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 고전.인류.사회 편 - 불통不通의 시대, 교양을 넘어 생존을 위한 질문을 던져라 차이나는 클라스 2
JTBC <차이나는 클라스> 제작진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 관련 차이나는 클라스를 재미나게 읽고서 너무 재미있어 다르편도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해 이 책을 보게 되었다.

한때 엄청 꽂혀서 신나게 읽어댔던 고미숙 선생님의 글들 가운데 열하일기, 동의보감 중심으로 삶의 이야기, 몸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고전평론가라는 새로운 업의 지평을 여는 고미숙 선생님은 이미 나와져있는 고전을 현대의 시점으로 이야기해서 훨씬 와닿게 본 것 같다. 오랫만에 해당 작가의 글을 보게 되어 반가웠다.

 

교육쪽에 있지만 폴김이라는 분을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다. 우리나라의 교육현실에 환멸을 느끼지만 부족한 부분을 찾고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전세계적으로 하면서 세계시민교육이라는 큰 사명 띄면서 우리 아이의 교육 본질이 무엇인지 알려주고 있는 것 같아 훌륭하게 느껴졌다.

 

지금 6번째 대멸종이 진행중이라고? 공룡의 이야기와 함께 자연의 역사를 배워야하는 이유를 설명하여 우리 인류가 어떻게하면 지구에서 더 삶을 지속할 수 있는지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해서 굉장히 의미있었다.

 

포항공대에서 철학을 설파는 이진우 교수의 글은 공학도들이 인문학을 해야 인간의 삶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성찰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따. 철학하지 않는 사람은 살 만한 가치가 없다고 단언하는 그의 확신에 찬 어투가 참 마음에 들었다.

 

세대갈등에 대해 이야기한 전상진 교수의 글은 최근 몇년간 촛불집회-태극기 집회의 단적인 세대간의 불통에 대해 짚고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 같아 의미있었다. 세대로만 이애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지만, 서로에게 무엇이 그렇게 움직이게 했는지 그 근간을 이해하게 해줘서 좋았다.

 

이 외에도 범죄학, 마키아벨리를 통한 킹메이커, 우주 등 어려워하는 내용의 글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대중의 눈높이에 맞춘 기획이자 프로그램이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 볼거리,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에 깊게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해주는 것 같아 주위에 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십 대, 미래를 과학하라! 10월의 하늘 시리즈 6
정재승 외 지음 / 청어람미디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울 수도권에 살지 않으니, 이런 강의는 들으러 갈 순 없고 책으로 대신할 수 밖에

10월의 하늘 프로그램 명이 너무나 높고 맑다 나도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과학에 너무 문외한인것 같아 이 책을 잡아들었다.

나는 성인, 어른이지만 10대를 위한 과학이라면 내 수준에도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이다.

총 10편의 강의 내용이다.

재미있게 읽은 편도 있고 어려워 의미없이 책장을 넘긴 편도 있다.

하지만 이 책의 총평은 강추이다.

이유는 과학의 다양한 분야를 이렇게 쉽게 현재의 삶과 관련해 미래를 내다볼 수 있게끔 전공자의 견해 및 의견을 엿볼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묘미이다.

인공지능 시대, 뇌의 사고, 슈퍼컴퓨터, 스마트 교통, 공룡, 빛, 고래, 기후, 우주환경 등 무궁무진한 과학 이야기.

재미있게 흥미있게 읽었다.

정재승 선생님의 지휘하에 이뤄진 프로그램이자 책인가보다.

비전공자와 함께 소통하고 호흡할 줄 아는 학자라 생각된다.

우리의 미래 내가 앞으로 살게 될 가까운 미래는 또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본다.

신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리기, 몰입의 즐거움
미하이 칙센트미하이.크리스틴 웨인코프 듀란소.필립 래터 지음, 제효영 옮김 / 샘터사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나 몰입의 순간 행복함을 만끽한다.

이 책은 달리기라는 매개체로 몰입을 느끼는 과정 및 몰입을 느끼기 위해서는 무엇을 갖춰야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을 읽고 나선 '몰입'이라는 책을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유명한 달리기 선수들의 이야기를 통해 어떤 경기에서 어떤 느낌으로 달렸는지 무엇을 생각하며 어떤 것에 의지해 긴 레이스를 할 수 있었느냐고 의문의 제기하고 그에 대답을 해주고 있는 책이다.

