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절한 정원
미셸 깽 지음, 이인숙 옮김 / 문학세계사 / 2005년 8월
평점 :
절판


  원제 - Effroyables Jardins, 2001

  작가 - 미셸 깽

 

 

 

 

  마지막 장면을 덮으면서 눈물이 핑 돌았다. 어째서인지 모르지만, 이 책은 가끔 읽을 때마다 눈물을 흘리게 한다. 처음 읽을 때는 펑펑 울었고, 몇 년이 지난 지금도 코끝이 찡해오면서 눈시울이 붉어진다.

 

  소년은 자신의 가족을 이해할 수 없었다. 초등학교 교사인 아버지가 왜 걸핏하면 어릿광대 분장을 하고 거리로 나가는지 모르겠다. 어린 그의 마음속에 아버지는 창피한 존재였다. 하지만 영화를 보고 돌아오던 어느 저녁, 소년은 삼촌에게서 2차 대전 때 일어났던 어떤 사건에 대해 듣게 된다. 그 이야기를 들은 이후, 소년은 아버지를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왜 아버지가 어릿광대 분장을 하고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려고 하는지, 삼촌 부부가 행복해하면서도 한편으로 괴로워하는지 알게 된다.

 

  2차 대전 당시, 소년의 아버지와 삼촌은 레지스탕스였다. 프랑스를 점령한 나치 치하의 비시 정부 아래에서 두 사람은 변압기를 폭파하라는 임무를 맡는다. 성공리에 폭파 임무를 완수한 두 사람은 다음 날, 독일군에게 체포당한다. 그 당시, 프랑스 비시 정부는 법률 하나를 통과시키는데, 범인을 잡지 못하면 인질을 대신 처형한다는 내용이었다. 즉, 범인이 자수하지 않으면 대신 다른 사람들을 죽여 본보기로 삼겠다는 것이다. 사건을 일으킨 진범을 인질로 잡아놓고 범인보고 자수하라고 하다니……. 무고한 다른 두 명의 인질과 같이 잡힌 두 사람은 고민한다. 자수할 것인가 아니면 다른 두 사람마저 희생시키는가. 그런데 뜻밖의 사건이 일어난다. 진범이 자수한 것이다.

 

  사람들은 언제나 선택을 한다. 이쪽이냐 저쪽이냐 갈림길에서 고민한다. 어느 한 쪽을 선택하면, 다른 쪽으로는 돌아가지 못한다. 삶이란 리셋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택은 신중해야 한다. 나중에 선택한 길에 대해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이다.

 

  소년의 아버지와 삼촌은 순수하게 나라를 구하고 침략자에게 저항하겠다는 생각으로 폭파를 일으켰다. 하지만 그 결과 무고한 다른 두 사람마저 인질이 되어 처형당할 위기에 처했다. 두 사람은 고민에 빠진다. 어떻게 해야 하나?

 

  니콜은 결단을 내려야했다. 죄가 없는 사람들을 죽게 해야 하나, 아니면 한 사람의 희생으로 모두를 살려야 하나. 아무도 나서지 않는데 굳이 자기가 나서서 총대를 멜 필요가 있을까?

 

  두 사람을 인질로 밀고한 사람은, 자기가 응원하는 축구팀을 위해 상대팀의 주력 선수였던 둘을 신고한다. 같은 프랑스 사람끼리! 단지 자기 팀을 이긴 상대팀 선수라는 이유로!

 

  여러 사람의 선택이 맞물려지면서 소년의 아버지가 왜 어릿광대 복장을 하고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려고 했는지 알게 된다. 그리고 그 뜻을 이어받아 성인이 된 소년이 광대 복장을 하고 남긴 편지를 읽을 때면, 눈가가 촉촉해진다.

 

  누구는 죄책감을 느끼고 그 빚을 갚으려고 평생을 바치고, 다른 누군가는 자신의 평안을 위해 모든 것을 외면하고 회피한다. 인간이란 얼마나 이기적이면서 동시에 이타적인 걸까? 그리고 얼마나 불합리하면서 이성적인 걸까? 모순적인 인간이 만들어낸 전쟁은 또 얼마나 잔인하고 비극적인 걸까? 그러면서 곳곳에 처절할 정도로 아픈 희극이 숨어있기도 하다.

 

  그리고 그 모든 것들을 극복하면서 서로에게 남은 상처를 보듬어주는 것 역시 인간이었다.

 

  그러기에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이다. 이건 집착하자는 것이 아니다. 거짓을 제거하고 진실을 남기면서, 기억해야 하는 것이다. 인간에 대한 신뢰를 잃으면 상처는 나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 진실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희망을 가질 수 있겠는가?

  또한 과거에 대한 기억을 잊어버린다면 어떻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겠는가? - p.10~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