 민감한 상황에 대한 뛰어난 식견(탁월한 지정학적 분석?) 같은 내용이 실려 있을 것만 같다. 하지만 우선 지정학이 무엇인지에 대한 설명도 다양한 학자들의 주장이 늘어져 있을 뿐 두 번을 반복해 읽어도 명쾌하게 정리되는 느낌이 없다. ‘그래서 지정학이 정확히 뭔데?’ 같은 물음이 사라지지 않는...

     자연히 세계의 크고 작은 문제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도 정확히 어떤 게 지정학적 분석인지 모르겠다. (설마 이미 내가 지정학적 분석에 너무 익숙해져서 새로운 게 보이지 않았던 걸까?) 물론 일부 내용들, 예를 들면 크림반도를 두고 벌어지는 충돌이나 카슈미르에 얽힌 복잡한 역사 같은 항목에서는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었지만, 많은 경우 익히 다른 신문기사나 책들을 통해 접했던 수준을 넘어서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지는 못했다.

 

     ​우선 다양한 내용을 담으려다보니 각각의 항목에 할애할 수 있는 분량이 대여섯 페이지 정도로 짧았던 것이 가장 큰 이유가 아닌가 싶다.(정작 일본 초계기 문제는 언급도 되지 않고...) 딱 대중교양서적의 한계처럼도 보인다. 다양한 정보를 간략하게 간추려 놓았다는 데서 의의를 찾는. 뭐 요새처럼 다양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세상에서 굳이 책 한 권에 모든 내용을 자세히 써 넣을 필요도 없고. 그래도 최근의 국제정세를 전반적으로 살피는 데는 나름 쏠쏠한 재미도 있었던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