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윈 픽스 시즌 1 S.E
데이비드 린치 감독, 카일 맥라클렌 외 출연 / 파라마운트 / 2002년 11월
평점 :
품절


  원제 - Twin Peaks, 1990

  감독 - 데이비드 린치

  출연 - 카일 맥라클란, 마이클 온키언, 셰릴린 펜, 다나 애쉬브룩, 라라 플린 보일, 레이 와이즈, 조앤  첸.







  작은 마을 ‘트윈픽스’의 강가에서 비닐에 싸인 사체가 한 구 발견된다. 마을에서 제일 인기 있고 누구에게나 사랑받았던 ‘로라 팔머’의 시체였다. 그리고 그녀와 같이 백화점 향수 코너에서 파트타임으로 일하던 ‘로넷 폴라스키’가 피투성이가 되어 철길을 배회하다 발견된다. FBI에서 파견된 ‘데일 쿠퍼’는 작년에 근처에서 있던 사건과 연관이 있음을 알아낸다. 로라의 사건을 파헤치면서, 쿠퍼는 로라를 비롯해 마을 사람들에게 숨기고 싶은 비밀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그리고 그것이 로라를 벼랑으로 몰고 갔으리라 추측한다. 사건의 해결에 다가섰다고 생각한 순간, 쿠퍼는 뜻밖의 위기에 처하는데…….



  1990년대에 밤잠을 설레게 만들었던 외화 시리즈를 꼽자면, 아마 ‘트윈픽스 Twin Peaks, 1990’과 ‘X 파일 The X-Files, 1993’이 아닐까 싶다. 두 시리즈 다 범죄수사물을 가장한 미스터리 심리 호러물인데다, FBI라는 조직에 대한 이상한 망상을 품게 했다. 두 작품에서 나오는 FBI 요원은 다른 이들은 인정하지 않는 초자연적인 뭔가를 쫓고 있었다. ‘트윈픽스’의 쿠퍼는 꿈 해몽에 의지했고, ‘엑스파일’의 ‘멀더’는 유령이라든지 괴물, 외계인 등등에 열성적이었다.



  어릴 적에 본 트윈픽스는 등장하는 배우들이 너무 아름다워서, 인상적이었다. 물론 지금 다시 봐도 다 미모가 후덜덜했다. 주인공인 로라도 예뻤지만, 그녀의 친구인 ‘다나’라든지 ‘오드리’, 식당 주인인 ‘노마’와 종업원 ‘셀리’의 미모도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그들의 삶은 그리 평탄하지 않았다. 친구가 좋아하는 남자를 마음에 둔 다나라든지 마을을 떠나고 싶은 오드리, 첫사랑을 잊지 못하고 만남을 계속하는 노마, 그리고 의처증에다가 폭력적인 남편을 피해 ‘바비’와 사랑에 빠진 셀리까지, 그들의 사랑과 현실을 계속해서 엇갈리기만 했다. 제일 안타까운 건, 다나였다. 로라가 죽은 후, 로라와 비밀 연애 중이던 ‘제임스’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지만……. 예전에 텔레비전에서 볼 때도 그랬지만, 지금 봐도 제임스는 나쁜 XX였다.



  여기에 그들을 둘러싼 여러 남자들의 삶이 더해지면서, 이야기는 더 복잡해졌다. 로라와 다나 사이에서 방황하는 제임스, 겉으로는 로라의 공식적인 연인이지만 뒤로는 셀리와 연애하는 바비, 오로지 책임감 때문에 결혼해야했기에 아직도 첫사랑을 못 잊는 ‘빅 에드’, 겉으로는 건실한 사업가이지만 뒤로는 매춘업을 하는 ‘벤자민’, 자신의 환자였던 로라를 사랑하고 만 의사 등등.



  그들의 삶은 어떻게 보면 막장이고 또 달리 보면 무척이나 비극적이고 폭력적이었다. 도대체가 이 마을에서 불륜을 저지르지 않은 사람은 다섯 손가락 안에 들 정도였다. 거기에다 서로의 뒤통수를 치기위해 또 다른 사람과 손을 잡기도 하고, 이중삼중의 덫을 놓고 있었다. 이 마을에서 살아남으려면, 모든 것에 무관심하고 오직 자기 일에만 신경을 쓰거나, 모든 것을 의심하고 잔머리를 열심히 굴려야 할 것 같았다.



  아마 모든 등장인물의 관계도를 그리면 이리저리 화살표가 겹치는 것도 모자라 얽히고설켜서 뭐가 뭔지 알아보기 힘들 것 같다. 하아, 8편밖에 되지 않는 1시즌만으로도 이렇게 복잡한데, 20편이 넘는 2시즌은 얼마나 헷갈릴지 두렵기까지 하다. 그래도 어느 정도 나올 사람은 대충 나왔으니 괜찮지 않을까 싶다.



  어릴 적에 보았기에, 사건의 진행이라든지 범인이 누구인지 대략적으로는 기억이 났다. 그래서 어떤 장면에서는 ‘아, 그래서 저 사람이 그랬구나!’라고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고, 저런 내용이 있었는지 의아하기도 했다. 요즘 드라마와 비교해보면, 속도가 상당히 느렸다. 여백의 미가 뭔지 영상으로 보여준다고 해야 할까? 그 때문에 사람들의 표정이라든지 배경, 색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처음 나온 지 거의 30년이 다 되어가지만, 배우들이 입고 있는 옷에서만 지난 세월을 느낄 수 있었지 다른 면에서는 여전히 감각적인 드라마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