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 모지스 할머니 이야기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지음, 류승경 옮김 / 수오서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는 내내,

아니 책을 읽으며 책 속의 그림을 보는 내내,

내가 좋아하는 '만석꾼 며느리 뽑기'라는 옛날이야기가 떠올랐다.

쌀을 빌어서 죽을 쒀 먹을 것이 아니라,

그 쌀을 팔아서 고기도 사먹고 밥도 한 솥 지어 든든히 먹은 후,

일거리를 구하여 일을 하고 돈을 벌어서 쌀을 사먹는다는 얘기.

 

이 책에 나오는 모지스 할머니도 그런 케이스가 아닌가 싶다.

 

사실, 1860년에 태어나 101세까지 살다 가신 할머니에 그렇게 열광하는 이유가 궁금해서 이 책을 펼쳐들었다.

뭐, 그림이 따뜻하고 아기자기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림을 본격적으로 배운 것도 아니시고,

어떤 화풍이나 전문적인 솜씨를 지닌 것도 아니다.

돌아가신 해를 기준으로 따져도 1960년인데,

그걸 감안한다고 해도 컨츄리풍이고 촌스럽다.

퀼트 벽걸이에 등장하는 그림처럼 생겼다.

우리는, 적어도 나는, 퀼트 벽걸이를 보고 좋다고는 하지만, 열광을 하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이 할머니의 그림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내 생각에는 76세라는 늦은 나이에 그림을 시작해서 101세로 돌아가실 때까지 꾸준히 그림을 그렸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처음엔 아니었을 지라도,

모지스 할머니가 유명해지면서 그림을 가지고 이러쿵 저러쿵 하는 사람들이 많았을텐데,

할머니는 좌절하지 않고 그림을 그리신다.

예를 들면 이런 것들 말이다.

사람들은 날 보고 설경을 그릴 때 음영을 더 넣으라고도 하고, 파란색을 더 쓰라고도 하는데, 아무리 봐도 눈밭에서 파란 빛깔은 보이지 않더군요.나무 그림자처럼 그림자가 조금 보이긴 하지만, 내 눈엔 파란색이 아니라 회색으로 보입니다.(260쪽)

 

이 책을 읽으면서, '만석꾼 며느리 뽑기'라는 옛날이야기가 생각났다고 한 것은 이런 이유에서 였다.

내가 만약 그림을 안 그렸다면 아마 닭을 키웠을 거예요. 지금도 닭은 키울 수 있습니다. 나는 절대로 흔들의자에 가만히 앉아 누군가 날 도와주겠거니 기다리고 있진 못해요. 주위 사람들에게도 여러 번 말했지만, 남에게 도움을 받는니 차라리 도시 한 귀퉁이에 방을 하나 구해서 팬케이크라도 구워 팔겠어요. 오직 팬케이크와 시럽뿐이겠지만요. 간단히 아침 식사처럼 말이에요. 그림을 그려서 그,렇게 큰돈을 벌게 되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어요. 늘그막에 찾아온 유명세나 언론의 관심에 신경 쓰기에는 나는 나이가 너무 많아요.(272쪽)

 

인종차별이라고 해야할까, 흑인에 대해선 별로 호의적이지 않은게 느껴져 껄끄러웠던 부분도 있는데,

남북전쟁의 한가운데에서 태어났고 시대적, 사회적 분위기를 생각하면 몸에 배어 어쩔 수 없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남녀 차별에 대해서 이런 목소리를 내는 걸 보면 말이다.

애나가 집을 떠나기 전에 나는 처음으로 투표를 했습니다. 나는 여자도 투표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자도 남자와 똑같이 일하는데 목소리를 못 내서야 되겠습니까? 남자보다 일을 잘 하는 여자도 얼마든지 있고요. 여자가 가정을 돌보아야 한다고 해도 가정을 돌보는 것에 관한 자기주장을 펼 수 있어야 하지요. 투표권을 갖게 된 이후 여성들은 더 많은 자유를 누리게 되었습니다. 고된 허드렛일도 예전보다 줄었지요. 교육을 받고 투표를 함으로써 자녀들의 학교 문제에도 더 많은 의견을 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자가 사회생활을 하고 싶다면 얼마든지 할 수 있겠지만 그렇게 되면 집안일에서는 손을 떼야겠지요. 둘 다 잘 할 수는 없을 테니까요.(225쪽)

이 부분을 읽으면서 오늘날의 우리는 한 명의 사람으로써의 여자가 아니라,

'원더우먼'이란 로봇을 기대하는게 아닌지 생각해보게 되었다.

