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당뇨병으로 돌아가신 탓에 우리 가족은 혈당에 좀 민감하다.

당뇨의 특징 중 하나가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을 많이 본다는 것,

건조한 겨울이 되면 그래서 난 늘 '당뇨병 아닌가?'라는 불안감에 시달린다.

다행스럽게도 내 혈당은 늘 100-105 정도를 왔다갔다하는데

혈당의 정상치는 내가 학생 때는 70-120, 지금은 상한선이 110이라

당뇨 진단을 받진 않았다.


그렇게 혈당을 조심하며 살던 중 

고혈압 진단을 받아 6개월에 한번씩 의사한테 들려 혈압약을 타가는 신세가 됐다.

어느 날, 내 혈액분석표를 보던 의사는 "혈중 콜레스테롤도 정상 범위긴 하지만 맨 위쪽이어요"라며

고지혈증 약을 먹길 권했다.

난 순순히 의사 말에 따랐다.

그 뒤부터 6개월에 한번씩 고혈압약과 고지혈증 약을 타서 귀가한다. 

이 생활이 너무 익숙해, 이젠 별로 불편하지도 않다. 


지난 2월 17일, 외래진료에 대비해 피검사를 했다.

그리고 2월 20일, 외래진료를 받으러 병원에 갔다.

간호사가 말한다. 

"저...환자분은 2월 27일 진료예약이 잡혀 있는데요."

아뿔사, 내가 '진료가 목요일이다'는 것에만 사로잡혀 날짜를 착각했구나!

그래도 간호사는, 내가 학교 근무한다는 점을 참작해 그날 진료를 보게 해줬다.


의사: 혈압은 정상이네요.

나: 그럼요. 약 한두번 빼고 다 먹었습니다. 하하하.

의사: 그러신 거 같네요. 콜레스테롤도 많이 떨어졌어요.

나: 네. 

의사: 그런데..혈당이 좀 높네요?

나: 네???


검사결과를 보니 내 혈당이 무려 110이었다.

의사: 공복 중에 잰 거 맞아요?

나: 그럼요. 그건 기본이죠.

의사: (고개를 갸웃거리며) 혈당이 이렇게 높아진 게 영 좋지 않네요. 당뇨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나: 다, 당뇨요.


집에 온 뒤 기분이 울적해 옆으로 누워 있는데, 갑자기 2월 17일 생각이 났다.

그날은 천안에 눈이 14센티 가량이 온 날이었고,

병원에 가던 난 폭설로 교통이 마비된 탓에 중간에 포기하고 돌아왔다.

그리고 아내랑 같이 소고기국밥을 먹었고,

눈이 좀 녹은 오후에 다시 병원에 가서 혈액검사를 했다.

"그래, 바로 이거야!"

난 의사에게 문자를 보냈고, 이런 답을 받았다.

"어쩐지 너무 높아 이상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면 문제없을 듯합니다."

야호, 난 고혈압에 고지혈증에 조기위암에 걸렸을지언정 당뇨는 아니다! 당뇨만 아니면 되지 뭐.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20-02-29 0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외가는 고혈압, 아버지 쪽은 당뇨 유전 인자가 강력해요. 아니나 다를까 생애 전환기 검진하니혈압과 당수치가 경계 수치를 향해 가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이 두 수치에 저도 노이로제랍니다. 밀가루 음식, 단 음식 좋아했는데 요새는 좀 줄이려 하고 있어요. 혈압은... 진짜 불가사의랍니다. 집에서는 지극히 정상인데 ˝혈압 재세요.˝라는 말만 들으면 미친듯이 올라가요. 그런데 사실 이것도 나중에는 고혈압으로 갈 위험인자라고 해서... 결론은 나이듦이 서럽네요.

