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홀로 기차 여행 앙코르 꼬마 니콜라
르네 고시니 지음, 장 자크 상뻬 그림, 이세진 옮김 / 문학동네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 - 르네 고시니

  그림 - 장 자크 상뻬

 

 

 

 

  웹서핑을 하다가 '꼬마 니콜라 시리즈'라는 제목을 보았는데, 내가 봤던 것들과 표지가 달랐다. 뭘까? 궁금해서 클릭을 해보니 '앙코르 꼬마 니콜라'란다. 미발표 원고를 모아 내놓은 것이라는 설명이 적혀있었다. 그리고 우연찮게 그 중의 한 권을 읽을 기회가 생겼다.

 

  책에 등장하는 친구들은 여전했다. 니콜라는 호기심 많은, 부모의 관심을 바라고 외할머니를 너무너무 좋아하는 소년이다. 그의 부모는 이런 아들을 무척 사랑하지만 한편으로는 아이의 시선을 이해하지 못하기에 화도 낸다. 특히 아빠는 급하고 으스대는 성격 때문에 이웃과 다투기도 하지만, 그럭저럭 교우관계는 좋은 편이다. 다만 장모는 많이 어려워한다.

 

  니콜라의 친구들 역시 예전에 읽은 책과 별로 달라지지 않았다. 알세스트, 조프루아, 아냥, 클로테르 등도 예전과 별로 달라지지 않았다. 알세스트는 맛있는 것을 좋아하고 여전히 성격이 좋았으며, 조프루아는 아빠가 부유하다는 것을 뽐냈다. 클로테르는 아직도 수업 시간에 잘 자고, 아냥은 어떻게 하면 자신이 똑똑하다는 것을 밝힐 수 있는지 기회만 노렸다. 이렇게 성격이 완전히 다른 아이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있으니 소란스러워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그런데 다 읽고 나서, 예전과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전에는 책을 읽으면서 어린아이들의 엉뚱하면서 귀여운 행동에 웃음이 나왔었다. 전혀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친구들끼리 싸우고 사건을 크게 만들지만, 5분도 지나지 않아 화해를 한다. 싸우는 이유와 사건이 커지는 과정이 너무 웃겨서 킬킬댔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금방 언제 그랬냐는 듯이 다시 노는 것을 보면서, '역시 애들이야'라며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또한 책에 나오는 어른들의 말과 행동을 보면서는 왜 아이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걸까라는 의문을 품었었다. 아이들에게 장난감을 금지하지만 정작 자기들이 몰래 갖고 노는 장면이라든지 어린아이들보다 더 좋아하는 부분을 보면서, 어른들도 마음 속 한구석에는 어린 시절의 동심이 남아있는 걸 알 수 있었다. 그런데 그것을 숨기고 엄숙하고 권위를 내세우며 지내야 하니, 어른들, 특히 남자 어른들은 딱딱하고 융통성 없는 모습만이 남은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랬는데, 이번의 '앙코르 꼬마 니콜라'는 그 전과는 달랐다. 귀여운 아이들은 그대로였지만, 이번에는 어른들을 좀 더 이해할 수 있게 되어있었다. 산만하고 자유분방하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이 꼬꼬마들을 돌보려면 어느 정도 딱딱함은 필요할 것 같다. 그럼에도 책에 나오는 어른들 너무 과장되게 엄숙했다. 특히 니콜라가 다니는 학교의 몇몇 선생님들은 좀 황당할 정도로 꽉 막힌 모습을 보여주었다. 진짜 저런 사람이 있을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어떻게 보면 이 꼬마 니콜라 시리즈는 자유와 규율에 대한 문제를 던지는 책 같았다. 아니, 프랑스와 우리나라의 교육 방식의 차이일까? 음, 어쩌면 내가 변해버려서일지도 모르겠다. 예전에는 니콜라와 친구들의 입장이었다면, 이젠 부모와 부이용 선생의 입장을 이해하는 융통성 없는 어른이 되어버린 걸지도……. 아, 그런 거라면 너무 슬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