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류 연애 블루스
한상운 지음 / 네오픽션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 - 한상운

 

 

 

 

 

 

  한 청년이 있다. 이름은 ‘성욱’. 사법고시를 준비했으나 몇 번의 낙방 끝에 꿈을 접고, 그냥 그런 작은 출판사에서 일하고 있다. 그에게는 대학 동창이자 7년 째 사귀고 있는 동갑내기 여자 친구 ‘인영’이 있다. 하지만 성욱은 인영에게 차인다. 어떻게 잡아볼 새도 없이. 잠시 고민하던 그는 그렇게 이별을 받아들인다. 그리고 바로 그 날, 그의 앞에 시선을 잡아끄는 아가씨 ‘수정’이 나타난다. 척 보기에도 돈과 배경이 있어 보이는 남자에게 강제로 끌려갈 뻔한 그녀를 구한 성욱은 영웅이라도 된 기분을 느낀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그 있어 보이는 남자는 사채업계에서 큰 손이라 불리는 방 회장의 아들이었고, 수정은 그 남자의 약점을 빌미로 돈을 요구하고 있었다. 엉겁결에 수정과 한패로 몰린 성욱. 거기다 해결사로 유명한 ‘일도’가 사건에 끼어들어 두 사람을 쫓으면서, 일은 점점 더 꼬여가기만 한다.

 

  유쾌한 글이었다. 얼떨결에 폭력배에게 쫓기게 된 한 청년의 고군분투기를 그리고 있다. 그런데 그냥 고생만 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일을 겪으면서 전과 달리 삶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며 성숙된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도 보여준다. 그리고 우연히 만난 여인과의 운명 같은 이끌림, 마약과 살인으로 점철된 조직의 비정함, 복수 등이 양념처럼 들어있었다. 그래서 첫 장을 펼치고 나서 마지막 장까지 눈을 다른 곳으로 돌릴 수가 없었다.

 

  쫓기는 성욱과 쫓는 일도의 거리가 좁혀지면 ‘어떡하나’하고 조바심을 냈고, 거리가 멀어지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리고 수정의 비밀과 거짓말이 하나둘 밝혀질 때마다, 혹시 뭔가 잘못되는 건 아닐까 걱정하기도 했다. 어떤 부분에서는 호구 같은 짓만 골라하는 성욱에게 ‘이 멍청아!’라고 화를 내기도 하고, 일도가 진상을 알아차리고 상욱을 도와주길 바라기도 했다.

 

  그런데 수정이 예쁘지 않았다면, 상욱이 그렇게 목숨 걸고 도와주려고 나섰을까? 그런 생각을 하니 갑자기 눈물이 앞을 가린다. 역시 여자는 예쁘고 볼 일인가보다.

 

  책을 읽다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처음에 성욱에 대한 묘사에서 받은 인상은 30대 초반에서 중반이었다. 왜냐하면 몇 번 사법고시를 낙방했고, 출판사에서 몇 년 근무했다고 나왔기 때문이다. 한두 번을 몇 번이라고 하지는 않는다. 적어도 3번은 되어야 몇 번이라는 말을 쓰니까, 그런 걸 감안해서 성욱의 나이를 그렇게 보았다.

 

  그런데 인영과 7년을 사귀었단다. 확실히 언제부터 사귀었는지 나오지는 않지만, 대학 시절인 것 같다. 인영은 대학을 다닐 때 사법고시를 합격했다고 나온다. 인영이 합격한 다음에 사귀자고 했을 것 같지는 않으니까, 그 전부터 사귀었다고 생각하면……. 음, 나이대가 맞지 않는다. 3학년 때부터 사귀었다고 해도, 두 사람의 나이는 30이 되지 않는다.

 

  30살도 되기 전에, 열정도 없고 꿈도 없고 의욕도 없고 미래에 대한 계획도 없는 남자라니……. 허황된 꿈을 가지고 늙어가는 것도 문제지만, 모든 것을 너무 일찍 포기하는 남자라면 차일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일도가 해결사 노릇을 하기 2년 전까지 경찰이었다고 나온다. 휴직계를 내고 잠시 다른 일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해가 가지 않는다. 2년 전까지 경찰이던 사람을 어떻게 믿고 해결사 일을 맡기는 거지? 아무도 모른다고 나오는데, 진짜 모를 수 있나? 그냥 사무실에서 서류만 보던 사람이 아니라, 현장에서 뛴 것 같은데? 좀 이상했다.

 

  수정과 성욱의 관계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비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