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Major Crimes: Season 4 (메이저 크라임)(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Warner Home Video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제 - Major Crimes, 2015

  제작 - 제임스 더프, 데이빗 맥휘터

  출연 - 매리 맥도넬, G.W. 베일리, 안소니 존 데니슨. 마이클 폴 챈, 레이몬드 크루즈, 키어런 지오반니, 그레이엄 패트릭 마틴





  주요 범죄 수사국에 ‘섀런’이 부임한 지 시간이 많이 흘렀다. 4시즌이니 4년이라고 봐도 되려나? 사건들은 다양하게 일어났고,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간혹 팀원들의 갈등이 생길지라도, 나중에는 더욱 더 끈끈한 정이 쌓여갔다. 그리고 ‘러스티’는 여전히 경호를 받아야 하지만 그 와중에서도 착실하게 성장했다.



  이번 시즌에서 러스티는 지난 시즌에서 신원미상으로 처리된 ‘앨리스’에 대한 정체를 밝히는데 열중한다. 왜 그는 그 사건에 그렇게 매달리는 걸까? 앨리스나 러스티나 똑같이 거리에서 살아가던 신세다. 하지만 러스티는 섀런의 양자가 되어 대학까지 다니게 된 반면에, 앨리스는 남의 집에서 일하다가 살해당했다. 그는 그런 사실에 대해 미묘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것 같았다. 마치 아이 하나를 기르는데 부모 말고도 마을 전체가 필요하다는 것의 증거가 자신이라는 것을 말하고 싶은 것 같았다. 거리에서 사는 아이들에게도 새로운 기회를 줘야 한다고, 그리고 거리에서 산다는 것이 꼭 범죄의 면죄부는 아니라고 얘기하고 있었다. 그런 점이 분명히 드러난 것은, 앨리스 살해범의 재판에서였다.



  위에서 사건이 다양하게 일어났다고 썼지만, 사실 제일 중요한 소재는 ‘가족’에 대한 것이었다. 가정 폭력, 친족 간 성추행, 납치와 실종 같은 사건을 통해 혈연에 대해 생각하게 했다. 이번 시즌 후반부에 무려 4편이나 이어지는 사건이 있었는데, 그것도 어떻게 보면 가족 사이의 문제에 대해 다루고 있었다. 물론 거기에는 전과가 있는 범죄자가 개과천선하는 것이 가능한가라는 소재도 다루고 있지만, 그 바탕에도 가족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얘기가 깔려있었다.



  드라마는 일어날법한 여러 사건을 보여주면서, 지난 시즌에 이어 계속해서 질문하고 있다. 가족이란 무엇일까? 단순히 혈연으로만 묶인 것이 아니라, 책임과 의무 그리고 사랑과 배려로 연결돼야 가족이라고 말하는 것 같다.



  오래 전에 죽은 아내를 여전히 그리워하는 '훌리오'와 새로운 연인과 시작하는 '프로벤자'의 모습이 어쩐지 대비되면서, 인간이란 참 신기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누구는 단 한 사람을 못 잊어서 혼자 지내고, 또 누군가는 만남과 헤어짐을 쉽게 반복하고. 그래서 인간은 재미있다는 말이 나오는 모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