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Agatha Christie's Marple: Series 1 (아가사 크러스티 미스 마플: 시리즈 1) (지역코드1)(한글무자막)(4DVD) (2005)
Acorn Media / 200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제 - Agatha Christie's Marple, 2004

  감독 - Andy Wilson/Charlie Palmer

  출연 – Geraldine McEwan

 

 

 

 

  ‘아가사 크리스티가 만들어낸 탐정 중에 대표적인 인물이 두 사람 있다바로 포와로와 미스 마플이다포와로는 벨기에 경찰 출신으로 전쟁 때문에 영국으로 건너와 런던의 아파트에서 살며 탐정을 직업으로 하고 있다그와 반대로 미스 마플은 세인트 메리미드라는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살면서 주변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해결하고 있다등장할 때부터 유명 작가인 조카가 있고하얗게 센 머리를 하고 있었다그러니까 60대 후반은 확실히 넘었을 것이다.

 

  영국은 뛰어난 추리 작가를 가진 덕분에그녀가 만든 두 탐정이 등장하는 소설들로 드라마를 여러 편 만들었다이 시리즈는 그중에서도미스 마플이 등장하는 소설들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어떤 영국 드라마는 한 시즌에 서너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고 편당 방영시간이 90분에 달하는 경우가 있다거의 영화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이 시리즈도 그런 유형이었다.

 

  첫 번째 에피소드인 The Body in the Library는 서재의 시체 The Body in the Library, 1942’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고싱턴 홀의 주인인 돌리와 미스 마플의 연합은 훌륭했고 그 효과는 어마어마했다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동물을 보며 힐링하는 남편과 형사를 뒤로하고직접 수사를 하겠다고 나선 두 사람의 적극적인 모습이 멋졌다.

 

  두 번째 이야기인 The Murder at the Vicarage는 목사관 살인사건 The Murder at the Vicarage, 1930’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결말 부분에서 보여준 사형 장면은 오싹했다원작에서는 없던 장면이었는데무척이나 극적이고 그 사람의 표정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았다원작에서 슬쩍 지나갔던 미스 마플의 옛이야기가 참 애달프게 그려졌다.

 



  세 번째 작품인 4:50 from Paddington는 패딩턴발 4시 50분 4:50 from Paddington, 1957’을 영상화했다원작에서는 미스 마플을 도와줬던 루시가 누구를 선택하는지 밝히지 않았는데여기서는 결말을 보여줬다내가 보기에도 꽤 괜찮은 선택이었다다른 사람들은 다 그 노인네의 돈에 얽매여 벗어나지 못하고 누군가 자기를 구원해주고 돌봐주길 바라는데그 사람은 부유하지는 않지만 스스로 생각하고 살아가는 사람이었으니 말이다.

 

  마지막 편인 A Murder Is Announced는 예고 살인 A Murder is Announced, 1950을 다루고 있다여기서는 드라마 닥터 후에서 내 최애 캐릭터였던 닥터 도나가 등장해서 반가웠다목소리를 듣자마자 딱 알 수 있었다내가 좋아하는 이야기에 내 최애 캐릭터라니이런 멋진 일이!

 

  소설 원작이라고 하지만어떤 에피소드는 범인의 성별이라든지 등장인물의 관계 같은 것을 바꾼 경우가 있다소설의 배경이 되는 2차 세계 대전 전후의 시대를 보여주고 있지만어떤 부분에서는 현대적인 감각도 넣고 싶었던 모양이다크리스티가 집필했을 당시에는 별로 다루지 않았던 동성애에 관한 얘기도 넣고거의 모든 소설의 중심 동기인 과 사랑에 대해서는 더 구체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어떤 이야기에서는 서로를 파멸로 몰고 가는 사랑에 관해 얘기하기도 하고또 다른 작품에서는 평생 마음에 두고 잊지 못하는 사랑을 보여주기도 했다게다가 원작에서는 별로 드러나지 않았던 집착이라든지 소유욕 같은 것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거의 15년 전에 만들어진 드라마라몇몇 배우들은 지금보다 훨씬 앳된 모습으로 등장했다드라마를 보다가 저 배우 익숙한데저 얼굴에 주름을 좀 넣고…….’ 그런 생각에 검색하면 역시 그 사람이 맞았다.

 

  그나저나 전쟁 중에 식량 배급을 받을 정도로 다들 절약하는 가운데자신이 재배한 가장 큰 호박을 상자에 넣어 마음에 둔 사람에게 선물하는 장면은……하아진짜 달달했다.

 

  어릴 적에 미스 마플 이야기를 읽고는나중에 나이 들면 꼭 미스 마플 같은 사람이 돼야겠다고 마음먹은 적이 있었다그런데 그거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는 걸 매번 깨닫는다우선 난 뜨개질을 싫어하잖아안 될 거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