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보스 Girlboss - 훔친 책을 팔던 소녀, 5년 만에 1000억대 CEO가 되다
소피아 아모루소 지음, 노지양 옮김 / 이봄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제 - 훔친 책을 팔던 소녀, 5년 만에 1000억대 CEO가 되다

  원제 - Girlboss, 2014

  저자 - 소피아 아모루소

 

 

 

 

 

  큰조카 생일 선물로 고른 책이다. 연초에는 사회 초년생이라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였지만, 요즘은 적응을 한 것 같다. 그래도 혹시 너무 적응을 잘하는 바람에 딱 거기서 정체되지 않을까 걱정스러운 마음이 들어서, 고모도 즐겨 읽지 않는 장르의 책을 골랐다. 자기계발 도서를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가끔 읽으면 자극을 받을 때가 있다. 그렇게 하면 지금의 생활에 너무 젖어서 나태해지지 않을 것 같았다. 그런 마음에, 혹은 쓸데없는 오지랖에 이 책을 골라보았다.

 

  처음 부제를 읽었을 때는 충격적이었다. 훔친 책을 팔면 도둑 아닌가? 그러면 훔친 걸 판돈으로 자기 사업을 했다는 건가? 헐, 그러면 범죄자의 ‘나는 이렇게 회개하고 개과천선했다’는 자기 고백 책인가? 부제를 보고는 이런저런 생각에 한참 고민했었다. 그래서 검색도 좀 해보고 이것저것 찾아보니, 꼭 그런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가진 것이라고는 열정과 자신감밖에 없었던 한 소녀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물론 저자가 바로 그 소녀 본인이라 다서 미화되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내숭을 떤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대신 문장 하나하나에서 자신감이 느껴졌다. 하긴 그런 자신만만함이 없었으면 지금의 그 자리에 있을 수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런 근거 없는 무모한 자신감이 아니라,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과 처한 상황에 대한 빠른 판단, 그리고 적절한 대처 능력이 뒷받침이 된 자신감이었다. 자신에 대해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외부 상황과 비교해서 무엇이 최선이나 차선인지 알아차리고 나아갈 수 있는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종류의 것이었다.

 

  그건 어쩌면 그녀가 그 자리에 오르기까지 여러 가지 경험을 해봤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고등학교 중퇴에 주의력 결핍증에 우울증 진단을 받고, 히치하이킹으로 떠돌아다니면서 도둑질(...)도 하고 여러 가지 알바를 전전하고 심지어 쓰레기통을 뒤져서 먹고 살아야했던 그런 최악의 상황들이 담담하게 서술되어 있었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그런 일들은 잊고 싶은 기억이 아니라,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여겨졌다. 이미 밑바닥을 경험했기에 실패라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 때문에 저돌적으로 앞으로 나갈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한 경험에서 나온 그녀의 말은 재치 있으면서, 때로는 날카로운 칼이 되어 가슴을 푹 찌르기도 했다. 책 곳곳에 ‘어머, 이건 기억해둬야 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문장들이 가득했다. ‘실패는 당신의 발명품이다.’라는 말이나 ‘신(승진)은 디테일에 있다.’, ‘내 인생에서 쫓아내고 싶은 존재를 생각하느라 소중한 시간을 낭비하지 않기로 했다.’, ‘내 삶의 긍정적인 일들에만 집중해라.’ 그리고 ‘행운은 하찮은 일들을 제대로 해내는 용감한 자들의 편이다.’ 와 같은 말들이 무척이나 마음에 들었다.

 

  큰조카의 사회생활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