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지 세트 - 전10권 - 개정증보판
시내암 지음, 이문열 평역 / 민음사 / 2006년 11월
평점 :
절판


수호지

                                                                                                                                          시내암(이문열 평역)

 

 수호지 독후(讀後) 소회(所懷)

 

 특별한 이유는 없었지만 중국 4대 기서 중 가장 늦게, 이번에야 수호지를 접하게 되었다. 워낙 대하소설을 좋아하고 즐겨 읽다보니 10권 정도의 분량은 가뿐하게 읽어나가는데 그런 중에도 관심을 가지고 응원(?)해 주신 알라딘 북플 친구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생각해 보면 수호지는 소설보다 고우영 화백이 일간스포츠에 만화로 연재하면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또 일반에게도 널리 알려졌던 것 같다. 당시는 만화를 보기 위하여 신문을 사기도 했고 특히 무송, 무대, 반금련, 노지심 등의 인물들이 무시로 회자되었던 기억이 난다.

 

  명대에 삼국지를 지은 나관중이 이 소설도 손을 본 것으로 나오는데 그래서인지 전투 장면들에서는 약간 삼국지의 냄새가 나기도 했다. 하지만 두 작품을 비교해 보면 확연히 차이가 나는 점들이 있는데,

 

  삼국지는 우선 스케일이 굉장히 크다. 유비, 조조, 손권이라는 걸출한 스타들이 중원을 노리고 나라 간에 패권을 다투는데 그 전투 규모가 수십만에서 적벽대전의 경우에는 백만 명이 참전한 것으로 나온다.

 

  반면, 수호지의 경우는 호걸들의 기반이 되는 양산박이 지리적인 제약성을 안고 있으며 훗날 조정에 귀순하여서도 북방 오랑캐 평정, 내란 진압 등으로 국지전적 인 전투에 군사도 20만이면 굉장한 대군이다

 

  그리고 투쟁의 목적에서도 삼국지는 한 나라의 건설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데 반해 수호지는 조정의 부름을 받아 개인의 지위 향상을 추구하고 있다.

 

  두 작품 모두에, 은연중에 들어있는 사상이 도교 신앙인 것을 짐작할 수 있는데 삼국지는 적벽대전에서 제갈공명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 바람의 방향은 바꾸어 대승을 하였는데 수호지에서는 아예 장수들이 도술을 부리고 위기에 처한 장수들이 여러 차례 영혼들의 도움을 받기도 하는 것을 보면 작품을 쓸 당시 저자나 혹은 사회 저변에 도교가 민간 신앙으로 넓게 퍼져 있었던 것이 아닌가 유추해 본.

 

  무릇, 대부분의 대하소설이 그렇거니와 시작부터 팬들의 열광을 받았던 영화나 드라마의 시리즈물의 경우에도 회를 거듭할수록 집중도가 산만해져 독자들의 흥미를 반감시키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는데 이 소설 수호지는 그렇지 않았다. 그렇게 스케일이 큰 것은 아니었지만 아기자기한 사건들로 이야기의 흐름을 지치지 않게 끌고 가는 견인력이 대단했다고 평가하고 싶다.

 

  무엇보다, 대하소설을 따뜻한 이불 속에서 읽다가 잠이 드는 안락함(?)도 상당히 괜찮았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1-17 15: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전 고우영 화백판으로 (아빠가 보시던거 ㅋㅋ/주로 반금련에 촛점을 맞춘)읽었었는데 당시 백만명 병력이 참전 하고 20만대군이 동원된 전쟁 규모 였다니 !! 하길태님 수호지 10권 완독 대단!대단 ! 축하합니다. ^0^

하길태 2021-01-17 15:57   좋아요 2 | URL
오늘도 들려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scott님!
님을 진심, 수호지 열혈 팬으로 인정합니다.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행복한책읽기 2021-01-17 2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축하드려요. 이불 속에서 대장정을 마치시다니, 엄청난 고수셨군요^^ 👏👏👏👏👏 어쩌다 집에 굴러온 고우영 화백 수호지 한 권 여러번 읽었던 기억이 떠올랐어요. 잔인했었는데요. ㅡㅡ 길태님이 또 어떤 대장정을 떠날지 궁금궁금요^^

하길태 2021-01-18 07:17   좋아요 1 | URL
ㅎㅎㅎ ‘이불 속 대장정‘......
행복한책읽기 님! 박수 감사합니다.
잔인한 기억이라면, 아마도 인육을 먹고...... 등등의 끔찍한 장면을 말씀하시는 것 같네요. 그래도 후반부로 갈수록 그런 장면이 많이 줄어들어 다행(?)이었습니다.
--새로운 장정, 잠시 숨고르기를 한 다음 다시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JK 2021-01-20 11: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어릴 적에 대교출판에서 나온 만화 시리즈로 삼국지, 수호지, 서유기를 봤는데 생각해보니 그 뒤에 TV와 게임 등으로만 접하고 책으로는 읽어본 적이 없네요. 워낙 문화적으로 깊숙이 파고든 소재들이라 익숙한 나머지 책으로 볼 생각은 못했던 그런 작품인 것 같습니다. 하길태님 덕분에 추후에 볼 책으로 찜해둡니다.

하길태 2021-01-20 15:35   좋아요 1 | URL
말씀하신 작품들은 시간이 허락한다면 소설로도 한 번쯤은 읽을 만합니다.
즐독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