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질 때마다 이기는 법을 배웠다 - 퇴진 요정 김민식 피디의 웃음 터지는 싸움 노하우
김민식 지음 / 푸른숲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에서 서문은 얼마나 중요할까?

인터넷 서점이 자리잡기 전, 그러니까 사람들이 오프라인에서 책을 살 때,

서문은 책을 살까 말까를 결정하게 만드는 힘이 있었다.

하지만 책에 대한 리뷰와 별점이 다 공개되는 이 시대에서

서문을 보고 책을 사는 사람은 이전보다 줄어들었다.

하지만 책의 엑기스를 담고 있는 게 서문인지라,

여전히 서문은 힘이 있다.

 

서문 얘기로 글을 시작하는 이유는

<나는 질 때마다 이기는 법을 배웠다> (이하 질 때)를 읽었기 때문이다.

MBC 피디인 김민식이 공정방송을 위해 싸웠던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의 서문은,

지금껏 내가 읽었던 어느 책의 서문보다 더 아름다웠다.

다 읽고 한동안 가슴 벅차하다가,

은근히 화가 났다.

아니 이분은 서문에 목숨을 걸었나? 왜 이렇게 서문을 멋지게 쓰는 거야?

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다음과 같은 사실을 깨닫게 됐다.

, 서문은 그저 시작이었고, 훨씬 아름답고 엄청난 이야기가 그 뒤에 나오는구나.”

책을 다 읽고 나자 다시금 화가 났다.

아니 이분은 책에 목숨을 건 거야 뭐야?

이게 민폐일 수도 있는 게,

이렇게 대단한 책을 읽고 나면 독자들에게 다른 책이 눈에 들어오지 않을 것 아닌가?

비슷한 시기에 책을 출간해 버린 나 같은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하다.

물론 김민식은 이 책 전에도 나름의 독자층을 거느린 베스트셀러 작가였다.

하지만 그 이전까지 그의 책들은 한정된 독자층을 타깃으로 삼았다.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는 영어에 목마른 젊은이들에게 필요한 책이었고,

<매일 아침 써봤니?>는 글쓰기에 관심있는 분들을 위한 책이었다.

그런데 <질때>는 하루하루 비루한 삶을 이어가는 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

여기 해당되지 않는 이가 도대체 어디 있겠는가?

그래서 난 저자가 갑자기 큰돈이 필요해진 게 아닌가 의심하고 있는 중이다.

 

지금까지 헐뜯기만 했으니 내가 그를 존경하는 이유 한 가지만 쓰고 글을 마치련다.

김민식은 MBC의 투쟁 도중 김장겸은 물러나라!”를 외쳐 유명해졌다.

내가 그였다면 자신의 투쟁을 어필하는 책을 가장 먼저 출간했을 것 같다.

정권이 교체되고 MBC 노조의 투쟁이 승리로 귀결됐던 그때,

승리의 공신 중 한 명인 김민식의 투쟁기가 나왔다면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았겠는가?

하지만 김민식은 그 책 대신 영어공부에 관한 책을 썼고,

그 이후에도 글쓰기 책과 여행에 관한 책을 썼다.

그 책들이 베스트셀러가 된 것은 컨텐츠의 힘이지,

그가 했던 투쟁 덕을 본 게 아니다.

베스트셀러 작가로 자리잡은 지금, 그는 이제야 자신의 투쟁기를 쓴다.

이 책을 쓴 이유도 나 열심히 싸웠다를 자랑하고자 함이 아니다.

자신의 이야기를 화두로 삼아 직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버틸 수 있는 팁을 주자는 게 이 책의 목적,

보다 많은 이들에게 <질때>가 읽힌다면 우리 사회는 보다 나은 곳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내가 이 책을 온몸을 다해 추천하는 이유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태우스 2020-02-20 20: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 글의 핵심은 사실 21번째 줄에 있습니다. 제가 책을 냈다는 것이지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숨은 뜻은 이렇습니다.
[책을 하나 냈는데 하필 김민식 피디가 거의 같은 날 책을 냈습니다. 알라딘에 깔린 날짜도 똑같습니다. 원래는 ‘진검승부를 펼치자!‘였지만 책을 몇 장 읽고나서 전의를 상실했습니다. 신세경이 유튜브에 진출할 때 생태계 파괴 이야기가 나왔는데 꼭 그 기분이었습니다. 그러니 여러분, 공룡만 예뻐하지 마시고 비루한 초식동물도 좀 어여삐 여겨 주십시오. 김민식 피디는 알라딘도 안하는 분 아닙니까!]

다락방 2020-02-21 0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마태우스님. 서평집 내셨네요! 너무 궁금해요 당장 장바구니에 넣습니다. 슝-

마태우스 2020-02-21 23:31   좋아요 0 | URL
아유 아니어요 제책 말고 김피디님 책 먼저요! 저는 저얼대 그런 사람이 아닙니다^^

비연 2020-02-21 09: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비슷한 시기에 출간해버린..ㅎㅎㅎ 저도 들고 달려갈게요, 장바구니로 ㅎㅎ

마태우스 2020-02-21 23:31   좋아요 0 | URL
제책 말고 김민식피디님 책이요!

2020-02-21 15: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1 23: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테레사 2020-02-26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읽고 싶게 만드네요. 저는 누군가의 자전격 소설, 누군가의 실제 삶이야기는 이상하게 안읽게 되더라고요. 성공기, 경험담, 처세술, 자기개발..관련 책은 거의 1권도 안읽었는데... 이 책은 그것들과는 다르다는 말씀이고, 또 김민식 피디는 워낙....알려진 분인지라..ㅎㅎ여튼, 서민님의 권유가 책을 당기게 하네요.

마태우스 2020-02-27 10:32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사실 저도 자기계발서에 대한 편견이 있었어요. 근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도 일종의 자기계발책인데, 그 책 정말 괜찮찮아요. 책 읽으라거나 글을 쓰라는 책도 마찬가지고요. 그 메시지의 내용이 얼마나 와닿는지가 중요한 것이지, 자기계발서라고 다 나쁜 건 아니더라고요. 책이란 게 기본적으로 삶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용도로 나오니까요.

섭섭이 2020-02-26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마태우스님 안녕하세요

오늘 김민식피디님 블로그에 올라온걸 보고 누구신지 정확히 알게 되었네요 ㅋㅋㅋ
평소 글대로 리뷰글도 역시 재밌게 쓰시네요.
21번째줄 밑줄 21번치고 바로 장바구니로 고고고 하겠습니다.

마태우스 2020-02-27 10:32   좋아요 0 | URL
헤헤 들켰네요 ^^ 책이 재밌으면 리뷰도 재밌게 쓰게 되더군요.

moonnight 2020-04-13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슷한 시기에 나온 두 책 모두 장바구니에 넣습니다. 꼭 읽어보고 싶네요^^

마태우스 2020-04-19 20:45   좋아요 0 | URL
오오오오 감사합니다. 책 읽으시고 혹시 있을지 모르는, 님을 괴롭히는 이에게 승리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