사실 누구나 달리기는 초등학교때부터 다 해봤지만, 완전히 달리기에 몰입해서 달려본 사람은 얼마나 될까. 러닝하이라는 최고점을 찍어야지만 몰입의 순간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 참 짜릿하면서도 경건하고 그 과정이 매섭다 싶다.

새삼 달리기라는 분야에 대해 알 수 있었고 몰입하기 위핸 단계적인 과정이 달리기에만 국한 된 것이 아니라 우리 삶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이라 더 의미있게 읽었던 것 같다.

최근 달리기는 아니지만 어떤 스포츠를 하면서 즐거워하고 다르 생각은 전혀 하지 않는 몰입의 상태를 경험했다.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 다시금 하고 싶은 마음이 들면서 다른 영역에까지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몰입의 경험은 정말 최고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학의 눈으로 미래를 설계하라 - 연세대 공대 교수 22명이 들려주는 세상을 바꾸는 미래 기술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지음 / 해냄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인적으로 공학의 공자도 모르는 전형적인 문과형 인간.

함께 살고 있는 사람은 공대를 나와 해당 전공을 살려 그걸로 밥 벌어 벅는 사람.

함게 살지만 알려고도 가르쳐주려고도 하지 않았던 공학.

 

최근 들어 다른 학문에 대한 무지함을 느껴 이건 아니다 싶어 다른 분야의 글들을 기웃거리고 있는데, 마냥 쉽지만은 않다. 글자를 읽고 글을 읽고는 있으나, 내용도 모른채 책장을 넘기는 건 아닌지.

 

이 책 연세대 공대 교수들이 한 꼭지씩 맡아서 책으로 엮었는데, 쉽지 않은 작업이었으리라 생각된다. 공학이라는 큰 주제로 해당 학과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되 반드시 미래를 관통하는 스토리 및 미래지향적인 생각을 담아야하니 말이다.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초반은 비전공자로서 읽기 수월했으나, 점점 가면서 이게 무엇인가 싶어 하다가 끝부분쯤 가서 아.. 이렇구나 하며 마무리했던 것 같다.

공학이 얼마나 다양한 지식과 가치를 결합해서 발전할 수 있는 분야인지를 확인시켜주는 책으로 전기전자공학, 생명공학, 건설환경공학, 컴퓨터공학, 기계공학 등....사실 이렇게 공학 관련한 학과가 많은지 새삼 알게 되었다. 이 책에서 큰 주제로 담고 있는 것은 시대가 변화함에 따라 기술도 향상되고 발전하게 되는데, 그것이 공학적인 관점에서가 아니라 다양한 분야와 관점으로 접근하고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시사하고 21C 엔지니어는 공학이라는 단순한 계산과 논리가 아닌 윤리학자+사회학자의 마인드까지도 담고 있어야 된다는 것을 말하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아, 넌 누구니 - 나조차 몰랐던 나의 마음이 들리는 순간
박상미 지음 / 한국경제신문 / 2018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은 관계, 생각과 감정, 사랑과 이별, 상처, 치유, , 삶 이라는 7가지 챕터로 나눠 정리한 글이다. 글 속의 내용과 상담을 요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상황과 조건들이라서 쉽게 읽히면서도 그때는 왜 이런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 책을 읽다 보니 관계를 좋게 하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한다기보다는 오히려 힘을 빼는 것이 더 좋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다른 누군가와의 관계를 이야기하기에 앞서 자신의 어떤 사람인지 돌아보는 것이 먼저고 그것이 자신을 지키는 방법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읽어야지 다른 누구로 인해 나의 감정이 요동칠 필요가 없다고 생각된다. 나라는 존재만으로도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칭찬일기와 감사일기 등의 구체적인 방법들이 책에 있어 일기를 쓰는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매일 칭찬과 감사를 몸에 담고 있는 것이 중요하리라 생각되었다.

더불어 자신의 상처를 바라보고 그 상처의 뿌리인 초감정을 돌보는 것과 함께 자신과의 대화를 끊임없이 해서 보듬어 말이 힘들 때는 글로 적어보는 것도 한 방법일 수 있겠다 싶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 모두는 다들 외롭고 힘들어 누군가에게 위로를 받고 싶고 공감을 얻고 싶어하는 사람들이란 생각을 했다. 즉효가 있는 약은 아니지만, 조용히 이 책을 읽어본다면 마음 한켠이 따뜻해지고 보이지 않는 누군가가 잘하고 있다고 토닥여주는 느낌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너무 과한 평인지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