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기와 초콜릿 전쟁 - 초콜릿 값 내리기 7일 대작전, 개정판 더불어 사는 지구 20
미셸 멀더 글, 김루시아 옮김 / 초록개구리 / 2011년 4월
평점 :
절판


  원제 - Maggie and the Chocolate War

  부제 - 초콜릿 값 내리기 7일 대작전

  작가 - 미셸 멀더

 

 

  2차 대전이 끝난 1947년 캐나다. 아직 전쟁의 후유증이 가시지 않아, 거의 모든 물건이 귀하기만 하다. 거기다 계속해서 물가는 인상만 하지, 내려갈 줄을 모른다. 가게를 하는 아버지를 둔 매기네 집도 식량을 아끼려고 하루에 두 끼만 먹고, 커튼으로 옷을 만들어 입는 형편이다. 그러던 중, 매기는 가장 친한 친구인 조세핀의 생일 선물을 사려고 아빠 가게에서 배달 일을 시작한다. 형제가 많아서 언제나 나누어먹는 게 익숙한 그녀만을 위한 초콜릿을 사기로 생각한 것.

 

  그런데 정부에서 5센트 하던 초콜릿 가격을 8센트로 올리기로 결정하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한다. 가격이 올라가면 생일선물을 살 수가 없게 되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항의를 하기로 결심한다. 피켓을 만들어 구호를 외치고, 가게 앞에서 8센트에 초콜릿을 사지 말자고 불매운동을 벌이기로 한다. 매기 아버지가 하는 가게도 시위운동의 목표가 되면서, 조세핀과 매기의 사이가 어색해진다. 급기야 아이들은 의회에 쳐들어가기로 결정한다.

 

  이 책은 실화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재구성한 것이다. 책 표지는 물론이고 안쪽은 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아이들의 사진으로 가득하다. ‘우리는 5센트 초콜릿을 원해요.’, ‘8센트 초콜릿을 사지 마세요.’, ‘이 나라가 원하는 것은 5센트짜리 초콜릿.’ 등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아이들은 모두 환하게 미소를 지으면서, 자기들이 하는 일을 자랑스러워하는 표정이다.

 

  정부의 정책에 반대해서 자기들의 의견을 주장하려고 피켓 시위를 하는 꼬마들이라니. 그것도 어른들이 시켜서가 아니라, 자기들이 자발적으로!

 

  그 시위는 불손한 무리들이 아이들을 이용한다는 신문 기사를 접한 어른들의 제지로 일주일 만에 막을 내렸다고 한다. 하지만 많은 어른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한다. 아이들은 무슨 시위냐고 공부하라고 꾸지람을 하지 않고, 그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격려하기도 했다고 한다.

 

  물론 그렇다고 정부에서 초콜릿 가격을 내리지는 않은 것 같다. 다만 몇몇 가게들이 재고품은 5센트에 팔거나 어른들에게서 기금을 모아 부족한 3센트를 채웠다고 간략하게 나와 있다.

 

  비록 아이들이 의회에 쳐들어가서 초콜릿 가격 인상 반대 구호를 외치는 다소 과격(?)한 방법을 사용하긴 했지만, 자기들의 의견을 정확하게 표현했다. 그리고 어른들은 그 말을 경청했다. 나이, 성별, 그리고 피부색 등등으로 상대를 무시하지 않았다. 그리고 나름 차선책을 강구하려고 노력을 했다.

 

  게다가 아이들끼리도 의견 충돌이 일어난다. 친구들이 시위하는 곳은 바로 자기 집 가게 앞. 매기는 가게가 잘 안되어 슬퍼할 부모님을 생각하면 불안하기만 하다. 하지만 그녀 역시 초콜릿 가격은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가게 일을 돕는 것이 자기들을 배신하는 행위라 생각하는 다른 친구들, 특히 조세핀의 오해도 풀어야 한다. 아이들은 고민을 하고 화도 내보지만, 결국에는 대화와 서로에 대한 배려로 극복해나간다.

 

  의견을 정확히 말하고, 그것을 무시하지 않고 귀담아 듣고 해결책을 찾아보려고 노력하는 것. 이게 바로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 단순히 책에서 인권이 어쩌고 국민의 기본권이 저렇고 시험 대비용으로 줄줄 외우는 게 아니라, 실생활에서 자연스럽게 몸에 배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캐나다의 아이들이 부러웠다. 비록 생활은 궁핍하지만, 자기들의 의견을 들어주고 존중해주는 분위기가 참으로 좋아보였다.

 

  만약 우리나라에서 저런 일이 일어나면 어땠을까? 나부터 고등학생인 둘째 조카 녀석은 공부하라고 윽박지르고, 열 살인 막내 조카는 쪼그만 게 뭘 아냐고 책이나 읽으라고 하지 않을까? 반성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