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계
프레드 진네만 감독, 오드리 햅번 외 출연 / 에이치디엔터테인먼트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 계

(The Nun's Story)



 감독 : 프레드 진네만

 출연 : 오드리 헵번. 피터 핀치 등

 수상 : 1959년 제25회 뉴욕 비평가 협회상 감독상, 여우주연상(오드리 헵번)

         수상 등


 1959년 미국에서 제작된 영화다.


 (나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잃는 사람은 살 것이다. 완전한 사람이 되려면 가진

재산을 모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나눠주고 나를 따르거라......)


 자신의 삶을 신께 바치기로 결심한 가브리엘은 가족들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아버지를 따라 수녀가 되기 위해 수녀원으로 들어간다.


 의사인 아버지를 도와 간호 일을 배운 가브리엘은 확고한 신념을 가진 모범적인 수녀가 되어 콩고로 가서 봉사하기를 바라며 배움에 정진하고 있다.


 그런데 어느 날, 동료 수녀에 대한 양심의 가책을 고백하는 가브리엘에게 원장수녀는, 신에 대한 헌신과 겸손을 얘기하며 동료의 욕심을 실현시키기 위해 가브리엘이 시험에 탈락하기를 강요한다.


 가브리엘은 이 말 같지도 않은 복종을 강요받고 무척 당황하고 갈등하게 되는

......


 수녀가 되는 길이 이다지도 힘들고 험난한가? 보통 사람의 생각으로는 선뜻 이해가 되지 않을 것 같은데, 무지한 내 눈에는 신과 신앙을 빌미로 복종을 강요하는 인권유린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이미 남을 위해 바치기로 결심한, 희생하는 삶인데, 불의를 보고도 눈 감고 정의를 외면하는 길이 진정 신의 뜻이며, 그것이 신의 뜻이라는 결정은 도대체 누가 하는 것인가?


 깜찍하고 발랄한 연기만 보아오던 오드리 헵번의 성숙한 내면 연기가 무척 돋보였는데 말년에 실제로 그녀가 보여주었던 숭고한 희생정신을 영화 속에서 미리 보는 것 같았다. 오드리 헵번, 볼수록 예뻤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 2022-01-14 16:4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드리 햅번의 아름다운 얼굴과 우아한 선은 수 백번 보아왔지만, 이렇게 눈썹을 유심히 보기도 처음이네요. 하길태님께서 올려주신 사진, 유난히 아름다운 눈썹이 도드라져보입니다^^원제보다 더 상상력을 자극하는 한국어 제목^^

하길태 2022-01-14 21:26   좋아요 1 | URL
이 영화가 오드리 햅번의 나이 30세에 찍은 영화인데 그 이전과는 다른 그녀의 완숙미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외적인 아름다움이야 말할 필요도 없겠지만 내적인 연기로도 이미 경지에 도달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녀의 영화를 추천하라면 감히 이 영화를 들겠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구요.
말씀하신 대로 원제보다 한국어 제목이 훨씬 와 닿는 그런 작품이었습니다.^^

행복한독서가 2022-01-15 05: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전 오드리햅번의 전쟁과 평화를 보았는데 역할에 맞게 철없이 방방 뜨는 모습이 배역에 녹아들어간듯 했습니다. 그 경지에 도달했다는 표현이 적합한 듯합니다. 파계.천주교신자로서 한번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주말을 노려야 겠네요.^^

하길태 2022-01-15 06:57   좋아요 0 | URL
제게는, 영화 속의 오드리 헵번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현실에서 그녀의 인품을 옮겨 놓은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만들었습니다.
즐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