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물맴이다 - 새벽들 아저씨와 떠나는 물속 생물 관찰 여행, 2016년 미래창조과학부 선정 우수과학도서 새벽들 아저씨와 떠나는 관찰여행
손윤한 지음 / 지성사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제 - 새벽들 아저씨와 떠나는 물속 생물 관찰 여행

   저자 - 손윤한



 


 

  처음에 제목을 물뱀으로 읽고는, ‘우리나라에도 물뱀이 있구나.’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음, 자세히 보니 ‘물맴’이었다. 노안인가…….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었던 물속 생물들에 대한 관찰이라고 해서, 물고기에 대한 책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어쩌면 흔히 알고 있는 부레옥잠 같은 식물이나 소금쟁이 같은 곤충들이 부록처럼 곁들여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그런데 책을 받아들고 보니, 그게 아니었다. ‘수서 곤충’ 그러니까 물에 사는 곤충들에 대한 책이었다.

 

  ‘영서’와 ‘진욱’이 ‘새벽들 아저씨’와 함께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수서곤충들에 대해 알아가는 내용이었다. 논 위쪽에 있는 물웅덩이(둠벙), 계곡, 하천, 동네 물웅덩이 그리고 식물원의 습지 생태원을 두루 돌아보면서, 그곳에 살고 있는 곤충들의 특징이나 습성을 체험할 기회를 주고 있다. 사진이 무척 많아서, 직접 접하지 않아도 꽤 실감나는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중간에 사진을 보고 너무 놀라서 책장을 덮어버릴 정도로…….




  ‘물맴이’는 물 위에서 맴돌기 때문에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그것을 처음 보는 순간 든 생각은 ‘으악! 바퀴벌레!’였다. 아, 눈앞에 등장한 사진 속에 있는 반질반질한 검정색의 타원형 몸을 가진 곤충은 그 혐오스런 바퀴벌레와 너무도 닮았다. 설마 물에 사는 바퀴벌레가 물맴이란 말인가! 나중에 검색을 해서 확대 사진을 보니 두 곤충의 차이점이 보이긴 했지만, 처음 봤을 때는 그게 그거 같았다. 아, 진짜 너무 놀랐었다.


  그리고 깨달았다. 아, 저번에 물가에 놀러갔을 때 ‘여긴 왜 이렇게 바퀴벌레가 많아!’ 이러면서 인상을 쓰다가 금방 돌아왔는데, 설마 그게 저 물맴이들이었던 걸까? 무식해서 미안해, 얘들아. 너희들을 오해했던 거 같아. 미안. 그래도 난 아직 너희들이 똑같다고 생각된단다.


  이후 책은 여러 종류의 잠자리와 그 유충을 소개한다. 심지어 오랜 시간 동안 촬영한 잠자리의 ‘날개돋이’ 과정까지 보여주었다. 번데기에서 나오는 것을 날개돋이라고 한다는데, 무려 19시간이나 걸렸단다. 19시간동안 옷을 벗다니! 하지만 옷을 벗는 게 아니라 피부 껍질을 벗는 거라고 생각하면 그리 짧은 시간은 아닐 것이다. 그 외에도 물방개 종류나 하루살이, 깔다구 등등의 많은 곤충들과 그 애벌레, 심지어 다슬기 같은 것들도 보여준다.


  그리고 그런 것들이 나올 때마다 내 얼굴은 잔뜩 일그러졌다. 언젠가도 말했지만 난 다리가 너무 많은 거나 하나도 없는 걸 무척 징그러워한다. 애벌레라는 것들은 다리가 하나도 없는 것처럼 보였고, 물방개나 물매미들은 바퀴벌레를 닮았고, 유충들 중에는 발이 많이 달린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아, 사진을 보고 있자니 어쩐지 몸이 근질거리고 자연스레 발이 의자 위로 올라갔다.




  하지만 나만 그렇고, 조카는 ‘흐응’그러면서 책장을 잘만 넘겼다. 처음 보는 곤충들이라 신기한 모양이다. 조카가 읽을 책이니, 그 아이 마음에 들면 되는 것이다.

 

  이제는 보기 힘든 곤충들에 대한 기록이라 생각하니, 어쩐지 마음 한편이 짠해졌다. 미안하다는 생각과 죄책감 비슷한 감정도 들었다


  음? 그러고 보니 이 책을 읽으면서 오싹하다고 느꼈는데, 어쩌면 나에게는 최고의 여름 피서법이 될 것 같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