모든 걸 다 잘 할 수는 없다.

두 손에 쥐고있다가 넘어지면 코가 깨질 수도 있다.

하나를 얻기 위해서는 하나를 놓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요즘의 나라면, 두손 다 빈손인채로 욕심없이 살아갈 수도 있을 것 같다.

 

오랜 직장 생활에 길들여져서,

직장 생활을 그만 두고 싶을 때도 있지만,

자유시간들이 주어지면 어쩌지 못할 것 같다.

 

나만의 취미생활이라고 할까,

노후를 보낼 수 있는 취미를 개발해봐야겠다.

그게 돈벌이로 연결되면 더할 나이가 없고 말이다.

 

좋은 그림이 여럿 있었지만,

'산타할아버지 기다리기(1960)'란 그림이 좋았다.

 

'5월;비누만들기, 양떼 씻기기(1945년)'란 그림도 좋았는데, 박공지붕 위로 펼쳐진 하늘의 구름과 하늘 색깔이 사실적이어서 좋았다.

사람과 양떼들은 다소 만화적 요소를 지니고 있지만, 뭐~(,.)


댓글(5)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균호 2018-02-05 1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양철나무꾼님이 추천하는 책은 항상 기대를 하게 되는데 매번 실망을 하지 않게 되네요. 이 책도 읽어 봐야겟어요.

양철나무꾼 2018-02-05 20:37   좋아요 1 | URL
항상 엄청 바쁘신줄 잘 아는데, 이렇게 관심 갖고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전 님이 추천해주시는 책이 다 좋았는데, 저도 그럴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자신이 없습니다. 이 책 이쁜고 따뜻한 그림 좋아하는 제겐 일종의 힐링이었어요~^^

서니데이 2018-02-06 09: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화가의 그림이 잘 그린 그림인지는 모르지만, 보고 있으면 편안한 느낌이 들어요.
그린 사람에게는 무척 익숙한 풍경이나 일상 같은 느낌이고요.
양철나무꾼님, 오늘도 추운 아침이예요.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양철나무꾼 2018-02-07 12:51   좋아요 1 | URL
그림은 다정하고 따뜻하게 여겨지지만,
그래서 편안하기도 하지만,
그림을 조금이라도 그릴 줄 아는 사람의 고정관념으로 보면 불편할 것도 같습니다.
저도 처음 그림을 볼때, 구도나 명암이나 음영 따위를 따지려 들었으니까요.

어떤 그림은 그런 걸 따지지 말고 봐야 좋은 그림도 있다는 생각을 해보면서,
그냥 편하게 보자,
그랬더니 좀 여유로워 지더라구요~^^

님도 날은 춥지만, 따뜻함 가득한 시간들 보내세요~^^

개과천선 2019-10-13 22: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글을 그림그리듯 하시고 그림을 글쓰듯 하시는 모지스 할머니와 양철나무꾼님~^^* 따뜻한 공감대를 이루시는 공통점이 있으시네요~
인생의 4/4분기에 새로운 취미로 활기찬 일상과 사회활동을 겸하신 모지스 할머니께서는 많은 중장년들에게 귀감이 되시고 닮고 싶은 모델이 되셨으리라 짐작이 됩니다. 제목에서 느낄 수 있듯이 나이로 인해 주저하는 인생이 아니라 마음으로 극복하시고 도전을 서슴치 않으셨던 노년의 패기가 청년 못지 않으셨을 것이 분명하실테죠~
양철나무꾼 님도 인생의 전반전을 지나 후반전으로 접어드실 것 같네요~
마음을 잘 다스리시고 절대주권을 가지신 분께 항상 기도로 도움을 구하셔서 멋지고 활기찬 후반전을 펼쳐가시길 축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