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 (2disc)
요한 렌크 감독, 제어드 해리스 외 출연 / 워너브라더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제 – Chernobyl, 2019

  감독 – 조핸 렌크

  각본 크레이그 매진

  출연 – 자레드 해리스에밀리 왓슨스텔란 스카스가드

 

 

 

 

 

  1986년 4월 26소비에트 연방 우크라니아의 체르노빌에 있는 원자력발전소에서 폭발사건이 일어난다처음에는 별거 아닌 작은 사고로 금방 수습될 수 있다고 믿었다하지만 뒤이은 조사로 그 사태의 심각성이 알려진다결국정부는 발전소 주변 30km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다 대피시키고 출입을 봉쇄하기에 이르렀다그리고 그 땅은 아직도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역이 되어버렸다또한인근 주민들과 이후 출생하는 아이들은 심각한 방사성 물질 노출의 후유증을 앓고 있다.

 

  이 드라마는 왜 폭발이 일어났는지초기 대응은 어떠했는지그리고 이후 진압 조치는 어땠는지 담담하게 보여주고 있었다사실 드라마라기보다는 다큐멘터리가 아닐까 싶은 분위기였다.

 

  거의 35년 전에 일어난 일이라그 결과가 어떠한지 이미 알고 있는 상태에서 드라마를 보았다그 때문에 사람들이 발전소 폭발로 일어난 빛을 아름답다고 구경하는 장면에서는 한숨을 내쉬었고사건의 범위를 축소 은폐하려는 관련자의 태도에서는 화가 났다아무것도 모르고 평화롭게 지내는 인근 마을의 사람들과 심각한 발전소의 상황그리고 그걸 숨기려는 사람들의 모습이 대비되면서 보는 내내 화가 나고 슬프고 그랬다다큐멘터리아니 드라마는 상당히 심각하고 우울했다원래 이런 장르는 좋아하지 않는데어째서인지 눈을 뗄 수가 없었다그리고 다 보고 나서는 사람들에게 꼭 보라고 영업해야 한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몇 년 전에 체르노빌 다이어리 Chernobyl Diaries, 2012’라는 영화를 보았다체르노빌에 관광 목적으로 몰래 숨어들어 간 사람들의 눈과 입을 통해사건이 얼마나 심각했고 아직도 황폐해진 그 지역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그리고 스포일러가 될까 봐 자세히 말하지 않겠지만방사성 물질의 노출이 생명체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도 다루고 있었다내용이나 여러 가지 부분에서 그리 높은 점수를 주지 않은 영화지만사용된 기본 설정은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그리고 이 드라마는 훨씬 더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상상이나 억측 또는 추측이 그리 많이 들어가지 않은거의 사실만 다루었기 때문일 것이다그건 공포영화보다 더 잔인했고 끔찍했으며 무서웠다모든 것을 다 알고 처리할 수 있으며 통제할 수 있다는 인간의 오만과 자신이 다루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지 못하면서 사용하는 무지가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정부에 의한 정보 조작이나 여론의 통제가 얼마나 위험한지 또다시 깨달았다우리는 이미 그런 일을 여러 번 겪어봤기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있다예전에는 그나마 정부에 의해 이루어졌지만요즘은 개인이나 사기업에 의해서도 그런 일이 일어난다그래서 아는 것이 힘이라고 조상님들이 말씀하셨나 보다모르는 게 약이라는 말도 있지만여기서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체르노빌 인근 주민들이 왜 방사성 물질에 노출되었는데그게 위험하다는 사실을 몰랐기 때문이다알아야 한다그러려면 관심을 가져야 한다무관심한 것이 쿨하거나 시크한 것은 아니다관심을 두고 알아야 한다어쩌면 그게 앞으로 살아남는 방법일지도 모르겠다.

 

  드라마에서 박사의 말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What is the cost of lies?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그러면 그 대가를 치르는 건 누구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