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에서
스티븐 킹 지음, 진서희 옮김 / 황금가지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제 - Elevation, 2018

  작가 - 스티븐 킹




  어느 날부턴가 ‘스콧’에게는 이상한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 매일 일정하게 몸무게가 줄어들고 있지만 겉으로는 아무런 변화도 없고, 옷을 입건 아령을 들건 무게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 그런 기이한 일이었다. 은퇴한 의사 ‘밥’에게 상담을 해봤지만, 뾰족한 수가 없었다. 결국 스콧은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로 한다. 대신 그는 동성 커플이라는 이유로 마을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옆집과 관계 개선을 시도하는데…….


  ‘스티븐 킹의 작품에서 전에 없던 상냥함’이라는 문구가 띠지에 적혀있다. 그걸 보고 처음 든 생각은, 그게 말이 되냐는 의문이었다. 어쩌면 일반적인 상냥함과는 다른, 그런 상냥함을 말하는 게 아닐까하는 추측도 해보았다.


  그런데 책을 다 읽고 나니, 진짜 상냥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물론 그 뒷면에는 잔혹하고 끔찍한 상황이 숨어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분위기는 따뜻하고 긍정적이고 상냥했다. 어떻게 스티븐 킹의 책에서 이런 느낌을 받을 수 있는지 의아할 정도였다.

어쩌면 스콧이 자신의 상황을 받아들이고, 그 상태에서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려고 했기에 그런 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가 사는 ‘캐슬록’은 스티븐 킹의 작품 세계에서 중심이 되는 동네로, 온갖 사악한 존재들이 들끓고 기이한 일들이 벌어지는 곳이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여기에 또 다른 특징이 붙었는데, 동성 커플을 꺼린다는 점이었다. 마을 주민들은 ‘드러내지만 않으면 괜찮은데, 그걸 밝히면 문제가 된다.’라는, 어디서 많이 들어본 말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스콧은 달랐다. 그게 뭐가 문제냐는 태도로, 마을 사람들의 태도에 상처받은 옆집 커플을 위로하려고 했다. 스콧은 밥과 함께 그들의 식당에 가기도 하고, 동네 마라톤에 함께 참가하여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마침내 옆집 커플과 닥터 밥 부부에게 자신의 비밀을 공개할 정도로 사이가 좋아진다. 그 과정은 무척이나 훈훈하고 따뜻했다. 그리고 스콧이 최후의 결단을 내리고 그걸 실행에 옮기는 과정 역시 무척이나 긍정적인 에너지가 뿜어져 나왔다. 물론 그의 마지막 여정을 생각하면 무척이나 끔찍하고 두려울 것 같지만, 스콧은 특유의 긍정적 마인드로 헤쳐 나간다. 그의 친구들 역시 슬프지만, 그의 선택을 존중하고 행복을 빌어준다.


  그런 전반적인 분위기가, 지금까지 스티븐 킹의 작품에서 느꼈던 오싹함이나 공포를 묻어버리기에 충분했다. 그러니까 그의 작품에서 시련을 겪고 살아남은 생존자들은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 책의 인물들은 그런 여지가 하나도 없었다. 그들에게는 순간 순간이 슬프지만 의미 있고 행복한 기억으로 남았기 때문이다.


  스티븐 킹은 매번 두툼한 분량으로 사람들에게 뿌리 깊은 공포와 그걸 이겨내려고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만 들려줬다. 그런데 이번에는 얇은 분량으로 혐오를 이겨내는 과정의 공포 대신, 이해와 사랑에 대한 작품을 내놓았다. 나이가 있으셔서 그런가……. 뜻하지 않게,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이야기였다.


  책의 뒤표지에 ‘경장편소설’이라는 말이 눈에 띄었다. 학교에서 소설의 길이로 분류할 때, ‘단편’과 ‘중편’ 그리고 ‘장편’과 ‘대하소설’로 배운 기억이 있다. 중편과 장편의 중간 단계라고 하는데, 이건 뭘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