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디스커버리 총서에 대한 알라딘 소개글을 옮겨본다. 프랑스 갈리마르 사가 21세기를 앞두고 인류의 문화유산을 종합 정리한다는 취지에서 1986년부터 펴낸 <데쿠베르(Decouvertes;발견) 총서>1995년부터 <시공 디스커버리총서>라는 이름으로 현재까지 142권이 발간되었다. 인류의 문화 유산을 한눈에 보여 주는 이 총서는 우리 인간의 지적 호기심이 멈추지 않는 한 계속 발간될 것이다.

 

총서는 현재 142권까지 나와있다. 소생은 81, 125, 133, 135, 136, 137, 139, 142번을 제외하고 총 134권을 소장하고 있다. 1<문자의 역사>19952월에, 100<책의 역사>19995월에, 현재까지의 마지막 권인 142<도시 미술>2017년 12월에 발간되고는 2년째 감감 무소식이다. 소생으로서는 인류의 지적 호기심이 멈추지 않는 한 계속 발간될 것이라는 약속을 믿고 143권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

 

 

 

 

 

책 크기가 아담해서  134권의 책이 서가 두 칸에 다 들어갔습니다. 

 

 

몇 권을 바닥에 한번 펼쳐보았습니다.  

 

 

총서의 1번과 100번은 나름 의미있는 제목이 차지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