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Agatha Christie's Poirot, Series 11 (아가사 크리스티 : 명탐정 포와로 시리즈 11)(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Acorn Media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제 - Agatha Christie's Poirot, 2008

  출연 – 데이빗 서쳇휴 프레이저

 

 

 

  벌써 포와로 시즌 11이다천천히 아껴봐야 하는데보다 보면 나도 모르게 쭉쭉 진도를 나가고 있다진정하자이번 시즌에도 역시 네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다어쩐지 포와로가 감탄사나 간단한 문장을 프랑스어로 하는 빈도가 늘어난 것 같은 기분이 든다또한포와로가 대화를 하는데 포와로가라고 자주 말한다. ‘포와로가 소개하겠습니다.’라거나 포와로가 하겠습니다처럼 말이다어쩐지 어린아이가 자기 이름을 넣어서 ㅇㅇ는요~’하는 게 떠올라서웃음이 나왔다.

 

 

  Mrs McGinty's Dead은 소설 맥긴티 부인의 죽음 Mrs. McGinty's Dead, 1952’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마을에서 파출부로 일하던 여인이 살해당한다모든 증거가 가리키는 사람은 그녀의 집에서 하숙하던 청년 벤틀리’. 그러나 그를 체포하고 사형선고까지 받아낸 총경은 뭔가 미심쩍다증거만 보면 벤틀리가 범인이지만총경의 오랜 감으로는 어쩐지 그는 범인이 아닌 것 같다그는 포와로를 찾아와 사건을 재조사해달라고 부탁한다포와로는 이 사건이 오래전에 영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살인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

 

  과거를 묻지 말라는 노래가 있다그리고 연좌제는 금지한다는 법조항이 있다이번 에피소드는 부모의 죄가 자식에게 이어지느냐 아니냐에 대한 문제를 다루고 있었다.

 

 

  Cat Among the Pigeons는 장편 비둘기 속의 고양이 Cat Among the Pigeons, 1959’가 원작이다한 명문 사립 여학교에서 선생이 살해되는 일이 벌어지고도난 사건과 함께 유학 와있던 어느 나라의 공주가 사라진다마침 학교 행사에 참석해있던 포와로는 교장의 부탁으로 사건을 수사하는데…….

 

  후반부에 등장하는 원작과 달리이번에는 처음부터 포와로가 등장한다그 때문에 포와로의 인맥 범위가 상당히 넓게 변했다처음에는 단순히 탐정을 찾아서 의뢰한 사건이 많았는데갈수록 지인의 소개나 지인의 부탁으로 사건을 의뢰하는 내용의 빈도가 늘어났다역시 인맥이 중요하다그나저나 원작에 있던수많은 여학생에게 둘러싸인 포와로의 모습이 없어서 아쉬웠다.

 

 

  『Third Girl는 소설 세 번째 여자 Third Girl, 1966’를 영상화했다어쩌면 살인을 저질렀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는 노마가 올리버 부인의 소개로 포와로를 찾아온다하지만 그가 너무 늙었다며 돌아가는데이 발언으로 포와로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는다그래서 도대체 그녀가 누구인지왜 그런 말을 하는지 알아보기로 한다그는 올리버 부인과 함께 사건으로 뛰어드는데…….

 

열 손가락 안에 드는 악질적인 범죄자가 등장한다생각하면 할수록 나쁜 놈이다하긴 이것저것 배려하고 너무 심하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은 없겠지사람을 너무 믿는 것도 좋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Appointment with Death는 장편 죽음과의 약속 Appointment with Devil, 1938’을 드라마화했다여행하던 포와로는 한 가족과 우연히 동선이 겹치게 된다경제권을 틀어쥐고 권위주의적이며 어릴 때부터 폭력으로 아이들을 길들인 어머니 보인튼’ 부인어머니를 증오하면서 반항 한 번 제대로 못 하는 자식들그리고 사막의 유물 발굴에만 집중하는 새아버지그러던 어느 날보인튼 부인이 살해당한다사막이 한눈에 보이는탁 트인 곳에서포와로는 사건을 조사하는데…….

 

  범인의 수법은 원작과 비슷한데동기가 달라졌다원작의 동기보다 드라마의 동기가 더 절절하고 마음이 아팠다하지만그렇게 지키고 싶었던 사람 앞에서 그런 행동을 하면트라우마가 남을 거라는 생각은 안 들었을까이미 폭력에 물든 어린 시절 때문에 고통받는 사람에게 또 다른 충격과 공포를 주게 된 건데사실 이번 이야기의 희생자는 더 일찍 죽었어야 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다시 한번 주문을 외워보자천천히아껴보자얼마 안 남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