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등의 이유 - 부와 권력이 집중되는 10가지 원리
노엄 촘스키 지음, 유강은 옮김 / 이데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요약 。。。。。。。

     책의 원제목이 Requiem for the American Dream”이다. ‘아메리칸 드림을 위한 조가(弔歌)’라는 의미. 레퀴엠은 장송곡을 의미한다. 아메리칸 드림은 끝났다는 것. 그러면 아메리칸 드림이란 무엇인가? 이민자로 구성된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저마다 꿈을 품고 열심히 일하면 언젠가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낭만적인 기대를 말한다. 저자인 촘스키는 그런 기대가 깨져버렸다고 말하는 것.

 

      원인은 과도한 불평등이다. 초고소득자들과 나머지 대다수 사람들 사이에는 이제 노력을 통해 극복할 수 없을 정도의 격차가 벌어졌다. 저자는 이것이 우연의 결과가 아니라, 오래 전부터 다양한 측면에서 준비되어 온 조치들의 필연적인 결론이라고 단정 짓는다

 

      멀리는 1787년 미국의 헌법제정회의의 회의록이나 1850년 목화의 독점을 위해 멕시코로부터 강제로 텍사스를 빼앗은 존 타일로 대통령이 아들에게 보낸 편지부터, 가깝게는 2000년 대 이후 나온 각종 보고서나 칼럼 등까지 다양한 자료들을 인용하면서, 어떻게 기득권자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열 가지 원리를 제시한다.

 

  

2. 감상평 。。。。。。。

     열 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 챕터에 포함되어 있는 글의 양이 그리 많지 않다. 자연히 요건만 간단히, 그리고 명료하게 서술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학술서적보다는 대중강연이나 연설에 맞는 방식의 글. 덕분에 이해하기엔 그리 어렵지 않다.

 

     ​책에 실린 저자의 주장은 일종의 해석, 혹은 설명이다. 각 챕터의 말미에 그 장에서 다룬 내용의 근거가 되는 기록들이 붙어 있는데, 본문은 이 내용들을 풀어 쓰거나 약간의 해석을 덧붙인 정도. 때문에 길고 자세한 논증이 따로 필요가 없고(있는 걸 설명하는 수준) 쉬우면서도 강한 주장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세계적으로 불평등 혹은 양극화 문제가 심각한 주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문제는 상대적 박탈감 같은 심리적인 문제를 넘어, 이제는 실질적인 박탈까지 초래하고 있으니까. 산업의 구조는 근대에 비해 수백 수천 배 더 커지고, 각종 기술은 세상을 바꿀 정도로 발전했지만, 최저임금에 허덕이고, 굶어 죽고, 산업재해로, 환경오염으로 죽어가는 사람의 숫자도 함께 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 책은 지금 수많은 사람들을 고통으로 몰아넣고 있는 이런 체제가 다분히 의도적이며, 또 어떤 이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듯하다. 물론 그렇다고 1700년대의 어떤 인물과 21세기의 경제 엘리트들이 서로 직접 공모했다는 의미는 아니고, 다분히 같은 목적을 위해 애쓰다보니 전체적으로 하나의 공통된 그림이 나왔다고 보는 게 현실적.

 

     ​하지만 뭐 그들이 공모를 했든 안 했든 그것이 뭐가 그리 중요하겠는가. 문제는 다양한 분야에서 기득권층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사람들의 노력이 다 한 데 모여 거대한 그림자 카르텔이 형성되어버렸다는 사실이다. 이 카르텔은 이제 한 개별 국가를 넘어 국제적인 공조까지도 이루고 있다는 의심이 될 정도고. (이러다 프리메이슨이니 일루미나티니 하는 음모론이 꽤나 실감나게 다가오게 되는 건 아닐까 싶을 정도)

 

 

     ​촘스키는 책 이곳저곳에서 반복적으로 행동의 중요성에 대해 말한다. 단지 선거 날 투표를 하는 것뿐만 아니라(촘스키는 투표에는 10분 이상 투자하지 말라고 말한다),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행동, 권력자들에게 순응하는 대신 이의를 제기하고, 대중에게 불리한 정책들을 좀 더 적극적인 의사표시(시위?)를 통해 막아내고 해야 한다는 것. (다만 이 책은 뭘 어떻게 하다는 내용보다는, 상황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설명해 주는데 좀 더 집중하고 있다.)

 

     ​역사는 꼭 유명하고 힘이 있는 영웅들의 힘만으로 진행되어 온 것은 아니다. 우연처럼 보이는 수많은 사건들이 복잡하게 얽혀 있고, 소위 평범한사람들의 힘이 거대한 물결이 되어 일을 바꾸는 일들도 드물지 않다. 그러니 당장 눈앞에 변하는 것이 없다고 해서, 일이 잘 되어가지 못하는 것 같다고 해서 너무 빨리 포기하거나 불만을 터뜨리지 말고, 좀 더 멀리 보며 인내심을 가지고 나가는 수밖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