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제 - SPACE SWEEPERS, 2020

  감독 조성희

  출연 송중기김태리진선규유해진박예린리차드 아미티지오지율

 

 

 

 

 

  2092지구는 식물이 사라진인간이 살 수 없는 곳이 되어갔다. ‘우주 개발기업 UTS’는 위성 궤도에 소수의 선택받은 사람만이 살 수 있는 새로운 터전을 만들었다그 외의 사람들은 지구에서 비참하게 살아가거나운이 좋은 사람은 우주선을 이끌고 우주 폐기물을 치워서 생계를 유지했다그러던 어느 날테러 단체가 어린아이 모습을 한 대량파괴 무기인 도로시를 탈취했다는 소식이 들린다우주 폐기물을 뒤지던 승리호’ 선원들은 그 안에서 한 여자아이를 발견한다그들은 그 아이가 도로시라 확신하며돈을 벌 궁리를 하는데…….

 

  결론부터 말하면영화는 재미있었다머리 굴릴 필요도 없었고주제가 명확했으며 결론도 해피엔딩이었다또한개그적인 요소가 거부감을 주지도 않았고흐름 역시 자연스러웠으며한국 영화의 특징인 신파도 그리 적당한 수준으로 들어가 있었다그냥 아무 생각 없이 볼 수 있는그런 작품이었다무서운 걸 못 봐서 스위트 홈이나 킹덤을 보지 못하는 막내 조카도 이건 웃으면서 볼 수 있었다.

 

  다만 아쉬운 게 있다면악역의 설정이었다그가 왜 도로시를 죽이려고 하는지거기가 잘 이해가 가지 않았다여기서부터는 스포일러라고 해야 할까?

 

 

 

** 스포일러 경고**

 

 

 

** 스포일러가 싫으시면 아래로 쭈욱 내려가시오! **

 

 

 

 

  '도로시(꽃님이)’는 파괴 살상 무기가 아니라자연을 회복시키는 힘을 가진 아이였다그렇다고 정령이나 초자연적인 능력이 있는 게 아니라나노봇의 힘으로 그렇게 되었다고 한다자세한 건 설명하기 어려우니다른 사람의 리뷰나 정리글을 찾아보길 바란다하여간 악당이라 할 수 있는 UTS의 회장 설리반은 예전에 지구에서 받은 안 좋은 기억 때문에지구를 멸망시키기로 한다그래서 자연회복 능력이 있는 도로시를 이용해 UTS가 주도한 화성을 밀림으로 만들고그 아이를 제거하기로 한다테러 단체는 도로시의 능력을 알아차리고 그 아이를 지구로 데려가려고 탈취했고 말이다.

 

  아여기서 뭐라고 해야 할까…… 악당이 지구를 멸망시키려는 이유는 그러려니 하면서 넘어가겠는데왜 도로시를 죽여야 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그가 만든 인간 거주지가 앞으로 잘 운영된다는 보장도 없고또 인구수가 늘어나면 다른 곳에 또 거주지를 만들어야 하는데황금알을 낳는 오리를 그냥 폐기하다니내가 갖지 못하느니 부숴버리겠다는 마인드일까 생각했는데도로시는 이미 설리반의 손에 있었다그런데 굳이 그런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서 죽여야 하는 이유는 뭘까?

 

  악당의 행동에 개연성을 찾는 건 어떻게 보면 불필요한 걸지도 모른다미친놈의 머릿속은 정상인의 사고방식으로는 알 수 없으니 말이다하지만 악당의 매력이 반감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그래서 악당의 등장이 기다려지거나선원들과의 대결이 그리 조마조마하지 않았다손에 땀도 하나도 안 났고다리를 떨거나 어떡해!’라는 말도 안 나왔다그리고 권력가들이 왜 언론 통제를 하려는지 깨달았다막강한 자본과 군대까지 가진 설리반이었는데……그가 언론까지 갖고 있었다면결말은 달라졌겠지…….

 

  그나저나 지구에서는 마약조직의 보스를 하던 사람이 4년 만에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바뀌다니놀랄 일이다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라는데여기서는 그게 아닌 모양이다.

 

  디스토피아적인 세계관에서 희망을 찾을 수 있다는 기대를 보여준아이 하나를 키우는 데는 마을 전체가 필요하다는 말이 떠오른 영화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