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인 이야기 3 - 동서융합의 세계제국을 향한 웅비 그리스인 이야기 3
시오노 나나미 지음, 이경덕 옮김 / 살림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요약 。。。。。。。

     총 3부작 중 마지막 책이다. 1부가 그리스의 형성기를 다루고, 2부가 아테네, 스파르타를 중심으로 한 전성기와 그 둘의 충돌로 초래된 쇠퇴기를 다룬다면, 이번 3부에서는 펠로폰네소스 전쟁으로 쇠락한 도시국가들을 대체하며 그리스 세계의 맹주로 부상한 마케도니아의 이야기를 중심에 둔다.

     마케도니아의 체질개선을 시작한 왕 필리포스 2세와 그의 아들인 알렉산드로스 대왕(3)이 그 주인공인데, 역시 분량으로 따지면 알렉산드로스 쪽이 월등히 많다. 페르시아의 다리우스 3세와의 결전과 인도 북서부까지 진출했던 그의 정복기, 그리고 그가 남기려고 했던 동서양의 융합 같은 사상이 중심이 된다.

 

 

2. 감상평 。。。。。。。

     사실 필리포스나 알렉산드로스에 관한 내용은 다양한 루트를 통해 접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비싼 돈을 주고(이 책값은 무려 23,000원이다) 책을 사 보게 되는 이유는, 우선은 시오노 나나미라는 이름값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다. 물론 특유의 제국주의에 대한 보수적인 관점이 종종 드러나고(굳이 고대의 제국과 근대의 제국주의는 성격상 다르다고 어필하면서), 특히 종교에 대한 제한적인 이해를 보여주기도 하지만, 다양한 자료들을 상상력을 동원해 이야기로 엮어내는 능력만큼은 수준급이니까.

     사람들의 행동을 단순히 서술하는 것을 넘어, 왜 그런 행동이나 선택을 했는지 합리적으로 추측해 가는 서술을 보는 맛이 있다. 이를테면, 펠로폰네소스 전쟁 이후 아테네가 과두정으로 넘어간 것은 스파르타의 강요 때문이라기보다는 아테네 시민들 스스로가 자신들의 민주정치에 대한 자신감을 잃었기 때문이라는 관찰 같은 건 흥미롭지 않은가. 물론 이런 이야기들은 어느 정도 걸러들어야 하는 부분이다.

 

     다만 이번 책에서는 번역의 문제였는지, 원래 본문에 문제가 있었던 것인지 오타로 보이는 본문이 자주 보인다. 스파르타의 반노예 계급을 헤일로타이가 아니라 헬롯이라는 영어식으로 표기하는 건 페리오이코이나 대부분의 용어와 이름을 그리스식으로 쓰고 있는 것에 비추어 볼 때 일관성 없는 번역이라 계속 눈에 걸린다.

     하지만 알렉산드로스가 페르시아 편에 서서 싸웠던 그리스 용병대장인 멤논의 부하들을 포로로 잡은 후 멤논의 군대에 들어오라고 했다’(273)는 표현은 명백한 오기다.(멤논의 군대가 아니라 자신의 군대겠지) 알렉산드로스가 ‘315,000명과 함께 아시아로 들어왔다는 문장(278) 역시 35천 명을 잘못 쓴 것으로 보이고. 페르시아의 왕 다리우스가 달아나지 않고 전사했다면 마케도니아 왕조의 마지막 황제로서 명예롭게 최후를 맞이할 수 있었을 것’(366)이라는 설명은 무슨 엉뚱한 소리인가.(이건 번역 오류인지 원저자의 오기인지 모르겠다) 알렉산드로스가 화려한 복장을 입었다는 비난을 변호하는 문맥에서 전쟁터라면 군장도 여러 장식이 달린 호화로운 것을 걸쳤다’(379)는 문장은 의미상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아마 전쟁터라면 입지 않았을이라고 써야 하지 않았을까.

     사실 한길사에서 냈던 로마인 이야기 때에는 이 정도까지 번역이나 교정에 오류는 없었는데, 좀 더 신경을 써야 할 듯하다. 살림출판사라면 제법 알차고 좋은 책을 많이 내는 출판사인데 말이다.

 

     알렉산드로스의 여정을 이해하는 데는 이 책 한 권이면 정리 끝. 이렇게 그리스의 전성기는 지나버렸다. 로마인 이야기에 비하면 훨씬 적은 분량이지만, 사실 로마가 여느 국가들보다 좀 오래 갔던 나라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