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인 이야기 1 - 민주주의가 태동하는 순간의 산고 그리스인 이야기 1
시오노 나나미 지음, 이경덕 옮김 / 살림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요약 。。。。。。。

     “로마인 이야기시리즈에 이어 이번엔 그리스인 이야기가 나왔다. 작가는 신화의 시대를 과감히 넘기고, 리쿠르고스의 개혁을 통해 만들어진 스파르타의 과두정, 그리고 솔론, 페이시스트라토스, 테미스토클레스, 클레이스테네스 등이 이어가며 만든 아테네의 민주정에 관한 설명으로 들어간다. (사실 이 시기엔 다른 폴리스들에 관한 기록은 거의 없다시피 하니, 익숙한 내용들이 반복될 수밖에)

     그리고 이어지는 1, 2차 페르시아 전쟁. 마라톤 전투와 테르모필레 전투, 살라미스 해전과 (많이 알려지지 않은) 플라타이아이 전투로 이어지는 그리스의 승리와, 델로스 동맹이 형성되는 과정을 풀어내고 있다. 

 

  

2. 감상평 。。。。。。。

     책의 제목이 그리스사가 아니라 그리스인 이야기인 건, 사건보다 사람에게 좀 더 집중하는 시오노 나나미의 특징을 반영한다.(이건 로마인 이야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작가는 단순히 사건을 원인과 결과에 맞춰 설명하는 데 그치지 않고, 그 사건을 일으키고 해결해 가는 사람의 사고와 심리에 집중하면서 내용을 풀어나간다. 이렇게 되면 확실히 역사보다는 이야기가 되고, 재미도 더해진다.

     고대 아테네와 스파르타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그들은 한결 같이 공익에만 목숨을 거는 성자가 아니었고, 개인적인 야망과 공동체의 유익을 어느 정도 함께 가지고 있는, 익숙한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익숙하다는 말은 평범하다는 말과는 좀 다르다. 그런 특별한 업적을 만들어 낸 도시국가의 역사를 평범하기만 한 사람들이 만들어 낼 수는 없을 테니까. 이들은 다른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부분을 볼 수 있었고, 그것을 대비해 유효한 방법을 강구할 줄 아는 특별한 사람들이었다.

 

     흥미로운 건 그런 특별한 업적을 남긴 이들의 말년이 대개 평안하지 못했다는 점. 일찌감치 개혁 작업을 끝내고 사라져버린 리쿠르고스도 실은 솔론과 마찬가지로 자진 망명을 행한 것은 아닐까 의심되고, 마라톤 전투의 영웅 밀티아데스는 고발을 받아 엄청난 금액의 벌금을 부과받고 얼마 후 세상을 떠났다. , 2차 페르시아 전쟁의 주인공인 테미스토클레스는 말년을 페르시아의 왕 아르타크세르크세스의 호의 아래서 보내야 했다.

     저자는 이를 과도한 기대를 품은 자신들은 반성하지 않고 자신들이 맛본 실망의 정도를 더욱 크게 느끼면서 실망을 초래한 사람을 미워하는 성질을 가지고있는 민중들(347)을 비아냥거리는 식으로 설명해 내는데, 조금 비관적이긴 해도 어느 정도 설득력을 갖는 대답인 듯하다. 그런데 너무 이런 식으로 가다 보면, 공익을 위한 행동 자체가 무의미해질 수도 있지 않을까 염려도 되는데, ‘특별한사람들은 그걸 단지 자기 개인의 유익을 위해 사용하는 정도로는 만족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니 뭐 그걸로 상쇄가 되는 걸지도.

 

     물 흐르듯 진행되는 역사 서술과 사이사이 비치는 인간 심성에 대한 고찰이 적절히 어울어진, 볼만한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