마태우스 2020-03-01 21:45   좋아요 0 | URL
아 님도 저와 같은 고민을 하고 계시군요. 당수치의 위쪽 상한선이 자꾸 내려와서, 경계 수치에 근접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근데 경계수치 근처라고 해도 너무 걱정하실 필요는 없을 듯요. 30년 전에는 정상으로 간주됐고 실제 그 후로도 당뇨병 발병도 안하신 분들이 대부분이었으니깐요. 글구 긴장해서 고혈압 나오는 건 괜찮은 겁니다. 일설에 의하면 그게 위험인자라는데, 전 믿지 않습니다. 마음 놓고 사셔도 됩니다.

페크(pek0501) 2020-02-29 1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건강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게 되는 글이네요. 저는 고혈압, 당뇨 등 아직은 모두 안전선에 있어요. 그런데 친정어머니가 당뇨병 33년째랍니다. 그래서 저도 신경을 많이 쓴답니다. 유전이 강한 병이라서요.
다행히 저는 어머니보다 아버지 체질을 닮았어요. 이게 저의 한 가닥 희망이랍니다.
건강 검진을 받아 보면 나이는 못 속이는 것 같아요. 안전선이긴 하나 숫자가 조금씩 올라가는 걸 느껴요. 저는 원래 저혈압이었는데 이젠 저혈압이 아니에요. ㅋ
아무쪽록 건강을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마태우스 2020-03-01 21:47   좋아요 0 | URL
어머나 페크언니 안녕하셨어요. 나이가 들수록 혈관의 탄력성이 떨어지다보니 혈압이 올라가게 되지요. 그래도 저혈압으로 출발하셨다면 남은 평생 고혈압 될 일은 없을 거 같은데요. 그보다 어머니가 당뇨병 33년째라고요. 과거 같으면 합병증도 생기고 그랫을 텐데 요즘은 혈당관리를 체계적으로 해서 의사들 사이에서 ‘당뇨는 수명껏 사는 병, 다만 좀 불편할 뿐‘이라는 게 통설입니다. 여기서 불편은요, 인슐린 주사 맞는 걸 더 자주 해야 해서요....

stella.K 2020-02-29 15: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의 어머니가 고혈압 약을 드시기 시작한 게 대장암 수술을 받던
70대 후반이셨죠.
얼마 전까지만해도 멀쩡한데 꼭 고혈압 약 먹어야 하는 거냐고 투덜대시는데
50 넘으면 다들 먹기 시작 하는 거 아시곤 쏙 들어갔습니다.
저도 혈압 재러 병원 한번 가봐야 할 텐데 이러고 있네요.
더구나 코로나 땜에 모든 게 올스톱입니다. 머리도 잘라야 하는데...ㅠ

마태우스 2020-03-01 21:48   좋아요 0 | URL
전 인구의 10% 이상이 고혈압약을 먹고 있어서, 뭐 그리 흉도 아닙니다. 70대 후반이면 뭐.... 그나저나 코로나가 어서 종식돼야 할텐데 말입니다.

비연 2020-03-01 1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아빠가 당뇨시라 늘 걱정하고 있는데 몇 년 전부터 수치가 계속 올라서 이젠 겁이 나서 검사도 못 받고 있는...;;; 다음 달에 종합검진 받는데 그 때 밝혀지겠죠.. 흑흑;;;;

마태우스 2020-03-01 21:49   좋아요 1 | URL
당뇨 걱정하시는 분들이 꽤 많으시군요. 너무 걱정 마세요. 당뇨는 수치가 조금 오르는 게 아니라 몇백 이상이 되는 거라서요. 저희 아버진 기계가 측정할 수 없는 수준까지 올라서 항상 수치 대신 ‘high‘라고 나왔었어요. 그땐 혈당조절이 지금처럼 체계적이지 않았는데, 그래서 합병증이 다 왔어요. 그 중 신부전 땜시 돌아가셨고요.... 암튼 비연님은 당뇨랑 무관하실 거에요 제가 장담.

moonnight 2020-04-13 15: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행이에요. 축하합니다^^ 제 아버지가 3년 전 갑자기 당뇨가 심하게 와서 입원하셨었죠. 지금은 혈당조절은 되는데 신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어서 걱정이에요. 이상태로 유지만 되면 좋겠다 하고 있어요.
마태우스님 부디 건강하셔서 좋은 글 계속 써주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