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이 다 끝나가는데 영화 한 편도 못 봤다. 백수로 지낸 3월인테 영화 볼 짬도 없었다니.... 나, 백수 맞아?^^

모처럼 오전 시간이 비어서 <파파로티>를 예매했다.
친구와 같이 영화를 보고 점심을 먹고, 느긋하게 차도 마시며 수다를 떨 수 있는 오늘 일정도 내게는 빛나는 시간이다.

 

영화를 볼 짬이 없었던 3월은 손에 잡아 본 책도 몇 권 안된다.

구입한 책과 선물로 온 책이 쌓이고 쌓여, 차분히 앉아 책읽는 시간을 3월 끝자락에라도 만들어야지.

 

새봄에 맞는 이금이 작가의 신작 <얼음이 빛나는 순간>표지가 확 들어온다.

엄마는 글을 쓰고 딸은 그림을 그리고... 이상적인 조합으로 태어난 책이다.

파랑 바탕의 꽃나무는 얼음꽃이 아니고 화려하게 피어난 봄꽃인가 보다.

표지의 두 소년 '지오와 석주'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 궁금...

 

2012년에 나온<사료를 드립니다>와<신기루> 이후에 만나는<얼음이 빛나는 순간>은 원주의 토지문화관에서 누가 말하는 걸 받아 적는 것처럼 막힘없이 집필하다가.... 뒤늦게 소설에 대한 불안감과 의구심으로 주인공 지오의 동선을 따라 기차를 탔다는 작가의 후기에 반짝 귀가 열린다. 어린이에서 청소년기를 거쳐 20대가 되었을 독자의 성장과 더불어 작품 속 주인공도 성장시킨, 작가의 신작을 만나는 설레임이 봄날의 꽃처럼 화알짝 피어난다.

 

쉰 중반에 접어든 내 인생에서 빛나는 순간은 언제였을까?

앞으로 남은 인생에 빛나는 순간은 또 언제고?

그 누구의 인생에도 빛나는 순간은 있으리라...

 

오늘 하루를 빛나는 시간으로 살아가는 것,

그런 하루하루가 쌓여 내 인생을 빛나게 하리라 믿는다.

 

4월부터 1.3주 토요일 오후에 어린이 독서회를 시작한다. 

강사를 모시고 북아트로 독후활동 작품도 만들고 독서토론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작년에 토요교실 참여했던 아이들이 중심 되어 꾸려갈 거라 크게 걱정은 않지만 책은 몇 권 봐야겠다.
어린이 독서회는 처음이라 세실님과 희망찬샘, 수퍼남매맘님께 자문도 구하고... ^^

 

 

 

 

 

 

 

 


2006년부터 시작한 어머니독서회는 '춘기'씨를 맞은 10대들처럼 분주하다.

새댁들은 아기를 낳고, 아이들을 가르치는 강사엄마들은 업그레이드 교육에 참여하고,
아이를 다 키워 대학에 보낸 엄마들은 인생의 빛나는 순간을 누리느라 바쁘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3-03-28 08: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오늘 하루를 빛나는 시간으로 살아가는 것.
네... 저도 오늘 그래야겠어요.
순간 순간을 느끼면서, 감사하면서, 즐거워하면서. 그럼 제 인생도 빛나게 되겠지요?ㅎㅎ

그나저나 제가 일등, 일빠입니다. 이야호~~~~!!

순오기 2013-03-28 08:53   좋아요 0 | URL
우리 모두 빛나는 하루를 살아야지요~ 반짝반짝 빛나는 인생을 위해서!!
일등, 일빠 단발머리님 댓글에 힘이 납니다, 꾸벅~~~~ 배꼽인사!ㅋㅋ

라로 2013-03-28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를 다 키워내지 못한 저같은 엄마도 빛나는 순간을 누리느라 바쁩니다,,ㅎㅎㅎㅎ
오늘 파파로티를 보신다니 저도 보러가고 싶어지네요~~.ㅎㅎㅎ
한석규인가?는 별로인데 이제훈은 완소거든요. 근데 재밌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왜 한석규가 별로일까요??한석규 스크린에 나오면 제가 막 거북해져요,,암튼 그래서 베를린 더 별로였는데
파파로티는 좋다고하니,,,또 모르죠? 파파로티로 한석규를 좋아하게 될지~ㅎㅎㅎ
근데 언니 방문자수가!!!!@@ 70만이 넘었잖아요!!!오늘~~~. 암튼 축하합니다.^^

순오기 2013-03-28 13:30   좋아요 0 | URL
엄마의 인생을 빛나게 해주는 해든이 사랑스러워!^^
한석규는 어깨에 힘을 빼면 소탈한 모습이라 좋아요, 파파로티에서 그런 모습이었고...
방문자수는 먼댓글 달린 꼬부랑 카페 때문인가본데 저걸 삭제할 방법이 없네요.
서재지기한테 차단시켜 달라고 했더니 못 알아들었는지...나보고 삭제하면 된다는 답변이고.ㅠ

blanca 2013-03-28 1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를 다 키우면 빛나는 순간이 오는 건가요?^^ 너무 희망적인 메시지네요. 순오기님의 얘기니 더욱 신뢰가 가고. 어머니 독서회의 역사가 장구해지고 있어요. 대단하세요. 참,<파바로티> 좋다고들 하더라고요. 즐겁게 보시고 에너지 충전하고 오세요. 저는 <안나 카레니나> 보고 싶었는데 이게 인기가 기대이하인지 상영시간이 너무 안 좋네요.

순오기 2013-03-28 13:32   좋아요 0 | URL
인생은 항상 빛나고 있을 텐데 우리가 놓치고 있는지도 몰라요.
파바로티가 아니고 '파파로티'인데 내가 잘못 적어서 고쳤어요.
왜 파파로티인지는 영화를 보면 알아요.ㅋㅋ
우리동네 극장에선 안나 카레니나 안 하는데...개봉했나요?
요즘 영화소식에 어두워서 잘 몰라요.

꿈꾸는섬 2013-03-29 1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3월은 은근히 바쁜 달인 것 같아요. 저도 이래저래 정신없이 지내다보니 어느새 3월말이네요.
파파로티는 아는 언니가 보여주어서 보았는데, 재밌었고, 안나 카레니나는 금새 내릴까봐 혼자가서 얼른 보고 왔는데 좋았어요.
매일이 빛나는 시간들이었으면 좋겠어요.^^

순오기 2013-03-29 17:18   좋아요 0 | URL
학부모에겐 3월이 아이들 학교생활이 시작되는 달이라 더 바쁘겠지요.
파파로티~ 괜찮았죠?
같이 본 친구는 영화처럼 우리도 짜장면 먹자고...
배달은 안 시키고 중국요리집 가서 짜장면에 탕수육까지 먹었어요.ㅋㅋ
나름대로 빛나는 시간을 보냈어요.

숲노래 2013-03-29 16: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제나 고운 하루요
즐겁게 빛나는 삶이리라 느껴요

순오기 2013-03-29 18:18   좋아요 0 | URL
고운 말만 쓰시는 님은 언제나 빛나는 삶을 누리시지요.
산들보라와 함께~ ^^

2013-04-04 23: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3-04-04 23:49   좋아요 0 | URL
그런 일이 있었군요.
지난 3월에 통화해서 소식을 잘 알지요~
님 서재에 댓글 남겼어요~ ^^