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차이를 만드는 독서법, 본깨적
박상배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 - 박상배



  지금까지 독서법에 대한 책을 읽어본 적이 없다. 그냥 내가 좋아하는 취향의 책이나 누군가 추천해주는 책을 읽어왔다. 그러다가 몇 년 전부터는 뭘 읽었는지 정리하기 위해 감상문을 남기고 있다. 책 목록 정리도 되고 어떤 내용이었는지 다시 기억하기도 편하고, 다만 리뷰를 쓰는 게 좀 어렵긴 하지만 나름 만족하고 있었다.


  그런데 얼마 전에 둘째 조카가 푸는 대입 논술 문제를 보다가 충격을 먹었다. 나름 책을 많이 읽고 많은 생각을 하면서 리뷰를 쓴다고 믿고 있었는데, 그 문제를 제대로 풀어내지 못했다. 과연 난 지금까지 뭘 읽은 걸까? 물론 시어를 하나로만 정의하는 국어 교육에 무리수가 있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좀 충격이었다. 논술을 배우지 못한 세대의 비애라고 해야 할까?


  그러다가 이 책의 소개 글을 읽게 되었다. 독서 컨설턴트라는 저자의 직업에 호기심을 느꼈다. 또한 책에서 본 것을 깨닫고 삶에 적용하는 본깨적 독서법이 뭔지 궁금했다. 어쩌면 난 읽기만 하고 거기서 깨달은 것을 적용하지 못하는 게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이 책은 우선 1장에서 책을 읽으면서 삶이 바뀌는 경험을 했던 예를 보여주고 있다. 저자의 경험담과 그가 존경하거나 같이 독서를 했던 많은 다양한 사람들의 사례를 들어서 얘기하고 있다. 마치 간증집같은 느낌이 들은 것은 왜인지 모르겠다.


  2장에서는 어떻게 책을 읽으면 좋은지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예를 들면,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정독을 하는 것도 좋지만, 시간이 없을 경우에는 목차를 보면서 자기에게 필요한 부분만 골라 있는 것도 괜찮다고 알려준다. 또한 저자의 관점에서 책을 읽으라고 조언한다. 비판적 사고를 하기 위해 책을 읽으면서 비판을 하는 것도 좋지만, 저자가 무슨 얘기를 하려고 했는지 제대로 읽고 핵심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그의 관점에서 독서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또한 에빙하우스의 망각곡선을 예로 들면서, 1일1주2주4주 재독법을 주장한다.




  그리고 책읽기의 임계점에 대해서 얘기한다. 책을 무조건 많이 읽는다고 깨닫는 것이 아니라고 저자는 말한다. 그는 최소한 300권은 읽어야한다고 덧붙인다.


  3장에서 저자는 책을 활용하면서 읽는 법을 보여준다. 우선 책을 읽기전후 체크 리스트를 만들어서 활용하는 방법은 마음에 들었다. 그러면 어떤 책을 먼저 읽어야 하는지 우선순위를 만들면 우왕좌왕하지 않고 계획적으로 독서를 할 수 있다는 것이 괜찮았다. 또한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 중간 중간에 노트에 정리를 해가면서 읽는다는 점은 좋았다. 마음에 드는 글귀를 적어놓고, 나중에 어떤 내용이었는지 기억하기도 편하고.


  그런데 책의 여백에다가 메모를 하거나 밑줄을 그으면 좋다는 저자의 의견은 내 독서법하고 완전히 다른 것이어서 ‘이건 좀…….’하고 망설이게 되었다. 책이 수험서도 아니고, 왜 색색으로 밑줄을 긋고 여백에 느낀 것이나 메모를 적으라는 것인지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그러다가 책의 후반에 저자가 추천하는 책 목록을 읽고, 조금은 이해할 수 있었다. 거기에 적힌 목록에는 문학 작품이 들어있지 않았다. 거의 실용서 위주였다. 그런 류의 책은 읽으면서 적용할 것과 덧붙일 것들이 수시로 생각나니까 가능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4장에서 저자는 북바인더라는 개념을 설명한다. 위에서 적은 독서전후 체크 리스트를 비슷한 분야끼리 묶어놓은 것이다. 저렇게 모아놓으면 나중에 분야별로 찾아보기 편할 것 같다. 꽤 좋은 생각이었다.



  책은 전반적으로 꽤 좋다는 느낌이었다. 독서를 계획적으로 하는 방법과 단순히 책을 그냥 읽고 끝내는 것이 아니라 느낀 점까지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정리하는 법도 보여주고 있었다.


  하지만 역시 책에 밑줄을 긋고 여백에 메모를 하라는 방법은 받아들일 수 없을 것 같다. 교과서나 문제집이 아닌 이상, 그 외의 책에 뭔가 표시를 한다는 것은 나에겐 엄청난 죄악처럼 느껴진다. 책 귀퉁이를 접는 것도 얼마나 마음이 아픈데…….


  문득 예전에 어쩐 분이 자기는 똑같은 책을 두 권 구입한다고 했던 말이 떠올랐다. 한권은 독서용, 다른 한 권은 보관용. 그 때는 왜 그러나 싶었는데, 갑자기 그 분의 마음이 조금은 이해가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