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초
T. M. 로건 지음, 천화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제 - 29 SECONDS, 2018

  작가 - T. M. 로건

 

 

 

 

 

  시간강사인 세라는 일생일대의 위기 상황에 부닥쳐있다남편은 자아를 찾겠다며 다른 여자와 살고 있고, ‘해리와 그레이스’ 두 아이를 기르는 것은 그녀의 몫이었다또한얼마 남지 않은 전임강사 심사는 그녀의 신경을 곤두서게 했다하지만 그 무엇보다 그녀를 미치게 하는 것은그녀의 상사인 앨런 러브록’ 교수의 갑질이었다평가를 좋게 해주겠다는 핑계로그는 계속해서 추근대고 성희롱을 일삼았다급기야 그는 세라를 호텔로 끌고 가려고까지 하고그녀가 다 해놓은 프로젝트 성과를 가로채기까지 한다하지만 세라는 그를 섣불리 고소할 수 없었다러브록은 학계는 물론이고 방송국에까지 영향력과 인맥이 뻗어있는전국적으로 유명한 교수이기 때문이다잘못하면 그녀만 매장당할 수 있었다그러던 어느 날세라는 납치를 당할뻔한 한 소녀를 구해준다소녀의 아버지인 볼코프는 감사의 표시로그녀가 원하는 사람을 하나 제거해주겠노라 제안하는데…….

 

  책을 읽으면서몇 번을 덮었다 펴길 반복했다개 같은아니 개만도 못한 러브록의 추근거림을 차마 계속 볼 수 없었고갈수록 악화하는 세라의 상황에 마음이 아팠기 때문이다그런데 후배나 제자에게 성희롱에 갑질을 일삼는 놈의 이름이 러브록이라니내가 아는 사랑이랑 개념이 다르거나이 세상의 사랑이 다 죽어버렸나 보다이름부터 마음에 안 드는 놈이다저 교수라는 XX.

 

  볼코프의 제안에 세라가 갈등하는 데왜 그러는지 이해가 가지 않았다나 같으면 신이 나서 러브록 이름을 곧장 댔을 텐데그녀는 며칠을 고민한다내가 너무 비양심적이고 비인간적인 걸까아니면 뒷생각 안 하고 마구 저지르고 보는 타입이라서 그런 걸까하여간 세라가 갈등하는 가운데 러브록의 갑질 횡포의 성희롱은 도를 넘어서고그걸 읽는 나는 속이 부글부글 끓었다.

 

  몇 년 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Me Too movement’이 세차게 일어나고 있다다시 한번 말하지만운동이라고 해서 스포츠를 뜻하는 운동이 아니다그래서 요즘은 ‘The #MeToo Campaign’으로 표기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하여간 저 폭로 중에는 회사에서 일어나는 성폭력이나 성희롱에 관한 폭로도 꽤 많았다하지만 그래서 어떻게 되었는지 결과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어떤 사람은 처벌을 받기도 하고또 어떤 사람은 시간이 너무 흘러서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기도 했다또 어떤 사람은 자신을 고발한 피해자를 고소하기도 했다한국의 명예훼손에는 사실을 말해도 처벌을 받는이해할 수 없는 규정이 있다.

 

  이 책에서도 러브록을 고소하려고 했던 피해자가 있었다. ‘질리언 아널드라는 사람인데러브록에게 도리어 역습을 당했다그는 대학의 학장과 인사과를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는 권력을 가졌기에그녀는 그들에 의해 성격이상자에 꽃뱀으로 몰려서 학계를 완전히 떠나야 했다그걸 알기에 세라는 러브록의 행동을 외부에 알릴 수가 없었다두 아이를 길러야 하고학계에서 쫓겨나기에는 지금까지 쌓아온 경력이 아깝기 때문이다거기다 동료들은 뻔히 알면서도 그녀를 위해 나서주지 않았다세라가 승진에서 떨어지면그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그렇게 싫으면 싫다고 말하고사표를 내면 되지 않아?’라고 물을 수도 있다책에서 세라는 계속해서 거절 의사를 밝히지만러브록은 그게 튕기는 것으로 생각하며 그게 매력이라 더 좋아한다진짜 왜 여자가 싫다고 말하는 게 좋아함의 다른 표현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도대체 사람을 대하는 자세특히 이성을 대하는 태도를 어디서 배웠는지 모르겠다사표에 관한 내용은 위에서 언급했으니 또 얘기하지는 않겠다.

 

  심장이 쫄깃해지는 긴장감 때문인지 아니면 러브록의 횡포에 부글부글 끓어서인지페이지를 마구 넘기기 힘들었다그런데 그러면서도 손에서 놓기가 어려웠다어떤 비참함이 세라를 기다릴지 보기는 싫은데또 어떻게 갚아줄지가 기대가 되는 그런 책이었다.

 

  아진짜 러브록 같은 새끼는 이 세상에서 싹 사라져버렸으면 한다. ‘데스노트나 요정 지니가 있는 램프가 절실하게 필요한 세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